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특허심판원, ‘휴미라’ 용량특허 무효 심결

40mg 13~15일 간격 피하주사요법 관련 청원 수용

기사입력 2017-05-18 12:38     최종수정 2017-05-19 07:07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스크랩하기 목록보기   폰트크게 폰트작게

미국 특허상표국(USPTO) 산하 특허심판원(PTAB)이 블록버스터 류머티스 관절염 치료제 ‘휴미라’(아달리뮤맙)의 일부 특허내용을 무효화하는 심결 결과를 내놓았다.

캘리포니아州 레드우드 시티에 소재한 바이오시밀러 업체 코허루스 바이오사이언시스社(Coherus BioSciences)는 “특허심판원이 애브비社가 보유하고 있는 ‘미국 특허번호 8,889,135’와 관련해 우리가 제기했던 특허무효 재심절차(IPR: Inter Partes Review) 청원을 받아들였다”고 16일 공표했다.

즉, ‘휴미라’ 40mg을 13~15일 간격으로 피하주사하면서 류머티스 관절염을 치료하는 용량요법에 관한 일체의 특허내용이 무효라는 특허심판원의 심의 결과가 도출되었다는 것이다.

코허루스 바이오사이언시스社의 데니 랜피어 회장은 “특허심판원이 ‘미국 특허번호 8,889,135’와 관련한 특허내용들을 모두 무효화한 이번 심결 결과를 환영해마지 않는다”고 말했다.

랜피어 회장은 “물론 앞으로도 해야 할 많은 일들이 남아 있지만, 이번 심결이 약가를 낮추는 데 큰 걸음이 내디뎌진 것을 의미하는 일로 기대된다”는 말로 의의를 설명했다.

그는 또 이번 심결이 특허무효 재심절차의 가치를 명백하게 입증한 것일 뿐 아니라 부적절하게(inappropriately) 시장독점 기간을 연장할 수 있는 데다 필요한 경쟁을 차단할 수도 있는 특허내용들에 대한 검토를 가능케 하기 위해 특허무효 재심절차가 유지될 필요가 있음을 뒷받침한 것이라고 단언했다.

뒤이어 랜피어 회장은 “성공적인 이번 심결 결과가 바이오시밀러 지적재산권 분야에서 코허루스 바이오사이언시스의 선도적인 역량과 우리가 보유한 플랫폼 노하우의 효력을 방증한 것이라고 믿는다고 피력했다.

무엇보다 코허루스 바이오사이언시스는 ‘휴미라’의 바이오시밀러 제형인 ‘CHS-1420’을 회사의 전략에 따라 개발하고 발매할 수 있기 위해 공격적인 행보를 이어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기사공유   트위터   페이스북   싸이공감   구글
독자 의견남기기

독자의견쓰기   운영원칙보기

(0/500자) 로그인

리플달기

댓글   숨기기

독자의견(댓글)을 달아주세요.

뉴스홈으로    이전페이지로    맨위로

충북경제자유구역청
팜다이제스트 (Pharm Digest)

인기기사    댓글달린기사    공감기사

한국제약산업 100년의 주역

<55> 이성우 (삼진제약사장 / 제51회 / 2014년)

  이성우 삼진제약 사장은 중앙대학교 약학대학...

<54> 이정치(일동제약회장 / 제50회 /2013년)

  이정치 일동제약 회장은 고려대 농화학과를 졸...

<53> 정도언(일양약품회장 / 제49회 / 2012년)

정도언 일양약품 회장은 세계일류 신약개발을 목표로...

<52> 이윤우 (대한약품회장 / 제48회 / 2011년도)

이윤우 대한약품 회장은 선친인 고 이인실 회장의 유...

<51> 이한구 (현대약품회장/ 제47회 / 2009년도)

  이한구 현대약품 회장은 현대약품을 고객중심...

더보기

실시간 댓글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사람들 interview

"복수차관제 신속히 도입 국가적 난제 시급히 해결해야"

지역구·보건의료 현안 함께 맡는 김승희 의원

더보기

구인    구직   매매

의약정보 더보기

현대인의 정신질환 / 불안장애

불안장애의 이해와 치료 / 김찬형 / 약물요법/ 박소미(건국대병원) / 약품정보/ 박소미(분당서울대병원)

약업북몰    신간안내

2017년판 화장품연감

2017년판 화장품연감

본문소개뷰티누리(화장품신문)가 20여 년 만에 화장품...

팜플러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