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케미칼 백신공장 ‘안동 L HOUSE ’, 식약처장 내방

세계 최초 4가 세포배양 독감백신 제조∙품질 관리 현장 살펴

기사입력 2017-01-05 11:25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스크랩하기 목록보기   폰트크게 폰트작게

SK케미칼(사장 박만훈)은 경북 안동에 위치한 백신공장 L HOUSE에 5일 손문기 식품의약품안전처장 등 식약처 관계자들이 방문, 백신 제조 현장을 살펴보고 글로벌 진출을 위한 민관 협력 사항 등에 대해 논의했다고 밝혔다.

세계 최초 4가 세포배양 독감 백신의 개발 현장에서 우수 제품의 원활한 시장 공급을 독려코자 진행된 이번 방문에는 손 처장을 비롯, 김영옥 바이오의약품 정책과장, 정용익 기획조정관실 부이사관 등이 참석했다.

식약처 관계자들은 이날 백신 생산라인을 둘러보고 SK케미칼 박만훈 사장, 안재용 VAX사업부문장 등과 함께 ▲백신 개발 현황 및 애로사항 ▲WHO 사전적격성평가(PQ) 인증 지원 ▲백신의 수출 지원방안 등을 논의했다.

손문기 식약처장은 “최근 신종 감염병 등이 발생하고 있어 감염질환 예방을 위한 백신의 생산‧공급이 무엇보다 중요한 만큼 백신 개발에 관심과 노력을 기울여달라” 며 “식약처는 앞으로도 백신 개발을 위한 정책적 지원을 지속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SK케미칼 박만훈 사장은 “국가안전망 구축의 관점에서 정부기관과 보조를 맞춰 백신을 개발하겠다”며 “기술 장벽이 높은 프리미엄 백신을 지속적으로 개발해 백신의 국내 자급률을 높이고 글로벌 진출을 도모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L하우스는 △세포배양 △세균배양 △유전자재조합 △단백접합백신 등 백신 생산을 위한 선진적 기반기술 및 생산설비를 보유하고 있다. SK케미칼은 지난해 세계 최초로 4가 세포배양 독감백신 ‘스카이셀플루 4가’를 상용화했고 안동 L하우스를 통해 총 500만명이 접종할 수 있는 독감백신을 국내에 공급했다. 세포배양 독감백신은 동물 유래 세포에서 바이러스를 배양해 제조과정에서 달걀을 사용하지 않아도 된다는 장점이 있다. 또 균주를 확보한 후 2~3개월이면 백신 생산이 가능해 신종플루나 홍콩독감 같은 변종 독감이 유행할 때 보다 신속히 대응할 수 있다.

기사공유   트위터   페이스북   싸이공감   구글
독자 의견남기기

독자의견쓰기   운영원칙보기

(0/500자) 로그인

리플달기

댓글   숨기기

독자의견(댓글)을 달아주세요.

뉴스홈으로    이전페이지로    맨위로

팜다이제스트 (Pharm Digest)

인기기사    댓글달린기사    공감기사

한국제약산업 100년의 주역

<55> 이성우 (삼진제약사장 / 제51회 / 2014년)

  이성우 삼진제약 사장은 중앙대학교 약학대학...

<54> 이정치(일동제약회장 / 제50회 /2013년)

  이정치 일동제약 회장은 고려대 농화학과를 졸...

<53> 정도언(일양약품회장 / 제49회 / 2012년)

정도언 일양약품 회장은 세계일류 신약개발을 목표로...

<52> 이윤우 (대한약품회장 / 제48회 / 2011년도)

이윤우 대한약품 회장은 선친인 고 이인실 회장의 유...

<51> 이한구 (현대약품회장/ 제47회 / 2009년도)

  이한구 현대약품 회장은 현대약품을 고객중심...

더보기

실시간 댓글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사람들 interview

허준영이사장 "더 많은 국제의료봉사,제약사 관심 절실"

"스포츠닥터스,개원의협의회와 협약...더 큰 스케일과 ...

더보기

구인    구직   매매

의약정보 더보기

현대인의 정신질환 / 불안장애

불안장애의 이해와 치료 / 김찬형 / 약물요법/ 박소미(건국대병원) / 약품정보/ 박소미(분당서울대병원)

약업북몰    신간안내

2017년판 약사연감

2017년판 약사연감

약업계 유일한 정책자료집… 인물정보 총망라국내 약업...

팜플러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