황교안 국무대행 "의약품 위해요인 점검 철저히 해야"

방역체계 강화 등 국민안심 생활환경 조성 강조

기사입력 2017-01-09 12:51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스크랩하기 목록보기   폰트크게 폰트작게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국무총리가 국민이 안심하고 생활활 수 있는 환경의 중요성을 강조하고 나섰다.

정부는 9일 ‘일자리 및 민생안정 분야’에 대해 교육부, 보건복지부, 고용노동부, 환경부, 여성가족부, 식품의약품안전처의 합동 2017년 업무보고를 실시했다.

황 국무대행은 "최근 경제성장률 저하, 청년실업 증가, 저출산 심화 등 경제·사회적으로 어려운 상황에 처해 있다. 여건이 어려워질수록 서민 생활은 더욱 더 팍팍해지고 힘들어지기 때문에 민생 안정을 위해 더 많은 관심과 노력이 요구된다"라며 " 올해 정부의 업무를 추진함에 있어 가장 중요한 것은 국민들의 일자리 걱정을 덜어드리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한 복지 사각지대 해소의 지속적 추진, 저출산 극복은 사회시스템 전반을 개조한다는 각오로 접근하겠다고 밝혔다.

국민들이 안심하고 생활할 수 있는 환경을 강조한 황교안 국무대행은 "여성 대상 강력 범죄를 비롯한 성폭력, 가정폭력, 학교폭력을 근절하고, 국민생활과 밀접한 먹거리에 대한 점검과 제도 개선을 통해 불량식품의 생산과 유통을 차단해야 한다"며 "미세먼지 및 소음・석면 저감 등 생활환경 개선을 위한 노력도 더욱 강화해야 한다"고 말했다.

더불어 "의약품, 화장품 및 생활화학제품 등 국민 건강과 직결된 품목도 위해요인에 대한 점검과 관리를 철저히 해야한다"고 강조하며 "메르스・지카바이러스 등 감염병의 유행은 국민 건강과 민생경제에 큰 피해를 초래하는 만큼, 방역체계를 완벽하게 다져나가야 할 것이다"고 덧붙였다.

황 국무대행은 "정부부처들은 그간 추진해왔던 개혁과제와 정책들을 현장에 안착시켜서 국민들의 삶이 보다 향상되도록 현장과의 소통을 늘리고 미흡한 부분은 끝까지 찾아가 개선하는 등 적극적인 행정을 펼쳐주시기 바란다"며 "또한, 민생안정의 최일선 부처로서 그 역할과 책임이 막중한 만큼 국민들이 체감할 수 있는 결과가 나올 수 있도록 총력을 다해주시길 당부드린다"고 밝혔다.

기사공유   트위터   페이스북   싸이공감   구글
독자 의견남기기

독자의견쓰기   운영원칙보기

(0/500자) 로그인

리플달기

댓글   숨기기

저분도 추천 반대 신고

말로 다 하는 분. 닭처럼 (2017.01.10 09:03) 수정 삭제

댓글의 댓글쓰기

뉴스홈으로    이전페이지로    맨위로

팜다이제스트 (Pharm Digest)

인기기사    댓글달린기사    공감기사

한국제약산업 100년의 주역

<47> 최수부 (광동제약회장/제43회/2005년)

최수부 광동제약 회장은 1963년 ‘한방의 과학화’라는...

<46> 유승필 (유유회장 / 제42회 / 2004년)

유승필 (주)유유 회장은 국내 제약산업의 발전은 물...

<46> 김진호 (GSK사장 / 제41회 / 2003년)

김진호 GSK사장은 미국 뉴욕대학과 콜롬비아대학교 ...

<45> 최현식 (중외제약부회장/ 제40회/2002년)

최현식 중외제약 부회장은 서울대 약대 졸업 후 1966...

<44> 임성기 (한미약품회장/제39회/2001년)

임성기 한미약품 회장은 중앙대 약학대학을 졸업하고...

더보기

실시간 댓글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구인    구직   매매

의약정보 더보기

Hypertension Seoul 2016 Review II

ARB 계열 국내 신약/ 홍순준 / 고정용량복합제(FDC)/ 손일석 / ARNI 계열 신약/ 박진주

약업북몰    약업신간

한국제약기업총람

코스피, 코스닥, 코넥스, 비상장 제약사 110곳 수록

팜플러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