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약품도 원산지표시 제대로 해야

이종운 기자 |    

기사입력 2007-11-20 17:16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스크랩하기 목록보기   폰트크게 폰트작게

최근 불거진 원료약파문은 결국 의약품 원료가 수입산인지 국산인지를 따지는 원산지 파문과 다름아니다. 원산지표시 의무화 대상은 농축산물과 수산물 쌀 식품 등 품목이 매우 다양하며 원산지표시를 위반하는 경우 농산물품질관리법·식품위생법·대외무역법 등 관련법률에 따라 처벌을 받는 등 매우 엄격하게 관리되고 있는 상황이다.

원산지 허위표시의 경우 농산물품질관리법은 7년 이하의 징역 또는 1억원 이하의 벌금에 처하고, 이를 병과할 수 있도록 규정해 현행 법률 중 가장 강력한 처벌규정을 두고 있다.

그러나 의약품의 경우 원료의약품등록제도(DMF)와 BGMP제도가 있음에도 불구하고 원산지 확인을 통한 사후관리는 미흡했다는 인식이다.

겉으로 보여진 이번사건의 전말은 의약품 허가시 국산원료를 사용한다고 해 놓고 도중에 수입원료로 대체했으며 이같은 변경내용에 대해 식약청에 신고나 보고가 전혀 이뤄지지 않았다는 점. 그리고 이같은 사실로 해당제약사들이 부당한 이득에 취했으며 이에 대해 약가인하 조치와 함께 도덕적 책임을 물어야한다는 여론이다.

그러나 해당 제약사들은 부도덕한 기업으로 일방적으로 매도되는것도 불만이고 더욱이 최고 80% 이상의 보험약가 인하는 더더욱 수긍할수 없다는 볼멘소리를 하고있다.

의약품의 허가 및 사후관리에 적절한 규정이 마련되지 못한 상황에서 야기된 문제점에 대해 전적으로 제약사만의 책임으로 귀결되는 것은 억울하다는 주장이다.
 
복지부의 원료합성 약가인하 조치에 대해 제약업계는 국내 제약 원료산업을 죽이는 셈이라고 강하게 반발하고 있으며 일부 제약사는 현재 ‘약가인하 행정처분 집행정지 신청’ 소송을 제기했다.즉 제도적 미비로 인한 문제이지 불법이 아닌이상 수익을 염두에 둔 제약기업으로서는 원가절감을 위한 불가피한 선택이었다는 주장이다. 복지부도 이같은 점을 일부 인정 제도와 관련규정 손질을 서두르고 있다는데 '사후약방문'이라는 인상이 깊다.

기사공유   트위터   페이스북   싸이공감   구글
독자 의견남기기

독자의견쓰기   운영원칙보기

(0/500자) 로그인

리플달기

댓글   숨기기

독자의견(댓글)을 달아주세요.

뉴스홈으로    이전페이지로    맨위로

팜다이제스트 (Pharm Digest)

인기기사    댓글달린기사    공감기사

한국제약산업 100년의 주역

<55> 이성우 (삼진제약사장 / 제51회 / 2014년)

  이성우 삼진제약 사장은 중앙대학교 약학대학...

<54> 이정치(일동제약회장 / 제50회 /2013년)

  이정치 일동제약 회장은 고려대 농화학과를 졸...

<53> 정도언(일양약품회장 / 제49회 / 2012년)

정도언 일양약품 회장은 세계일류 신약개발을 목표로...

<52> 이윤우 (대한약품회장 / 제48회 / 2011년도)

이윤우 대한약품 회장은 선친인 고 이인실 회장의 유...

<51> 이한구 (현대약품회장/ 제47회 / 2009년도)

  이한구 현대약품 회장은 현대약품을 고객중심...

더보기

실시간 댓글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사람들 interview

"병원약사, 변화의 시대에서 환자안전 관리 강화해야"

조윤숙 서울대병원 약제부장…4차 산업 맞은 약사 안전...

더보기

구인    구직   매매

의약정보 더보기

현대인의 정신질환 / 불안장애

불안장애의 이해와 치료 / 김찬형 / 약물요법/ 박소미(건국대병원) / 약품정보/ 박소미(분당서울대병원)

약업북몰    신간안내

2017 한국제약기업총람

2017 한국제약기업총람

코스피, 코스닥, 코넥스, 비상장 제약사 114곳 기업정...

팜플러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