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

약업닷컴 홈 > 핫이슈 > 제약기업 경영분석

상장제약 R&D비,코스피-코스닥 모두 14% 이상 증가

알보젠 대한약품 삼천당 삼성 100% 이상 증가...매출비 R&D 이수앱지스 '톱'

기사입력 2016-04-07 13:00     최종수정 2016-04-07 14:17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스크랩하기 목록보기   폰트크게 폰트작게

지난해 코스피상장(36개사) 코스닥상장(26개사) 제약사들의 평균 연구개발비가 전기 대비 큰 폭 증가했다. 반면 매출액 대비 연구개발비율은 코스피 제약사는 줄어든 반면 코스닥 제약사는 소폭 증가했다.

지난해 연구개발비가 가장 많은 제약사는 코스피는 한미약품, 코스닥은 셀트리온제약, 매출액 대비 연구개발비가 가장 높은 제약사는 코스피는 파미셀, 코스닥은 이수앱지스, 전기(2014년) 대비 연구개발비 증감률은 코스피는 알보젠코리아, 코스닥은 대한약품으로 조사됐다.

코스피상장 제약(36개사)=지난해 연구개발비는 한미약품(1,872억)과 녹십자(1,083억)가 1천억원을 넘으며 1,2위를 차지했고 대웅제약(999억) 종근당(914억) LG생명과학(779억)이 ‘톱5’에 들었다.(평균 289억)

매출액 대비 연구개발비는 변동이 있었다. 파미셀이 17.4%로 가장 높았고 LG생명과학(17.3%)도 17%를 넘겼다. 이외 연구개발비 ‘톱5’에 들지 않은 부광약품이 13.8%로 5위권에 들었다.(평균 8.6%)

매출액 대비 전년동기 증감P는 연구개발비 ‘톱5’ 제약사가 한 곳도 끼지 못한 가운데 중견제약사가 선전했다. 부광약품이 4.1%P로 가장 높았고 삼성제약(3.8%P) 알보젠코리아(3.4%P) 신풍제약(2.8%P) 현대약품(1.9%P)이 ‘톱5’이 합류했다.(평균 -0.2%P)

전년 동기 대비 증감률도 중견 제약사가 상위권을 휩쓸었다. 알보젠코리아가 487.6%로 1위를 차지했고 삼성제약(198.2%)도 100%를 넘었다. 이외 경보제약과 부광약품이 3,4위에 올랐고   전체 매출액 상위권 제약사 중 유일하게 일동제약(36.5%)이 ‘톱5’이 들었다.(평균 15.0%)

제약사별=한미약품(전기 대비 346억 증가)은 수수료비용(108억) 소모품비(93억) 인건비(66억) 감가상각비 및 기타상각비(48억) 증가, 녹십자(201억 증가)는 경상개발비(212억 증가) 및 무형자산(11억 감소), 대웅제약(104억)은 경상개발비 증가분, 종근당(166억 증가)은 경상개발비(149억) 증가, 일동제약(136억 증가)은 개발비(무형자산 취득금액 79억) 인건비(20억) 위탁용역비(18억) 증가 등이 각각 작용한 것으로 분석됐다.

또 알보젠코리아(83억 증가)는 드림파마 인수 인건비(32억) 및 위탁용역비(29억)와 기타(19억) 증가, 부광약품(59억 증가)은 신제품개발비(30억) 인건비(12억) 원재료비(8억) 증가, 신풍제약(37억 증가)은 경상연구비(61억 증가) 시험연구비(29억 감소), 현대약품(22억 증가)은 위탁용역비(14억) 인건비(5억) 증가, 삼성제약(20억 증가)은 인건비(15억) 원재료비(2억) 증가 등이 각각 기여한 것으로 분석됐다.

경보제약도 전기대비 24억 증가했다.

코스닥상장 제약(26개사)=지난해 연구개발비는 셀트리온(273억) 휴온스(171억) 안국약품(161억) 코오롱생명과학(113억) 동국제약(101억)이 100억을 넘기며 ‘톱5’에 들엇다. (평균 59억)

매출액 대비 연구개발비는 코오롱생명과학을 제외하고 연구개발비 ‘톱5’가 모두 빠진 가운데, 이수앱지스가 상장제약사 전체 중 가장 높은 48.4%로 1위를 차지했고 셀트리온제약도 30%를 넘었다(36.5%)  CMG제약(22.2%) 비씨월드제약(14.0%)도 10%를 넘으며 ‘톱5’에 들었다.(평균 6.3%)

매출액 대비 전년동기 증감P는 셀트리온제약이 18.6%P로 유일하게 10%P를 넘은 가운데, '연구개발비' 및 '매출액 대비 연구개발비' ‘톱5’에 들지 않은 삼천당제약 테라젠이텍스 신일제약이 ‘톱5’에 들었다.(평균 0.2%P)

전기 대비 증감률은 대한약품이 전체 상장 제약사 2위(1위 알보젠코리아 487.6%)인 363.7%로 가장 높았고 삼천당제약(219.0%) 셀트리온제약(128.0%)도 100%를 넘었다. (평균 16.0%)

제약사별=셀트리온제약(전기 대비 153억 증가)은 위탁용역비(46억) 원재료비(31억) 감가상각비(20억) 인건비(18억) 증가, 휴온스(44억 증가)는 인건비(7억) 원재료비(5억) 기타(21억) 증가, 삼천당제약(44억)은 위탁용역비(34억) 인건비(3억) 증가 등이 각각 작용한 것으로 분석됐다.

또 CMG제약(17억 증가)은 관련 판매관리비(비용, 18억) 증가, 테라젠이텍스(14억 증가)는 인건비(6억) 원재료비(5억) 감가상각비(2억) 증가, 비씨월드제약(10억 증가)은 위탁용역비(4억) 인건비(3억) 증가가 연구개발비 증가에 기여했다. 대한약품도 전기대비 3억 증가했다.

이수앱지스는 전기대비 5억(2015년 56억, 2014년 51억) 증가했지만, 매출액 대비 연구개발비는 71.2%에서 48.4%로 22.8% 하락했다. 안국약품(57억 증가)은 관련 제조경비(원가)가 53억 감소하며 전기대비 57억 줄었다.

기사공유   트위터   페이스북   싸이공감   구글
독자 의견남기기

독자의견쓰기   운영원칙보기

(0/500자) 로그인

리플달기

댓글   숨기기

독자의견(댓글)을 달아주세요.

뉴스홈으로    이전페이지로    맨위로

충북경제자유구역청
팜다이제스트 (Pharm Digest)

인기기사    댓글달린기사    공감기사

한국제약산업 100년의 주역

<55> 이성우 (삼진제약사장 / 제51회 / 2014년)

  이성우 삼진제약 사장은 중앙대학교 약학대학...

<54> 이정치(일동제약회장 / 제50회 /2013년)

  이정치 일동제약 회장은 고려대 농화학과를 졸...

<53> 정도언(일양약품회장 / 제49회 / 2012년)

정도언 일양약품 회장은 세계일류 신약개발을 목표로...

<52> 이윤우 (대한약품회장 / 제48회 / 2011년도)

이윤우 대한약품 회장은 선친인 고 이인실 회장의 유...

<51> 이한구 (현대약품회장/ 제47회 / 2009년도)

  이한구 현대약품 회장은 현대약품을 고객중심...

더보기

실시간 댓글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사람들 interview

"복수차관제 신속히 도입 국가적 난제 시급히 해결해야"

지역구·보건의료 현안 함께 맡는 김승희 의원

더보기

구인    구직   매매

의약정보 더보기

현대인의 정신질환 / 조현병

조현병의 회복에 필요한 조건 / 정영철 / 약물요법/ 조은경 / 임상 DATA/ 아빌리파이(아리피프라졸)

약업북몰    신간안내

누구나 알기쉬운 한약제제 길라...

누구나 알기쉬운 한약제제 길라...

생약이 가지고 있는 성분의 약리작용을 근거로 방제를 ...

팜플러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