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약사의 복약지도는 '의무'가 아닌 '천부적 권리'"

성남 메디칼약국 최재윤 약사, 장황한 설명보다는 핵심 내용 전달이 필수

기사입력 2017-08-11 12:41     최종수정 2017-08-11 13:04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스크랩하기 목록보기   폰트크게 폰트작게

 

"복약지도는 양보다 질이 중요합니다. 장황한 설명보다는 환자가 반드시 숙지하고 실천하도록 하는 핵심적인 내용만 제공해야 제대로 된 복약지도 효과를 볼 수 있습니다"

 

성남시 중원구 금광동에서도 '메디칼약국'을 운영하는 최재윤 약사(경희대약대 1985년卒).

주택가 대로변에 자리잡은 메디칼 약국은 1998년 개업해 주민들로부터 복약지도를 잘하는 약국이라는 평판을 받고 있다.

지역 특성상 노인환자들의 비중이 많다보니 장황한 설명보다는 귀에 쏙쏙 들어오는 내용을  전달하고 있기 때문이다.

최재윤 약사는 "노인환자들의 특성상 집중력과 기억력이 부족하기 때문에 시간을 많이 할애한 자세한 복약지도를 하게 되면 오히려 효과가 떨어진다"며 "약 복용시 하지 말아야 할 ‘금기사항’ 등에 대해 집중적인 설명을 하면 환자들이 만족감을 표시한다"고 말했다.

최재윤 약사는 구두 설명과 함께 약 봉투를 활용한 복약지도를 병행하고 있다. 약 봉투에는 환자가 처방받은 의약품의 정보도 안내돼 있지만 약 복용시 하지 말아야 할 것에 큰 글씨로 표시를 해 환자가 약 복용시 참고를 하도록 했다.

복약지도를 잘하는 약국들의 공통점은 약국 경영이 잘 된다는 것이다. 메디칼약국 주위에는 3-4곳의 약국이 위치하고 있지만 약국 경영의 질과 양적인 측면에서 차이가 난다는 것이 약사회측의 설명이다.

귀에 쏙쏙 들어오는 복약지도를 하다 보니 노인층 환자들이 약국 방문 빈도가 높고, 덩달아 일반의약품 등 비처방 제품의 매출도 증가한다는 것.

매출 규모는 구체적으로 공개하지 않았지만 메디탈 약국은 비처방 제품과 조제 매출의 비중이 50 : 50%을 차지하고 있다고 한다. 인근 약국이 부러워할 정도의 이상적인 약국 경영을 하고 있는 것.

최재윤 약사는 "약사들이 복약지도를 '의무'라고 생각하다보니 충실히 하지 못하는 측면이 있다"며 "인식을 바뀌어 복약지도는 약사만의 천부적 '권리'라는 측면으로 접근을 하게 되면 약사는 물론 환자들 서로가 만족하는 복약지도의 효과를 볼 수 있다“고 강조했다.

기사공유   트위터   페이스북   싸이공감   구글
독자 의견남기기

독자의견쓰기   운영원칙보기

(0/500자) 로그인

리플달기

댓글   숨기기

오약사 추천 반대 신고

사실이겠지.. 근데 요즘 소비자는 복약지도보다는 가격인데.. 그리고 과잉서비스 (2017.08.11 18:08) 수정 삭제

댓글의 댓글쓰기

뉴스홈으로    이전페이지로    맨위로

인기기사    댓글달린기사    공감기사

블랙모어스 - 피쉬 오일
한풍제약 - 경옥고
한풍제약 -굿모닝에스
Solution Med Story
lactodios

한국제약산업 100년의 주역

<59> 천병년 <우정바이오대표이사 / 제55회 / 2019년도 >

천병년(千炳年) 우정바이오 대표이사는 신약개발 전...

<58> 한승수 <제일파마홀딩스 회장/ 제54회 / 2018년도>

1959년 창립된 제일약품은 지난해 6월, 미래성장 추...

<57> 윤도준 <동화약품 회장 / 제53회 / 2017년도>

윤도준 동화약품 회장은 고(故) 윤광열 동화약품 명...

<56> 김동연 (한국신약개발조합이사장 / 제52회 / 2016년)

  김동연 한국신약개발 이사장은 1950년 출생, ...

<55> 이성우 (삼진제약사장 / 제51회 / 2014년)

  이성우 삼진제약 사장은 중앙대학교 약학대학...

더보기

실시간 댓글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의약정보 더보기

약업북몰    신간안내

누구나 알기쉬운 한약제제 길라...

누구나 알기쉬운 한약제제 길라...

생약이 가지고 있는 성분의 약리작용을 근거로 방제를 ...

팜플러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