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원 전원사퇴' 약사회 쇄신 VS '임기응변'에 불과해

18일 임시총회 앞두고 대의원들 '불신임' 투표 결정에 영향 줄까

기사입력 2017-07-17 06:10     최종수정 2017-07-17 06:46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스크랩하기 목록보기   폰트크게 폰트작게

내일(18일) 열리는 대한약사회 임시대의원총회를 앞두고 집행부가 '임원 총사퇴' 쇄신안을 발표한 것에 대해 엇갈린 반응이 나오고 있다. 

집행부는 '약사회를 위한 최선책 제시'라는 입장이지만, 회원들은 책임져야 할 조찬휘 회장의 '책임 회피' 가 아니냐는 시각이다.

대한약사회 임원들은 지난 14일 긴급 회동을 통해 "회장을 제대로 보좌하지 못한 책임을 통감, 약사회 쇄신책에 동참하기로 의견을 모았다"며 현안 문제를 풀기 위한 해법으로 '전원 사퇴'를 결정했다.

그러나, 조찬휘 회장의 퇴진을 통해 관행이라는 명목으로 행해진 적폐를 청산하고, 보다 투명한 회무를 바라는 회원들의 마음을 돌리기에는 역부족인 듯 하다.

한 약사는  "과거에 수도 없이 되풀이해 온 '임원 총사퇴'라는 쇄신안은 조금씩 드러나 보이는 치부를 일단 덮고 보자는 식의 임기응변"이라며 "정작 조찬휘 회장은 대의원들에게 인정을 호소하고 있다. 임원총사퇴라는 쇄신안은 그나마 드러났던 치부를 또다시 덮자는 최악의 안"이라고 평가했다. 

앞서 조찬휘 회장은 대의원 서신을 발송해 "약사회를 위해 저를 향한 무작정 비난의 화살을 거둬달라"고 호소하며 "지금 당장 물러나는 것은 쉽지만, 처자식과 30년 넘게 사랑한 약사사회에서 파렴치한이 된다는 사실 때문에 간단히 선택할 수 없다"는 입장을 밝힌바 있다. 

조찬휘 회장 사퇴 움직임은 전국 규모로 진행 중으로 전국분회장협의체 등 각 지역 약사회에서는 조찬휘 회장의 회계 의혹에 대한 전말을 회원들에게 알리는 한편, 임시총회서 불신임 등 안건 가결을 위해 힘을 보태 줄 것을 대의원들에게 호소하고 있다. 

또, 13일부터 대한약사회관 앞에서 사퇴 농성을 벌이고 있는 '깨끗한 약사회를 위한 캠핑' 시위는 일반 약사들과 청년약사들의 지지를 받고 있으며, 온·오프라인 퇴진 운동을 벌이고 있다. 

한편, 18일 열리는 대의원총회에서는 조찬휘 회장 불신임안, 사퇴권고안, 직무정지가처분안 등 3가지 안건이 상정될 예정이며, 대의원 투표를 통해 가부가 결정된다. 

집행부가 비장의 카드로 제시한 '임원 전원 사퇴' 쇄신안이 대의원들의 마음을 잡을 수 있을지는 미지수다. 
기사공유   트위터   페이스북   싸이공감   구글
독자 의견남기기

독자의견쓰기   운영원칙보기

(0/500자) 로그인

리플달기

댓글   숨기기

독자의견(댓글)을 달아주세요.

뉴스홈으로    이전페이지로    맨위로

충북경제자유구역청
팜다이제스트 (Pharm Digest)

인기기사    댓글달린기사    공감기사

한국제약산업 100년의 주역

<55> 이성우 (삼진제약사장 / 제51회 / 2014년)

  이성우 삼진제약 사장은 중앙대학교 약학대학...

<54> 이정치(일동제약회장 / 제50회 /2013년)

  이정치 일동제약 회장은 고려대 농화학과를 졸...

<53> 정도언(일양약품회장 / 제49회 / 2012년)

정도언 일양약품 회장은 세계일류 신약개발을 목표로...

<52> 이윤우 (대한약품회장 / 제48회 / 2011년도)

이윤우 대한약품 회장은 선친인 고 이인실 회장의 유...

<51> 이한구 (현대약품회장/ 제47회 / 2009년도)

  이한구 현대약품 회장은 현대약품을 고객중심...

더보기

실시간 댓글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사람들 interview

"복수차관제 신속히 도입 국가적 난제 시급히 해결해야"

지역구·보건의료 현안 함께 맡는 김승희 의원

더보기

구인    구직   매매

의약정보 더보기

현대인의 정신질환 / 불안장애

불안장애의 이해와 치료 / 김찬형 / 약물요법/ 박소미(건국대병원) / 약품정보/ 박소미(분당서울대병원)

약업북몰    신간안내

2017 한국제약기업총람

2017 한국제약기업총람

코스피, 코스닥, 코넥스, 비상장 제약사 114곳 기업정...

팜플러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