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약사회 조찬휘 회장 '불신임' 드디어 '시작'

대의원 총 319명 성원…불신임·사퇴권고안·직무정지가처분 상정

기사입력 2017-07-18 14:13     최종수정 2017-07-18 15:22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스크랩하기 목록보기   폰트크게 폰트작게


대한약사회 조찬휘 회장의 불신임 안건을 다룰 임시대의원총회가 18일 오후 2시 대한약사회관 4층 대강당에서 열렸다. 

이날 임시총회에는 재적 대의원 398명 중 333명(참석 298, 위임 35명) 명이 참석해 성원보고 됐다. 

오늘 총회 안건으로는  조찬휘 회장에 대한 '불신임·사퇴권고안·직무정지가처분' 등 3가지 안건이 상정, 투표를 통해가부를 결정한다. 

문재빈 의장은 개회사 통해 "결코 아름 답지 않은 의제를 갖고 총회를 하게 되서 죄송하다. 전혀 예기치 못한 사항으로 약사회의 에너지를 낭비해야 하는가에 대해 유감스럽다"고 착찹한 심경을 밝혔다. 

또 "99년 약사회 사상 초유의 사태입니다만 대한약사회가 회원의 권익을 위해  다시 정진하는 약사회로 거듭 날수 있도록 대의원은 현명하게 판단해 달라"고 당부했다.
  

인사말을 대의원들 앞에 선 조찬휘 회장은 "지금 여기 서있는 저 자신에게도 한없는 책망과 원망 뿐"이라며 "30여년동안 울고 웃으며 약사 동료 여러분과 함께 공직에 있던  지난 세월이 한순간의 판단착오와 실수로 모두 부질없는 물거품으로 사라져버릴 지경에 이르렀음을 생각하면 한없는 회한과 눈물이 나온다"고 거듭 사죄했다. 

또 "처음 회관 재건축에 따른 가계약 문제로 불거졌을 때 제 잘못을 잘 몰랐다. 스스로 저의 아둔함에 제 자신을 쥐어박고 싶을 정도로 안타까운 후회에 후회를 거듭하고 있다"며 "후회 막심, 이 네 글자가 지금의 답답한 제 심경을 단적으로 대변한다"고 심경을 전했다. 

조찬휘 회장은 거듭 사죄의 말과 착찹한 심경을 전하고, "정말 잘못했다"며 무릎을 꿇고 대의원들에게 사죄의 말을 전했다. 

기사공유   트위터   페이스북   싸이공감   구글
독자 의견남기기

독자의견쓰기   운영원칙보기

(0/500자) 로그인

리플달기

댓글   숨기기

독자의견(댓글)을 달아주세요.

뉴스홈으로    이전페이지로    맨위로

팜다이제스트 (Pharm Digest)

인기기사    댓글달린기사    공감기사

한국제약산업 100년의 주역

<55> 이성우 (삼진제약사장 / 제51회 / 2014년)

  이성우 삼진제약 사장은 중앙대학교 약학대학...

<54> 이정치(일동제약회장 / 제50회 /2013년)

  이정치 일동제약 회장은 고려대 농화학과를 졸...

<53> 정도언(일양약품회장 / 제49회 / 2012년)

정도언 일양약품 회장은 세계일류 신약개발을 목표로...

<52> 이윤우 (대한약품회장 / 제48회 / 2011년도)

이윤우 대한약품 회장은 선친인 고 이인실 회장의 유...

<51> 이한구 (현대약품회장/ 제47회 / 2009년도)

  이한구 현대약품 회장은 현대약품을 고객중심...

더보기

실시간 댓글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사람들 interview

허준영이사장 "더 많은 국제의료봉사,제약사 관심 절실"

"스포츠닥터스,개원의협의회와 협약...더 큰 스케일과 ...

더보기

구인    구직   매매

의약정보 더보기

현대인의 정신질환 / 불안장애

불안장애의 이해와 치료 / 김찬형 / 약물요법/ 박소미(건국대병원) / 약품정보/ 박소미(분당서울대병원)

약업북몰    신간안내

2017 한국제약기업총람

2017 한국제약기업총람

코스피, 코스닥, 코넥스, 비상장 제약사 114곳 기업정...

팜플러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