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옥시제품, 체감상 줄었지만 물량은 여전”

약국·유통업체, 불매운동 확산 추이 주목

김정일·최재경 기자 | jikim@yakup.com     기자가 쓴 다른기사 보기

기사입력 2016-05-02 11:22     최종수정 2016-05-03 09:49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스크랩하기 목록보기   폰트크게 폰트작게

가습기 살균제 사태로 옥시레킷벤키저(현 RB코리아) 제품에 대한 약국들의 불매운동이 부산 지역을 시작으로 확산되는 가운데 아직까지 옥시의 대표품목인 개비스콘·스트렙실 등의 판매량에는 큰 변화가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약국가에서는 불매운동에 동참한 약국들을 중심으로 소비자들에 대한 홍보 작업이 속속 진행되면서 대체품목을 찾는 소비자들도 점차 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다만 아직까지는 불매운동 초기라는 점에서 약국별로 체감하는 정도가 갈렸다.

강남에서 약국을 운영하는 A약사는 10일 정도 옥시제품인 개비스콘과 스트렙실의  불매운동에 참여했다.

A약사는 “소비자들이 약국에서 이들 제품을 찾는 횟수가 줄었다”며 “안판다는 것을 확인한 소비자는 다른 약국으로 가거나 대체 상품을 달라고 한다”고 말했다.

그는 “옥시 불매 운동에 대한 취지를 이해하고 있거나, 재인지하는 경우가 많아 소비자들이 큰 거부감은 없는 것같다”고 덧붙였다.

경기도 부천 소재 약국 B약사는 “체감상으로 옥시 제품을 찾는 환자가 현저하게 줄어들었다”며 “불매운동 동참 여부도 고민 중”이라고 밝혔다.

불매운동을 하지 않는 강남의 다른 약국 C약사는 “옥시 제품을 취급하고 있는데 불매운동 전과 비교해 크게 소비패턴이 달라진 것 같지는 않다”고 언급했다.

약국가에서 불매운동이 확산되는 것에 비해 의약품유통업계에서는 별다른 움직임을 보이지 않고 있다.

한 유통업체 관계자는 “약국에 공급하는 옥시 제품 물량에는 아직까지 별 다른 차이가 없다”며 “이들 제품들이 매출에 얼마나 타격을 받을 지는 좀 더 지켜봐야 할 것 같다”고 유보적인 입장을 드러냈다.

또 다른 업체 관계자는 “개비스콘이나 스트렙실 공급량은 이전과 비슷한 정도”라며 “약국들의 불매운동 확산 여부가 관건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최근 옥시레킷벤키저는 거래 도매업체들을 대상으로 발송한 서신을 통해 가습기 살균제 사태에 대해 사회적인 책임을 통감하며 사태해결을 위한 지속적 노력과 소비자 신뢰를 다시 얻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는 서신을 발송한 바 있다.

기사공유   트위터   페이스북   싸이공감   구글
독자 의견남기기

독자의견쓰기   운영원칙보기

(0/500자) 로그인

리플달기

댓글   숨기기

독자의견(댓글)을 달아주세요.

뉴스홈으로    이전페이지로    맨위로

충북경제자유구역청
팜다이제스트 (Pharm Digest)

인기기사    댓글달린기사    공감기사

한국제약산업 100년의 주역

<55> 이성우 (삼진제약사장 / 제51회 / 2014년)

  이성우 삼진제약 사장은 중앙대학교 약학대학...

<54> 이정치(일동제약회장 / 제50회 /2013년)

  이정치 일동제약 회장은 고려대 농화학과를 졸...

<53> 정도언(일양약품회장 / 제49회 / 2012년)

정도언 일양약품 회장은 세계일류 신약개발을 목표로...

<52> 이윤우 (대한약품회장 / 제48회 / 2011년도)

이윤우 대한약품 회장은 선친인 고 이인실 회장의 유...

<51> 이한구 (현대약품회장/ 제47회 / 2009년도)

  이한구 현대약품 회장은 현대약품을 고객중심...

더보기

실시간 댓글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사람들 interview

"공직 약사, 보건행정분야 다양한 역할 수행해야"

서초구의 의료지원과장에 의사가 아닌 약사출신 사무...

더보기

구인    구직   매매

의약정보 더보기

현대인의 정신질환 / 불안장애

불안장애의 이해와 치료 / 김찬형 / 약물요법/ 박소미(건국대병원) / 약품정보/ 박소미(분당서울대병원)

약업북몰    신간안내

2017년판 약사연감

2017년판 약사연감

약업계 유일한 정책자료집… 인물정보 총망라국내 약업...

팜플러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