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구불일치 해법 다음주 나오나?

약사회 전국 임원 워크숍 앞두고 '가닥잡기' 가능성

기사입력 2013-07-06 06:42     최종수정 2013-07-06 08:20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스크랩하기 목록보기   폰트크게 폰트작게

다음주가 의약품 공급내역과 청구내역이 맞지 않는 이른바 '청구불일치' 문제를 푸는 고비가 될 것으로 예상된다.

청구불일치가 약국과 약사사회의 최대 현안으로 등장하면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약사회의 물밑 움직임이 활발한 것으로 파악되고 있고, 이제 어느 정도 결과물을 가져오지 않겠냐는 판단과 함께, 과연 어떤 식으로 결론날 것인지 약국가와 약사사회의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조사를 진행중인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서는 '감사원의 지적사항이라 어쩔 수 없다'는 얘기가 전해졌다는 말이 나왔고, 약사회에서는 감사원 관계자 등과 협의를 진행한다는 얘기도 돌았다.

일주일 앞으로 다가온 전국 임원 워크숍도 곧 해법이 제시될 것이라는 배경이 되고 있다.

전국 지역 약사회 임원을 포함해 400여명의 관계자가 모인 가운데 현안 문제를 공유하고, 정책방향을 설명하는 자리에서 최근 약국가의 최대 이슈로 등장한 청구불일치 문제가 빠질 가능성은 없기 때문이다.

약사회가 이들 워크숍 참석자들을 대상으로 확실한 결론은 아니더라도 대략적인 윤곽은 보여줘야 한다는 의무감도 부여된 상황이다.

이에 대해 약사회 관계자는 "회원에게 긍정적인 소식을 전할 수도 있지 않겠느냐"면서 물밑논의에 대해 부정하지 않는 입장을 보이면서 "추측이나 가정에 대해 성급하게 결론을 내리지 말고 조금만 기다려 달라"라고 주문했다.

지금까지 약사회 주변에서는 감사원 등에 자료의 부정확성에 대한 의견을 전달할 것으로 알려졌다. 약국간 거래 등 약국가에서 빈번하게 이뤄지는 내역이 누락된 공급 데이터가 이번 조사에서 근거자료로 활용됐다는 것이다.

얘기가 진행되면서 앞으로 가닥은 서면조사 대상 약국을 줄이는 쪽에 맞춰진 것으로 알려졌다. 일정 기준선을 정해 조사 대상에서 일부를 제외하는 방법이다.

조사 대상 약국을 줄이는 쪽으로 결론나면 기준선을 정하는데는 논의가 필요해 보인다.

다수가 인정할만한 기준선이 있다면 금액으로나 비율로 볼 때 어느 정도가 합리적이냐가 논란이 될 수도 있다.

구체적인 것이 결정된 것은 없다. 특히 약사회에서는 그동안 활동이나 논의가 없었던 것은 아니다며 부정하면서 자세한 언급은 피했다. 앞으로 관계기관과 자세한 협의를 진행하면서 성급하게 알려진 말들이 혹시나 걸림돌로 작용할 가능성을 염려해서다.

약사회 관계자는 "구체적인 결정 없이 논의한 얘기 가운데 일부가 미리 알려지면 내외적으로 상당한 논란이 될 가능성이 있다"면서 "다음주 워크숍에서 일정 수준의 얘기가 나오지 않겠느냐"라고 전망했다.

기사공유   트위터   페이스북   싸이공감   구글
  • 선거기간 중(2017. 4. 17 ~ 5. 8) 익명 댓글 서비스 일시 중단 알림
  • - 공직선거법 제82조의6(인터넷언론사 게시판 등의 실명확인)에 따라 모든 게시물은 '실명'으로 등록해야 합니다.
    - 실명확인이 되지 않은 선거관련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선거기간 이후에 '익명 댓글' 서비스를 다시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 실명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 로그인

댓글   숨기기

독자의견(댓글)을 달아주세요.

뉴스홈으로    이전페이지로    맨위로

biosolution Co., Ltd.
팜다이제스트 (Pharm Digest)

인기기사    댓글달린기사    공감기사

한국제약산업 100년의 주역

<55> 이성우 (삼진약품사장 / 제51회 / 2014년)

이성우 삼진제약 사장은 중앙대학교 약학대학을 졸업...

<54> 이정치(일동제약회장 / 제50회 /2013년)

  이정치 일동제약 회장은 고려대 농화학과를 졸...

<53> 정도언(일양약품회장 / 제49회 / 2012년)

정도언 일양약품 회장은 세계일류 신약개발을 목표로...

<52> 이윤우 (대한약품회장 / 제48회 / 2011년도)

이윤우 대한약품 회장은 선친인 고 이인실 회장의 유...

<51> 이한구 (현대약품회장/ 제47회 / 2009년도)

  이한구 현대약품 회장은 현대약품을 고객중심...

더보기

실시간 댓글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사람들 interview

"제약·바이오산업 육성, 국내 신약 약가 우대 필요"

한국제약바이오협회 원희목 회장은 26일 열린 건보공...

더보기

구인    구직   매매

의약정보 더보기

통풍관리의 최신지견

통풍의 효과적인 관리_ 전재범 / 약품정보/ Feburic_ 박현미 / 한약제제 길라잡이_ 유형준

약업북몰    신간안내

2017년판 약사연감

2017년판 약사연감

약업계 유일한 정책자료집… 인물정보 총망라국내 약업...

팜플러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