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시장서 막대한 돈버는 외자제약, 기부금 지출은 '인색'

매출액의 0.3%에 불과, 한국룬드벡 등 9개 제약은 기부금 0원

기사입력 2017-04-21 06:35     최종수정 2017-04-21 06:55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스크랩하기 목록보기   폰트크게 폰트작게

 


한국 시장에서 막대한 돈을 벌고 있는 다국적 제약사들이 기업 이윤의 사회적 환원의 척도라 할 수 있는 기부금 지출에는 매우 인색한 것으로 파악됐다.

 

또  한국알콘, 알국엘러간 등 9개 다국적 제약사는 지난해 기부금을 단 1원도 지출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약업닷컴(www.yakup.com)이 다국적 제약사의 한국법인 32곳이 제출한 2016년 감사보고서를 분석한 결과, 이들 기업들이 지난해 지출한 기부금은 188억 6,300만원이었다. 이는 매출액의 0.3%에 불과한 것이다.

다국적 제약사들의 기부금 지출은 축소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2015년에 이들 기업들이 제출한 기부금은 199억 9,400만원이었다. 1년간 11억 3,100만원의 기부금 지출이 줄어든 것이다.

한국로슈는 2015년에 기부금 규모가 33억 8,000만원이었지만 지난해는 20억 9,500만원 감소한 12억 8,500만원을 지출했다.

또 사노피아벤티스는 2015년 11억 800만원에서 지난해는 1억 9,400만원을 지출해 무려 9억 1,400만원의 기부금 지출이 감소했다.

글락소스미스클라인 2억 1,300만원, 젠자임코리아 1억 6,300만원, 머크 1억 3,000만원 등 5개 다국적 제약사가 2015년 대비 지난해 기부금 지출을 1억원 이상 줄였다.

다국적 제약사중 지난해 기부금을 단 1원도 지출하지 않은 곳도 상당수 있다. 얀센백신, 한국페링제약, 한국룬드벡은 기부금 지출액이 0원이었다고 감사보고서를 통해 밝혔다.

한국알콘, 한국엘러간, 프레지니우스카비코리아, 한국산도스, 한국세르비에. 이미징솔루션코리아 등 6개사는 감사보고서상에 기부금 항목을 기재하지 않았다. 감사보고서상에 기부금 항목이 기재돼 있지 않다는 것은 기부금 지출액이 없다는 것을 의미한다.

이와는 달리 한국얀센은 2015년 대비 기부금 지출을 7억 6,400만원 늘렸고, 뒤를 이어 한국베링거인겔하임 4억 6,700만원, 한국에보트 4억 6,100만원, 한국아스트라제네카 2억 4,100만원, 바이엘코리아 1억 6,400만원, 게르베코리아 1억 1,800만원, 한국오츠카제약 1억 1,000만원 등 7개 다국적 제약사가 기부금 지출이 1억이상 늘렸다.

지난해 기부금 지출이 가장 많았던 다국적 제약사는 한국아스트라제네카로 30억 3,700만원이었고, 뒤를 이어 한국얀센 28억 6,800만원, 한국노바티스 23억 4,400만원, 한국에보트 15억 9,500만원, 한국로슈 12억 8,500만원, 바이엘코리아 10억 5,400만원, 글락소스미스클라인 10억 1,700만원 등의 순이었다.

다국적 제약사들의 기부금 제공처가 의학단체, 학술단체. 학회 등으로 파악되고 있어 기부라는 순수 의도와 어긋나고 있다는 지적을 받고 있다.

지난해 30억원 3,700만원으로 다국적 제약사중 가장 많은 기부금을 지출한 한국아스트라제네카는 학술단체에 20억 8,600만원, 재단법인 심장혈관연구재단에 3억 8,900만원, 한국유방암학회에 1억 7,600만원,  재단법인 당뇨병연구재단에 1억 5,000만원, 대한내분비학회에 1억 7,600만원을 기부했다. 반면 사회복지법인인 ‘아이들과 미래’에는 5,992만원만 기부한 것으로 나타났다.

다국적 제약사들이 기업이윤의 사회 회원의 척도라 할 수 있는 기부금 지출에 매우 인색할 뿐만 아니라, 기부금 제공처도 의약품 처방과 밀접한 관계를 갖고 있는 학회, 학술단체 등을 중심으로 이루어지고 있어 기부는 명분일뿐 실제로는 영업활동을 하고 있는 비판도 받고 있다.

기사공유   트위터   페이스북   싸이공감   구글
독자 의견남기기

독자의견쓰기   운영원칙보기

(0/500자) 로그인

리플달기

댓글   숨기기

독자의견(댓글)을 달아주세요.

뉴스홈으로    이전페이지로    맨위로

팜다이제스트 (Pharm Digest)

인기기사    댓글달린기사    공감기사

한국제약산업 100년의 주역

<55> 이성우 (삼진제약사장 / 제51회 / 2014년)

  이성우 삼진제약 사장은 중앙대학교 약학대학...

<54> 이정치(일동제약회장 / 제50회 /2013년)

  이정치 일동제약 회장은 고려대 농화학과를 졸...

<53> 정도언(일양약품회장 / 제49회 / 2012년)

정도언 일양약품 회장은 세계일류 신약개발을 목표로...

<52> 이윤우 (대한약품회장 / 제48회 / 2011년도)

이윤우 대한약품 회장은 선친인 고 이인실 회장의 유...

<51> 이한구 (현대약품회장/ 제47회 / 2009년도)

  이한구 현대약품 회장은 현대약품을 고객중심...

더보기

실시간 댓글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사람들 interview

허준영이사장 "더 많은 국제의료봉사,제약사 관심 절실"

"스포츠닥터스,개원의협의회와 협약...더 큰 스케일과 ...

더보기

구인    구직   매매

의약정보 더보기

현대인의 정신질환 / 불안장애

불안장애의 이해와 치료 / 김찬형 / 약물요법/ 박소미(건국대병원) / 약품정보/ 박소미(분당서울대병원)

약업북몰    신간안내

누구나 알기쉬운 한약제제 길라...

누구나 알기쉬운 한약제제 길라...

생약이 가지고 있는 성분의 약리작용을 근거로 방제를 ...

팜플러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