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볍게 강하다

김지혜 기자 |    

기사입력 2006-08-09 10:18     최종수정 2006-09-08 14:26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스크랩하기 목록보기   폰트크게 폰트작게

국가의 거시경제지표인 GDP(Gross Domestic Product)는 한 나라의 재화와 서비스 산출물의 시장 가치(value)를 나타낸다. 만일 이것을 무게(weight)로 측정한다면?

그린스펀(Alan Greenspan) 前 미국 연방준비제도이사회 의장은 월스트리트저널을 통해 "미국 경제가 경량화되고 있다"고 답했다.

그는 "1940년대만 해도 산업의 정수는 대형 제철소였으며 산출물은 크고 무거운 물질들이었다"면서 "하지만 첨단기술과 서비스가 주를 이루는 현대경제의 물리적 무게는 당시보다 분명 덜 나갈 것"이라고 부연했다.  

비단 미국 뿐이랴. Globalization으로 대변되는 세계경제가 점점 가벼워지고 있는 것은 그리 놀랄 일은 아니다.

지난 수십 년 동안 세계 경제의 발전은 원유, 석탄, 원자재 등의 증가보다 각종 첨단 기술력으로 무장한 새로운 '아이디어'로 대체되어 왔다.

얼마 전 부광약품의 '클레부딘'이 신약허가를 받음으로써 향후 5백억 이상의 매출을 기대할 수 있게 됐다는 소식이 들린다.

한림제약이 순수 국내 기술력으로 개발한 '로디엔정'을 비롯, 국내제약사들의 개량신약 출시 가 기존 고혈압 치료제 시장의 노바스크 독주에 제동을 걸고 나설 참이기도 하다.

셀트리온(주)는 BMS와의 단백질 신약 공급 계약 체결을 맺고 생산설비 및 연구소 확장 착공식을 가졌다. 이를 발판으로 관련 업계 세계1위를 탈환한다는 포부다.

제약협회 집계에 따르면 연구개발 인력은 전체의 8%대로 꾸준한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이는 R&D의 중요성을 그만큼 체감하기 때문일 터.  

안 팎으로 환경변화와의 싸움에 진을 빼고 있는 제약업계에게 시장개방 압력과 각종 규제의 날카로운 창에 맞설 수 있는 '가장 가볍지만 가장 강한' 방패는 바로 신약·개량신약 개발 기술력이 되어줄 것이다.
기사공유   트위터   페이스북   싸이공감   구글
독자 의견남기기

독자의견쓰기   운영원칙보기

(0/500자) 로그인

리플달기

댓글   숨기기

독자의견(댓글)을 달아주세요.

뉴스홈으로    이전페이지로    맨위로

팜다이제스트 (Pharm Digest)

인기기사    댓글달린기사    공감기사

한국제약산업 100년의 주역

<47> 최수부 (광동제약회장/제43회/2005년)

최수부 광동제약 회장은 1963년 ‘한방의 과학화’라는...

<46> 유승필 (유유회장 / 제42회 / 2004년)

유승필 (주)유유 회장은 국내 제약산업의 발전은 물...

<46> 김진호 (GSK사장 / 제41회 / 2003년)

김진호 GSK사장은 미국 뉴욕대학과 콜롬비아대학교 ...

<45> 최현식 (중외제약부회장/ 제40회/2002년)

최현식 중외제약 부회장은 서울대 약대 졸업 후 1966...

<44> 임성기 (한미약품회장/제39회/2001년)

임성기 한미약품 회장은 중앙대 약학대학을 졸업하고...

더보기

실시간 댓글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구인    구직   매매

의약정보 더보기

Hypertension Seoul 2016 Review II

ARB 계열 국내 신약/ 홍순준 / 고정용량복합제(FDC)/ 손일석 / ARNI 계열 신약/ 박진주

약업북몰    약업신간

한국제약기업총람

코스피, 코스닥, 코넥스, 비상장 제약사 110곳 수록

팜플러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