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 큰 투자 감당할 큰 손이 필요하다"

기사입력 2014-03-12 11:46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스크랩하기 목록보기   폰트크게 폰트작게

CJ제일제당의 제약사업본부가 CJ그룹의 독립 계열회사로 새롭게 출범한다고 한다. 회사이름은 'CJ헬스케어'로 최종 확정될 모양이다. 앞서 지난 2월 CJ제일제당은 급변하는 제약업계 환경에 보다 효과적으로 대응하고 R&D 역량을 강화해 글로벌 경쟁력을 갖추기 위해 기존 제약사업부문을 CJ제일제당에서 분리, 자회사 성격의 신설법인으로 출범시킨다고 밝힌바 있다. 회사는 이를 바탕으로 과감하고 장기적인 투자가 필요한 신약 및 바이오의약품 개발사업에 주력해 글로벌 경쟁력을 강화한다는 복안이다.

제약업계는 그동안 대기업 재벌그룹의 제약업 진출에 대해 다소 비판적 입장을 보여온바 있다. 외형규모로 볼 때 제약기업은 중소기업 범위에 속하는 경우가 많았고 연구개발(R&D)를 기반으로 다품종 소량생산 방식의 업종형태가 대기업과는 맞지 않는다는 인식이 있었다. 여기에 대기업의 문어발식 사세확장이라는 비판적 여론도 한 몫을 했다.

이런저런 이유들로 삼성 현대로 대표되는 재벌기업군의 제약업 진출은 어느정도 제한적 행보를 벗어나지 못했다. 물론 LG(생명과학) SK(케미칼) 코오롱(제약) CJ(제일제당)등 이미 제약업을 시작한 대기업도 있다. 하지만 삼성그룹을 비롯 대기업은 성장산업 및 신수종사업이라는 기대치인식은 하면서도 대규모 투자는 이뤄지지 않았다. 그 이유는 빠른시간내 성과를 통한 이익회수라는 대기업생리에 부합하지 못했기 때문으로 보여진다. 이러한 현상은 이미 제약업 진출을 시작한 회사들의 경우에서도 일부 확인된 바 있다.

새출발을 앞둔 'CJ헬스케어'는 부채비율이 70%로 양호하고 R&D 및 글로벌 분야에 투자할 재원 확보가 원활할 것으로 주변업계에서는 전망하고 있다. 때문에 이번 CJ그룹의 결정에 더더욱 기대가 모아진다. 그동안 구색갖추기식의 인수나 언 발의 오줌누기식 투자로 ‘황금 알을 낳는 거위’를 얻을수 없다는 학습효과도 있을 것이다. 글로벌 혁신신약의 결과까지는 먼 길이다. 하지만 한국대기업들 역시 글로벌수준의 기업환경은 이미 갖추고 있다. 투자에 인색한 로컬기업들 역시 대기업의 제약진출에 무조건 반대만 할 일은 아닐 것이다. 한국제약수준의 한단계 업그레이드를 위해서는 ‘통 큰 투자를 감당 할 큰 손’이 필요한 시점이라는 점을 부정해서는 안된다.

기사공유   트위터   페이스북   싸이공감   구글
독자 의견남기기

독자의견쓰기   운영원칙보기

(0/500자) 로그인

리플달기

댓글   숨기기

독자의견(댓글)을 달아주세요.

뉴스홈으로    이전페이지로    맨위로

biosolution Co., Ltd.
팜다이제스트 (Pharm Digest)

인기기사    댓글달린기사    공감기사

한국제약산업 100년의 주역

<55> 이성우 (삼진제약사장 / 제51회 / 2014년)

  이성우 삼진제약 사장은 중앙대학교 약학대학...

<54> 이정치(일동제약회장 / 제50회 /2013년)

  이정치 일동제약 회장은 고려대 농화학과를 졸...

<53> 정도언(일양약품회장 / 제49회 / 2012년)

정도언 일양약품 회장은 세계일류 신약개발을 목표로...

<52> 이윤우 (대한약품회장 / 제48회 / 2011년도)

이윤우 대한약품 회장은 선친인 고 이인실 회장의 유...

<51> 이한구 (현대약품회장/ 제47회 / 2009년도)

  이한구 현대약품 회장은 현대약품을 고객중심...

더보기

실시간 댓글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사람들 interview

제약·바이오산업 융합, 4차 산업혁명 해답 될까

제약과 바이오산업을 융합한 새로운 형태의 산업을 만...

더보기

구인    구직   매매

의약정보 더보기

에이즈관리의 최신지견

에이즈치료의 효과적인 관리 / 방지환 / 약품정보/ 하지민 / 한약제제 길라잡이_ 유형준

약업북몰    신간안내

한국제약기업총람

한국제약기업총람

코스피, 코스닥, 코넥스, 비상장 제약사 110곳 기업/경...

팜플러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