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오신약 별도 약가산정 필요…심평원 "글쎄"

코오롱 '인보사' 등 바이오의약품 대체약제 기준범위 재설정 요구

기사입력 2017-04-21 07:24     최종수정 2017-04-21 07:25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스크랩하기 목록보기   폰트크게 폰트작게

혁신적 치료제라 평가 받고 있는 바이오신약에 대한 보험약가 기준은 어디에 맞춰야 할까? 

제약산업계는 국내 의약품의 글로벌 진출을 위해서는 국산신약·바이오신약에 대한 약가우대가 필요하다는 입장이지만, 정부는 미래 먹거리로서의 산업 육성지원을 하면서도 '약가'에 대해서는 조심스러운 입장이다. 

20일 열린 대학약학회 춘계국제학술대회서 열린 '바이오의약품의 인허가 및 정책 세미나'에서도 이 같은 문제가 논의 됐다.  

이날 세미나에서는  최초의 세포유전자 치료제로 주목받고 있는 코오롱생명과학의 '인보사(토노젠콘셀)'에 대한 약가산정에 대한 문제가 주목됐다. 
 
인보사는 기존 치료 방법인 수술법 또는 약물치료 방법과는 달리 주사제를 통해 통증 및 기능, 관절 구조 개선의 효능, 효과를 동시에 줄수 있는 세계 최초의 퇴행성관절염 치료제로 1회 주사로 2년 이상의 통증 완화 및 활동성 증가 효과를 확인한 바이오 신약이다.

그러나 현 약가체계에서는 바이오의약품에 대한 보험급여 평가는 제약산업계의 기대를 못미치는 수준으로 '인보사' 역시 기대만큼의 보험약가를 받기는 어려운 상황.

코오롱생명과학 바이오사업부 고진욱 팀장은 "인보사는 19년간 개발 시간의 성과이다. 퇴행성관절염 치료 적응증으로 시장 잠재력이 클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또 "환자들이 기존 치료제로 1~2년의 효과를 보다가 고통을 감수하면서 수술할 때까지 기다려야 하는 상황에서 2년 이상의 효과를 입증한 인보사가 간극을 매워줄 수 있는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효과에 대해 강조했다.

인보사는 지난해 7월 허가 신청 이후 올해 상반기 내 승인을 받을 것으로 예상되고 있으며, 올해 중 국내 출시를 앞두고 있는 상황이다. 

국내 뿐만 아니라 일본, 유럽 등에 순차적으로 출시할 예정으로 이미 지난해 11월 일본 미쓰비시다나베제약과 약 5,000억원(457억엔)의 수출 계약을 체결한바 있다. 
 
글로벌 진출 시, 지적되고 있는 국산 신약(바이오신약)의 낮은 약가문제는 인보사도 예외는 아니다. 

해외 진출시 임상시험을 반복해야 하는 제약사로서는 개발뿐만 아니라 이 같은 과정에서 소요되는 비용을 감안한 약가 산정이 필요하다는 주장을 끊임 없이 제기하고 있기 때문이다.

획기적인 의약품으로 평가받더라도 약가 산정 시 경제성평가에서 비용 효과성과 대체약제 선정 등이 불리하게 적용된다는 것.  

고진욱 팀장은 "바이오의약품은 동일 질환 내 대체 가능 바이오신약이 없고 대체 가능 약제는 대부분 합성의약품으로 약가 산정시 불리한 요소"라고 지적하며 "바이오의약품의 경우 윤리적이거나 비용적 문제로 장기 임상 시험을 계획하기 어려워 기존 치료제 대비 개발 원가 비율이 상대적으로 높아 비용 효과성 입증이 더욱 어렵다"고 강조했다.

이에 "인보사의 경우, 현 제도하에서는 전통적인 저가 약제인 '히알루론산'을 대체약제로 선정할 수 밖에 없다"고 전했다.

고 팀장은 "대체 가능 약제에 대한 재정의가 필요하다. 기존 등재된 바이오의약품으로 대체 가능 약제 범위를 재설정해야 한다"며 "바이오의약품을 위한 별도 약가 산정 제도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날 세미나에 참석했던 건강보험심사평가원 급여등재1부 공지련 차장은 "바이오의약품은 바이오의약품끼리 봐야 한다고 하는데, 현실에서는 기존 동일한 기전의 약제가 있거나 투약비용 약가 비교로 한 대체약제에 바이오의약품이 없는 상황에서 가격 산정을 어떻게 할 것인가가 문제"라고 지적했다.

공 차장은 "혁신적인 신약이 있을 수 있지만 지금까지 짧은 기간 자료만이 있고, 장기 임상이 어떻게 되는지, 임상적 유용성 개선도 차이가 컸는지 판단하기 어렵다"며 "현실적으로는 지금 등재된 약제와 비교하지 않고 평가하는 것은 어렵다"고 말했다.
기사공유   트위터   페이스북   싸이공감   구글
  • 선거기간 중(2017. 4. 17 ~ 5. 8) 익명 댓글 서비스 일시 중단 알림
  • - 공직선거법 제82조의6(인터넷언론사 게시판 등의 실명확인)에 따라 모든 게시물은 '실명'으로 등록해야 합니다.
    - 실명확인이 되지 않은 선거관련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선거기간 이후에 '익명 댓글' 서비스를 다시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 실명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 로그인

댓글   숨기기

독자의견(댓글)을 달아주세요.

뉴스홈으로    이전페이지로    맨위로

biosolution Co., Ltd.
팜다이제스트 (Pharm Digest)

인기기사    댓글달린기사    공감기사

한국제약산업 100년의 주역

<55> 이성우 (삼진약품사장 / 제51회 / 2014년)

이성우 삼진제약 사장은 중앙대학교 약학대학을 졸업...

<54> 이정치(일동제약회장 / 제50회 /2013년)

  이정치 일동제약 회장은 고려대 농화학과를 졸...

<53> 정도언(일양약품회장 / 제49회 / 2012년)

정도언 일양약품 회장은 세계일류 신약개발을 목표로...

<52> 이윤우 (대한약품회장 / 제48회 / 2011년도)

이윤우 대한약품 회장은 선친인 고 이인실 회장의 유...

<51> 이한구 (현대약품회장/ 제47회 / 2009년도)

  이한구 현대약품 회장은 현대약품을 고객중심...

더보기

실시간 댓글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사람들 interview

"제약·바이오산업 육성, 국내 신약 약가 우대 필요"

한국제약바이오협회 원희목 회장은 26일 열린 건보공...

더보기

구인    구직   매매

의약정보 더보기

통풍관리의 최신지견

통풍의 효과적인 관리_ 전재범 / 약품정보/ Feburic_ 박현미 / 한약제제 길라잡이_ 유형준

약업북몰    신간안내

2017년판 약사연감

2017년판 약사연감

약업계 유일한 정책자료집… 인물정보 총망라국내 약업...

팜플러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