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보사 환자 · 투자자 손해배상청구 가능"

환자 - 제조물 책임법 · 투자자 - 금융투자법 및 증권관련 집단소송법

기사입력 2019-04-26 14:16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스크랩하기 목록보기   폰트크게 폰트작게

인보사 사태에 대한 해결방안으로 환자들과 투자자들이 각 관련법에 따른 소송이 가능하다는 해석이 나왔다.

제일합동법률사무소 최덕현 변호사는 26일 국회의원회관에서 열린 '인보사 사태 무엇이 문제인가 토론회(윤소하 의원, 4개 시민단체 주최)'에서 해결방안으로 소송 가능성을 제시했다.

최 변호사는 인보사케이주와 관련 "약품 안전관리 부재문제, 식품의약품 안전처의 문제, 비급여 및 의료공급구조문제, 기업윤리 및 투기문제가 모두 얽혀있다는데에 동의한다"고 밝히면서, 여기에 더해 손해배상 청구에 대해 보충의견을 제시했다.

우선 환자의 손배가 가능하다는 입장이다.

최 변호사는 "인보사는 제조물책임법에서 정한 제조, 설계, 표시상의 결함이 있으므로 인보사 케이주를 맞은 환자들은 제조물책임법에 따라 회사측에 대해 손해배상책임을 묻는 소송을 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여기에 투자자의 손배도 가능하다고 밝혔다.

최 변호사는 "증권신고서나 투자설명서에 기재되고 회사에서 설명해왔던 인보사의 주성분이 표시된 것과 다르다는 점이 최근 일반 대중에게 알려져 코오롱생명과학 및 코오롱티슈진, 코오롱의 주식이 폭락하여 투자자들이 큰 손해를 입었다"고 말했다.

이어 "투자자들은 회사의 증권신고서, 투자설명서의 중요 사항에 관하여 거짓의 기재 또는 표시가 있로 손해가 발생했으므로 증권신고서 신고인, 발행당시 이사, 증권신고서 작성을 지시한 회장 등 업무집행지시자, 투자설명서 작성인 등을 상대로 자본시장과 금융투자법, 증권관련집단소송법에서 정한 손해배상청구 소송을 제기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더불어 "업무집행지시자인 코오롱 그룹 회장 이웅렬은 2018년 11월에 갑자기 퇴직을 발표했는데, 2018년에 코오롱생명과학으로부터 연봉 48억원을 수령했고 그 외 퇴직금을 합해 코오롱 및 그룹 소속회사로부터 총 456억원을 수령했다"고 전해 소송 동기를 더했다.

미국 임상 환자들이 청구할 손배 가능성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최 변호사는 "코오롱티슈진은 한국 코스닥에 상장한 미국 회사인데, 미국에서 임상시험대상자인 환자들이 코오롱티슈진 및 코오롱생명과학을 상대로 손해배상청구소송을 제기할 가능성이 있다"며 "그 경우 징벌적 손해배상으로 회사파산 가능성이 있다"고 했다.

아울러 최덕현 변호사는 "의료시스템은 시간이 걸리더라도 안전성과 효능을 확인하는 원칙을 고수해야 한다"며 "이로 인해 만일에 발생할 수 있는 의료소송 등 각종 소송의 위험성을 회피하게 돼 산업발전에 도움이 된다"고 강조했다. 
기사공유   트위터   페이스북   싸이공감   구글
독자 의견남기기

독자의견쓰기   운영원칙보기

(0/500자) 로그인

리플달기

댓글   숨기기

앤트비 추천 반대 신고

장난하나.... 국민을 개돼지로 아네.....
소송요건에 피해자 인지 여부에따라 소송조건은 맞을지몰라도 배상은 힘든다는 것을 본인들이 더잘알면서 국민들 등쳐먹으려고 또 선동하네!

황토팩, 쓰레기만두, 가짜백수오 등등등 여야정치적으로 엮을생각만했지 결국 피해자 돈으로 소송하고 전부 무죄판결받은 받은걸 보면 인보사사태도 환자, 주주상대로 법무사들 이장사하고 있는거라 보여짐.

이런 논란을 만든 sbs와 조동찬은 대국민사과하라~!
https://m.blog.naver.com/won625k/221510777846
(2019.04.26 22:47) 수정 삭제

댓글의 댓글쓰기

뉴스홈으로    이전페이지로    맨위로

인기기사    댓글달린기사    공감기사

lactodios
한풍제약 -굿모닝에스
Solution Med Story
블랙모어스 - 피쉬 오일
아이오틴 - 메디알람(Medi Alarm)
퍼슨 -성광관장약/베베락스액
보령제약 - 용각산쿨/용각산

한국제약산업 100년의 주역

<58> 한승수 <제일파마홀딩스 회장/ 제54회 / 2018년도>

1959년 창립된 제일약품은 지난해 6월, 미래성장 추...

<57> 윤도준 <동화약품 회장 / 제53회 / 2017년도>

윤도준 동화약품 회장은 고(故) 윤광열 동화약품 명...

<56> 김동연 (한국신약개발조합이사장 / 제52회 / 2016년)

  김동연 한국신약개발 이사장은 1950년 출생, ...

<55> 이성우 (삼진제약사장 / 제51회 / 2014년)

  이성우 삼진제약 사장은 중앙대학교 약학대학...

<54> 이정치(일동제약회장 / 제50회 /2013년)

  이정치 일동제약 회장은 고려대 농화학과를 졸...

더보기

사람들 interview

"복지부 정책,'내 브랜드'보다 '좋은 컨설턴트'역할 최선"

문재인케어 완료 및 공공의료·의료지역격차 등 문...

더보기

실시간 댓글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의약정보 더보기

약업북몰    신간안내

Pharmaceuticals in korea 2019

Pharmaceuticals in korea 2019

‘Pharmaceuticals in korea 2019’은 한국제약바이오산...

팜플러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