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TLO 기술이전계약 405건·신약 2건 개발 성과

'2017 보건산업 기술사업화·혁신창업 성과교류회'서 내용 공개

기사입력 2017-11-15 09:43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스크랩하기 목록보기   폰트크게 폰트작게

보건복지부(장관 박능후)는 2017년 10월까지 병원·대학·연구소 등에 설치된 보건의료 TLO(Technology Licensing Office)의 기술이전 계약이 405건 체결되고, 국산 신약 2건이 추가로 개발되는 등 지속적인 성과가 창출되고 있다고 밝혔다. 

보건의료 TLO는 병원·연구소가 보유한 기술․특허를 기업에 이전하고 기술마케팅을 지원하는 전담조직이다.

이와 같은 성과는 오는 16일부터 17일까지, 서울 라마다 호텔에서 개최되는 '2017 보건산업 기술사업화·혁신창업 성과교류회(이하 성과교류회)'를 통해 발표된다. 

먼저, 병원․대학․연구소 등 보건의료 TLO의 기술이전은 2017년 10개월 간 405건이 이루어졌고, 이에 따라 442억 원의 기술이전 수입이 발생하여 연구개발에 재투자될 수 있게 되었다. 

2013년부터 5년 간 누적으로는 1,163건, 1,783억 원의 기술이전 계약이 체결되어, 연구개발 성과가 논문에서 끝나지 않고 제품화돼 의료 현장에서 사용될 수 있는 계기가 확대되고 있다. 

최근에는 기술이전에 그치지 않고 연구자가 직접 창업에 나서는 경우도 확산되고 있다. 

예를 들어, 연구중심병원을 통한 창업은 2013년 1건에서 2016년 상반기 4건, 2016년 하반기 14건, 2017년 상반기 7건으로 늘어, 2013년 이후 누적 34건을 기록했다.

특히, 병원이 창업선도대학(서울아산병원), 바이오 TIPS(Tech Incubator Program for Startup) 운영사(고려대학교의료원)에 참여하는 등 창업 생태계에서 병원의 기능이 확대되고 있다.

TIPS는 중소기업벤처부가 운영하는 사업으로 민간투자와 연계해 유망한 기술창업기업을 발굴, 보육, R&D 지원. 올해부터 바이오 분야에 특화된 운영사를 선정한다.

국내 보건산업 기업의 R&D(연구개발) 투자가 확대되면서, 국산 신약․의료기기 개발과 글로벌 허가 획득 사례도 증가하고 있다.

의약품의 경우, 2015년 5개 국산 신약이 개발된 데 이어, 2016년 1개, 2017년에도 2개의 국산 신약이 개발되어 3년 간 총 8개의 국산 신약이 개발됐다.

특히, 최근 개발된 베시보정과 인보사케이주는 각각 B형 간염 치료제와 세계 최초 골관절염 유전자 치료제로, 환자 치료에 꼭 필요하고, 기존 치료제보다 부작용을 줄인 것으로 평가된다. 

이와 함께 2017년에는 3종의 바이오시밀러 의약품*과 1종의 바이오 신약(앱스틸라)이 미국․유럽 허가를 획득했다.

의료기기의 경우에도 임상시험․허가 획득 지원 등에 힘입어 2017년 국내 제품 중 복합재료이식용뼈, 합성재료흡수성창상피복재, 종양표지자면역검사시약 등 3건이 신개발의료기기로 허가(10월 기준)를 받았다.

국산 휴대용 초음파 진단기, 피부용 레이저가 미국 FDA 승인을, 심장충격기가 브라질 ANVISA 승인을 획득했다. 

이 날 성과교류회는 기술사업화·창업 관련 성과와 발전방안을 논의하고, 연구자·창업기업·중견기업·투자자 간 네트워크를 강화하는 장(場)으로 구성됐다.

혁신창업을 주제로 우수 창업기업들의 기술과 제품을 한 눈에 볼 수 있는 전시관 '혁신창업 Show case'를 운영한다. 

오는 16일 오후 1시에는 '인베스트페어'를 통해 창업기업에게 투자 유치 기회를 제공한다. 이와 함께, 창업·일자리 간담회와 연구중심병원 기술사업화·창업 심포지엄을 통해 혁신창업․기술사업화 활성화를 위한 정책방향을 논의한다.

이와 함께, 제약·의료기기 분야 사업화 성과를 확산하기 위해 혁신형 제약기업 성과교류회, 의료기기 전주기 사업화 컨설팅 성과교류회, 국산화 유망 의료기기 신뢰성 확보 성과교류회를 개최하여 우수 성과를 공유한다.

또한, 국제기구 의약품 진출 전략 심포지엄, 해외제약 전문가 C&D(Connect & Development) 포럼, 의료기기 사용적합성 심포지엄과 현장 상담을 통하여 중소·벤처기업에게 필요한 정보와 컨설팅을 다각적으로 제공할 계획이다.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은 16일 개막식에 참석하여 기술사업화와 혁신창업에 기여한 유공자 7인과 3개 기관에 표창을 수여하고, 축하와 격려의 인사를 전할 예정이다. 

박능후 장관은 "보건산업은 혁신성장과 일자리 창출이라는 정책목표를 가장 효과적으로 달성할 수 있는 분야이며, 산업발전이 국민 건강 증진으로 이어진다"며 "앞으로 창의적인 아이디어와 의료현장의 경험이 기술사업화와 창업으로 이어지는 혁신창업 생태계를 조성해나가겠다"고 다짐했다.
기사공유   트위터   페이스북   싸이공감   구글
독자 의견남기기

독자의견쓰기   운영원칙보기

(0/500자) 로그인

리플달기

댓글   숨기기

독자의견(댓글)을 달아주세요.

뉴스홈으로    이전페이지로    맨위로

팜다이제스트 (Pharm Digest)

인기기사    댓글달린기사    공감기사

한국제약산업 100년의 주역

<57> 윤도준 <동화약품 회장 / 제53회 / 2017년도>

윤도준 동화약품 회장은 고(故) 윤광열 동화약품 명...

<56> 김동연 (한국신약개발조합이사장 / 제52회 / 2016년)

  김동연 한국신약개발 이사장은 1950년 출생, ...

<55> 이성우 (삼진제약사장 / 제51회 / 2014년)

  이성우 삼진제약 사장은 중앙대학교 약학대학...

<54> 이정치(일동제약회장 / 제50회 /2013년)

  이정치 일동제약 회장은 고려대 농화학과를 졸...

<53> 정도언(일양약품회장 / 제49회 / 2012년)

정도언 일양약품 회장은 세계일류 신약개발을 목표로...

더보기

Medi & Drug Review

"나잘스프레이,해수와 유사한 3% 고농도로 안전성 강화"

[Medi & Drug Review] 한독 ‘페스(FESS)’

'심방세동' 약물치료, 출혈 위험 낮춘 NOAC 선호

[Medi & Drug Review] 신촌세브란스병원 심장내과 엄재...

“전이성 유방암 치료, 생존율과 삶의 질 중요해”

[Medi & Drug Review] 한국에자이 '할라벤 주'

"조현병, 꾸준한 약물복용으로 관리 가능하다"

[Medi & Drug Review] 중앙대학교병원 정신건강의학과 ...

“바르는 무좀치료제, ‘효능’ 강화한 전문약으로”

[Medi & Drug Review] 동아ST ‘주블리아’

더보기

실시간 댓글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사람들 interview

"미국의 '오리지널-제네릭사 전쟁' 우리의 미래다"

이니스트바이오제약 고기현 이사…미국 제약시장 다룬 '...

더보기

구인    구직   매매

의약정보 더보기

쿠싱병의 조기진단과 치료

쿠싱병의 진단과 치료 (김성운) / 약물요법 (박현아) / 약품정보 (방준석) / 핵심복약지도 (정경혜)

약업북몰    신간안내

2017년판 화장품연감

2017년판 화장품연감

본문소개뷰티누리(화장품신문)가 20여 년 만에 화장품...

팜플러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