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약·바이오산업 융합, 4차 산업혁명 해답 될까

글로벌 제약사는 이미 ‘이종 기업’들과 연구중…국내도 융합 통한 신산업 탄생시켜야

기사입력 2017-06-26 12:56     최종수정 2017-06-26 16:18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스크랩하기 목록보기   폰트크게 폰트작게

서울대학교 약학대학 김성훈 교수▲ 서울대학교 약학대학 김성훈 교수
제약과 바이오산업을 융합한 새로운 형태의 산업을 만들어야 한다는 의견이 제기됐다.

지난 23일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린 ‘제2회 서리풀 미래약학포럼’에서 김성훈 교수(서울대학교 약학대학/융합기술대학원)는 ‘4차 산업혁명과 Pharma 4.0 Initiative’를 주제로 강의를 진행했다.

김 교수는 “4차 산업 혁명을 여러 가지 키워드로 얘기할 수 있지만, 과거 100년여에 걸쳐 이뤄왔던 기술들이 하나로 융합되는 과정이라고 이해하면 쉬울 것 같다”고 설명했다.

이어 “바이오나 제약 산업은 시장은 크지만 우리나라의 점유율은 낮은 상태이므로 앞으로 훨씬 발전해야 할 요소가 많다. 한국이 제약 산업의 후발주자이고 아직 시장이 작기 때문에 오히려 새로운 기술들을 접목하면 빠른 시간 내에 신약 강국으로 갈 수 있다”고 말했다.

김 교수는 “가성비가 낮은 산업에 글로벌 제약사들과 협업해 투자하기 보다는 우리나라의 좋은 컨텐츠 및 다양한 파이프라인에 4차 산업 기술을 유입시킨다면 저비용으로 빠른 시간 내에 신약강국을 이룰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김 교수는 “21세기는 생명과학의 시대로, 생명과학을 현실로 가져오려면 굉장히 많은 다른 분야와 융합해 연구해야 한다. 이는 연구 수준이 앞선 다른 선진국을 통해서도 알 수 있다. 한 예로 미국은 지난 2009년 새로운 형태의 연구와 교육이 필요하다는 학술원의 백서를 출시했다”고 말했다.

3차 바이오혁명은 ‘바이오융합’에 해당하는 것으로, 이것은 신약 개발의 주체인 약학자만의 고민이 아니고 모두가 고민해야 하는 복합적인 영역으로 진행돼야 한다는 것이다. 21세기 초 미국에는 이미 다양한 형태의 바이오융합 연구원들이 조용히 설립되고 있었다.

김 교수는 “바이오융합은 생명과학과 전혀 다른 분야와 새로운 영역을 구축해야 한다. 그동안은 영역내의 오픈 이노베이션이 많았다. 작은 기업과 큰 기업, 바이오와 제약 산업, 제약기업과 학교 등이다. 여기서 말하는 ‘오픈 이노베이션’은 전혀 다른 분야끼리 융합되는 것이다”라고 강조했다.

해외 글로벌 제약사들은 이미 ‘이종 기업’들과 연구하고 있다. 화이자와 IBM의 항암 신약 공동 개발, 노바티스와 구글의 스마트 콘택트렌즈 개발 등이 대표적인 예다.

김 교수는 “그러나 바이오융합을 왜, 어떻게 융합해야 되는지에 대해서는 많은 사람들이 잘 모른다. 융합이라는 것은 자신이 속해 있는 영역에서 해결되지 않는 것이 반드시 있어야 하기 때문에 해결돼야 할 숙제가 없다면 굳이 융합이 필요 없기도 하다”고 말했다.

김 교수는 “융합을 시행하면서 이종 산업과 결합해 다른 영역으로 넘어가면 배워야 할 것도 많고 기존에 가지고 있던 이점들도 줄어들 수 있다. 그러나 이러한 것들을 극복한 것이 ‘스마트폰’이다”고 설명했다.

김 교수는 “소프트웨어와 하드웨어가 극단의 융합을 거쳐 나온 결과물이 바로 ‘스마트폰’이다. 스마트폰은 더 이상 단순한 통신기기가 아닌 새로운 생활 플랫폼이 됐다. 이처럼 ‘새로운 확산’이라는 것은 새로운 기술, 직업이기도 하며, 융합의 끝에는 신산업, 새로운 일자리, 아이디어가 나타난다”고 설명했다.

이어 김 교수는 “몇몇 다른 분야에서는 융합이 이루어지고 있지만, 바이오의 측면에서는 시작점에 있다. 미래 4차 산업의 key technology는 제약과 바이오산업을 융합한 새로운 형태의 산업을 만들어내는 기술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기사공유   트위터   페이스북   싸이공감   구글
독자 의견남기기

독자의견쓰기   운영원칙보기

(0/500자) 로그인

리플달기

댓글   숨기기

독자의견(댓글)을 달아주세요.

뉴스홈으로    이전페이지로    맨위로

충북경제자유구역청
팜다이제스트 (Pharm Digest)

인기기사    댓글달린기사    공감기사

한국제약산업 100년의 주역

<55> 이성우 (삼진제약사장 / 제51회 / 2014년)

  이성우 삼진제약 사장은 중앙대학교 약학대학...

<54> 이정치(일동제약회장 / 제50회 /2013년)

  이정치 일동제약 회장은 고려대 농화학과를 졸...

<53> 정도언(일양약품회장 / 제49회 / 2012년)

정도언 일양약품 회장은 세계일류 신약개발을 목표로...

<52> 이윤우 (대한약품회장 / 제48회 / 2011년도)

이윤우 대한약품 회장은 선친인 고 이인실 회장의 유...

<51> 이한구 (현대약품회장/ 제47회 / 2009년도)

  이한구 현대약품 회장은 현대약품을 고객중심...

더보기

실시간 댓글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사람들 interview

"복수차관제 신속히 도입 국가적 난제 시급히 해결해야"

지역구·보건의료 현안 함께 맡는 김승희 의원

더보기

구인    구직   매매

의약정보 더보기

현대인의 정신질환 / 불안장애

불안장애의 이해와 치료 / 김찬형 / 약물요법/ 박소미(건국대병원) / 약품정보/ 박소미(분당서울대병원)

약업북몰    신간안내

2017 한국제약기업총람

2017 한국제약기업총람

코스피, 코스닥, 코넥스, 비상장 제약사 114곳 기업정...

팜플러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