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캘리포니아서 코카콜라 상대 소송戰 점화

“소비자 현혹하는 설탕첨가음료 광고 중단을”

기사입력 2017-01-10 14:48     최종수정 2017-01-10 15:09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스크랩하기 목록보기   폰트크게 폰트작게

“코카콜라는 미국 음료협회(ABA)의 지원을 받아 코크(Coke)와 기타 설탕첨가음료의 섭취가 건강에 미치는 영향에 대해 소비자들을 기만하는 내용으로 오랜 기간 동안 전개해 왔던 마케팅 활동을 중단해야 할 것이다.”

미국 캘리포니아주 오클랜드에 소재한 비영리 건강증진 소비자단체 프락시스 프로젝트(The Praxis Project)가 공익과학센터(CSPI)와 함께 코카콜라 및 미국 음료협회를 상대로 소송을 제기하고 나서 귀추가 주목되게 하고 있다.

프락시스 프로젝트는 코카콜라와 미국 음료협회가 설탕첨가음료의 섭취와 관련해 사실을 호도하고(misleading) 기만적인 광고 캠페인의 전개를 중단해야 할 것이라며 캘리포니아주 북부지방법원에 소장(訴狀)을 제출했다고 지난 4일 공표했다.

특히 소장에서 프락시스 프로젝트는 이윤을 추구하는 데만 경도된 코카콜라와 미국 음료협회의 마케팅으로 인해 유색인종 사회가 가장 큰 타격을 입고 있다고 지적했다.

프락시스 프로젝트는 설탕첨가음료의 섭취가 미국 소비자들의 식생활에서 설탕을 추가로 소비하는 데 가장 첫손가락 꼽히는 출처로 자리매김되고 있는 현실을 꼬집었다. 아울러 설탕첨가음료의 섭취가 당뇨병, 심장병, 간장질환, 비만 및 충치 등의 증가하는 데 밀접한 관련이 있다는 점을 짚고 넘어갔다.

캘리포니아주만 하더라도 지난 2001~2012년 기간에 당뇨병 유병률이 50%나 뛰어올랐을 정도라는 것.

이 때문에 라틴계 및 흑인아동들 가운데 절반 가량이 평생동안 2형 당뇨병 발병에 직면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는 형편이라는 것이 프락시스 프로젝트의 설명이다. 마찬가지로 비만률 또한 급등을 거듭해 지난 1984년에는 9% 정도로 추정되었던 것이 현재는 25%를 상회하고 있고, 오는 2030년에 이르면 47%로 더욱 치솟을 것이라 예상되고 있다고 덧붙였다. 

프락시스 프로젝트는 소장에서 아울러 코카콜라와 미국 음료협회가 설탕첨가음료의 섭취와 비만, 2형 당뇨병 및 심혈관계 질환의 상관관계에 대해 일반대중을 현혹하고 혼동을 가중시켜 왔다고 언급했다.

무엇보다 기만적인 광고가 사회적‧환경적 배경을 달리하는 라틴계, 흑인, 인도계 및 아시아계 등 유색인종 지역사회에 불균형하게 커다란 영향을 미치고 있다며 프락시스 프로젝트는 목소리를 높였다.

더욱이 문제의 광고가 에너지 섭취 균형의 중요성을 강조하고 있는데, 어린이들은 신체활동만으로는 추가로 섭취된 칼로리를 완전히 소모시킬 수 없다는 사실을 유념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어린이들이 하루에 1개의 설탕첨가음료만 섭취하더라도 연간 16파운드에 가까운 체중증가로 이어질 것이고, 하루 하나 이상의 설탕첨가음료를 마시면 과도한 칼로리를 절대 모두 소모시킬 수 없다는 것이다.

프락시스 프로젝트의 사비에르 모랄레스 이사는 “일상적인 설탕첨가음료의 섭취와 관련해 각 지역사회를 기만하는 데 돈을 쏟아붓고 있는(deep pocket) 광고에 맞서 싸우고자 한다”며 “우리의 개별 지역사회들이 설탕첨가음료의 섭취로 인한 건강저하와 당뇨병 및 수족절단수술 증가에 치르는 비용이 너무 과도한 수준”이라고 단언했다.

따라서 코카콜라와 미국 음료협회는 이처럼 약탈적인(predatory) 마케팅 활동을 중단해야 함은 물론, 설탕첨가음료의 섭취로 인해 건강에 미치는 유해한 영향을 은폐하는 주장으로 더 이상 지역사회를 기만해서도 안될 것이라고 모랄레스 이사는 힘주어 말했다.

기사공유   트위터   페이스북   싸이공감   구글
독자 의견남기기

독자의견쓰기   운영원칙보기

(0/500자) 로그인

리플달기

댓글   숨기기

독자의견(댓글)을 달아주세요.

뉴스홈으로    이전페이지로    맨위로

한풍제약- 굿모닝에스과립
Solution Med Story

인기기사    댓글달린기사    공감기사

한국제약산업 100년의 주역

<57> 윤도준 <동화약품 회장 / 제53회 / 2017년도>

윤도준 동화약품 회장은 고(故) 윤광열 동화약품 명...

<56> 김동연 (한국신약개발조합이사장 / 제52회 / 2016년)

  김동연 한국신약개발 이사장은 1950년 출생, ...

<55> 이성우 (삼진제약사장 / 제51회 / 2014년)

  이성우 삼진제약 사장은 중앙대학교 약학대학...

<54> 이정치(일동제약회장 / 제50회 /2013년)

  이정치 일동제약 회장은 고려대 농화학과를 졸...

<53> 정도언(일양약품회장 / 제49회 / 2012년)

정도언 일양약품 회장은 세계일류 신약개발을 목표로...

더보기

Medi & Drug Review

"나잘스프레이,해수와 유사한 3% 고농도로 안전성 강화"

[Medi & Drug Review] 한독 ‘페스(FESS)’

'심방세동' 약물치료, 출혈 위험 낮춘 NOAC 선호

[Medi & Drug Review] 신촌세브란스병원 심장내과 엄재...

“전이성 유방암 치료, 생존율과 삶의 질 중요해”

[Medi & Drug Review] 한국에자이 '할라벤 주'

"조현병, 꾸준한 약물복용으로 관리 가능하다"

[Medi & Drug Review] 중앙대학교병원 정신건강의학과 ...

“바르는 무좀치료제, ‘효능’ 강화한 전문약으로”

[Medi & Drug Review] 동아ST ‘주블리아’

더보기

실시간 댓글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사람들 interview

강덕영 대표, “투명한 기업경영, 매출 증대로 이어져"

“회사 중요 정체성 ‘윤리경영’...개량신약 발판 글로벌...

더보기

구인    구직   매매

의약정보 더보기

약업북몰    신간안내

2018년판 화장품연감

2018년판 화장품연감

책소개뷰티누리(주)(화장품신문)가 국내외 화장품과 뷰...

팜플러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