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리즘] 박카스 인상과 약국가 '가격 스트레스'

‘싸다’는 이미지만 심을 것인가?,'서비스'더 신경쓸 때

기사입력 2015-04-11 07:00     최종수정 2015-04-12 23:29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스크랩하기 목록보기   폰트크게 폰트작게

“왜 박카스에 미련을 두는지 모르겠다.”

박카스의 공급가격이 인상된 이후 지역별로 가격질서를 바로잡는 과정이 현재진행형으로 계속되고 있다.

1병이나 1박스 단위로 판매하는 가격은 대략적으로 가닥이 잡혔다. 공급가 인상분만큼 판매가에 반영하는 것이 일반적이다.

하지만 이 과정에서 ‘과거 가격’을 고수하겠다는 일부 약국 때문에 주변 약국과 지역 약사회의 머리가 복잡하다.

공급가격이 인상되면 판매가격도 보조를 맞춰야 하는데 한두곳에서 이런 추세를 비껴가면 영향은 주변 약국에 고스란히 전달된다. 이른바 ‘가격 스트레스’가 시작된다.

‘가격 스트레스’는 가끔 다른 품목으로도 이어진다. 의약외품으로 분류가 바뀐 박카스는 물론 상당수 일반의약품의 경우도 비슷한 상황이 있다.

덕분에 취급에 따른 약국의 이익이 별로 없는 경우가 적지않다. 남는게 없다는 생각이 들면서도 악순환이 계속되기도 한다.

판매자가 가격을 결정하는 판매자 가격표시제도 아래에서 무엇이 문제냐고 따질 수도 있다. 하지만 다른 시각이 필요해 보인다.

약국이 판매가격으로 주변약국과 경쟁하는 곳이라는 인식이 생긴다면 좋을 것이 없다.

건강을 챙기고, 돌본다는 인식을 새기는데 집중해야 할 마당에 초저가 경쟁이나 하고 있다면 장기적인 시각에서 약국의 역할을 찾기 힘들어진다.

취급에 따른 이익 없다고 푸념만 할 게 아니라, 그런 상황을 만드는데 기여(!)한 부분이 없는지 되돌아 볼 일이다.

‘가격이 싸다’는 인식을 심을게 아니라 ‘설명이 구체적이다’ ‘친절하다’는 인식을 심는데 집중해야 할 시기다. 그래야 약국의 미래를 이야기할 수 있다.

기사공유   트위터   페이스북   싸이공감   구글
독자 의견남기기

독자의견쓰기   운영원칙보기

(0/500자) 로그인

리플달기

댓글   숨기기

독자의견(댓글)을 달아주세요.

뉴스홈으로    이전페이지로    맨위로

팜다이제스트 (Pharm Digest)

인기기사    댓글달린기사    공감기사

한국제약산업 100년의 주역

<44> 임성기 (한미약품회장/제39회/2001년)

임성기 한미약품 회장은 중앙대 약학대학을 졸업하고...

<43> 박대규 (조선무약사장 / 제38회/ 2000년)

박대규 조선무약 사장은 1963년 성균관약대 졸업과 ...

<42> 유충식 (동아제약사장/제37회/1999년도)

유충식 동아제약 사장은 1961년 서울대상대를 졸업한...

<41> 연만희 (유한재단이사장/제36회/1997년)

  연만희 유한양행 이사장은 고 유일한 회장(...

<40> 이영수 (신신제약회장/ 제35회/ 1996년도)

이영수 신신제약 회장은 약업계 투신이래 오랜 세월...

더보기

실시간 댓글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약업이 만난 사람 interview

JW중외제약 한성권사장 "재정안정화로 신약개발기술 자산화"

"모든 포커스 원외처방 맞출 것...비중 40%로 확대"

더보기

구인    구직   매매

의약정보 더보기

Hypertension Seoul 2016 Review I

HOPE-3 for Hope _ 박승우 / 약물요법_ 도다인 / 약품정보/ Dukarb_ 정원주

약업북몰    약업신간

한국제약기업총람

코스피, 코스닥, 코넥스, 비상장 제약사 110곳 수록

팜플러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