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풍류 천일야화 미인탐방 2부

약업닷컴 홈 > 팜플러스 > 문화

제목 제목   제목+내용 제목+내용

    [문화]  <77> 김금원(金錦園) <제2話>

    잠자리 얘기로 시작 된 삼호정 시사(詩社)는 맏언니 운초의 수습으로 겨우 진정되었다. 소실의 위치에서 잠자리는 유쾌한 것만은 아니다. 노류장화 개념에서 거두어 준 존재로 생각되어서다. 아무리 빼어난 미...

    2017-11-22 09:36

    [문화]  <76> 김금원(金錦園) <제1話>

    봄은 화려하다. 사계절 중에서 새로운 생명들이 다투어 고개를 들고 나오는 계절이다. 여름은 산하가 온통 가슴 설레는 청록색이어서 좋고 가을은 가슴 뿌듯한 풍성한 수확이 기다리고 있어 즐겁고 겨울은 새봄...

    2017-11-15 09:36

    [문화]  <75> 김삼의당(金三宜堂) <제13話>

    햇살이 따갑다. 가을 햇살이 따갑고 일조량이 풍부해야 곡식알이 잘 영글고 작황이 넉넉해진다. “올해엔 추수가 풍부할 것 같아요!” 삼의당이 피를 뽑다 흐르는 땀을 수건으로 닦으며 하립을 쳐다보며 말했다. 삼...

    2017-11-08 09:26

    [문화]  <74> 김삼의당(金三宜堂) <제12話>

    하씨 집안의 영광 재현의 꿈 실현은 다음 세대로 넘어가게 되었다. 하립의 향시(초시) 합격이 본시로 이어지지 않았기 때문이다. 삼의당은 하늘이 무너지고 갑자기 장남이 된 듯이 앞이 캄캄하지만 헛기침으로 ...

    2017-11-01 09:03

    [문화]  <73> 김삼의당(金三宜堂) <제11話>

    집안은 온통 축제 분위기다. 학수고대 했었던 향시에 하립이 합격하였다. 옛 영화 재현을 위한 첫 관문을 통과한 것이다. 1810년 하립의 나이 42세 때다. 무려 24년의 형설지공이다. 사실 하립이 과거를 쉽게 ...

    2017-10-25 09:36

    [문화]  <72> 김삼의당(金三宜堂) <제10話>

    하미(둘째딸)가 화촉동방을 치르고 시집으로 간 집안은 강남으로 떠난 제비 둥지 모양 스산하기까지 하다. 하미와 남편 하립까지 있을 땐 온갖 꽃들이 방긋방긋 웃으며 집안의 행복을 축복해 주는 분위기로 느...

    2017-10-18 09:36

    [문화]  <71> 김삼의당(金三宜堂) <제9話>

    결혼준비에 온 집안이 분주하다. 둘째딸 하미(河美·가명)를 시집보낸다. 과거준비로 한양에 간 하립은 결혼 날짜를 2~3일 앞두고 내려오기로 되었다. 없는 살림에 결혼 준비라 해도 사실상 크게 할 일이 없다. ...

    2017-10-11 09:36

    [문화]  <70> 김삼의당(金三宜堂) <제8話>

    꿈은 이루어져야 아름답고 후세에 멋지고 훌륭한 역사가 된다. 그것은 개안이나 국가도 예외가 아니다. 그런데 삼의당의 화촉동방에서 잉태된 화려한 꿈이 아름답게 실현되리란 기대가 점점 멀어져 가는 상황이...

    2017-09-27 09:36

    [문화]  <69> 김삼의당(金三宜堂) <제7話>

    해가 뉘엿뉘엿 북악산으로 넘어갈 무렵 하립이 심상규(沈象奎:1766~1838) 집 대문 앞에 닿았다. “여봐라, 게 누구 없느냐?” 비록 과거를 준비하고 있는 향반 주제지만 양반인 냥 주인을 찾았다. 말이 입에서 떨...

    2017-09-20 09:36

    [문화]  <68> 김삼의당(金三宜堂) <제6話>

    집을 떠나 한양으로 가는 하립의 발길은 한강에 이르자 가벼워졌다. 지난 번 과장에서 떨어졌던 선비들을 다시 만날 것을 생각하니 한심하기도 하지만 자기와 같은 처지의 향반이 하나둘이 아니란 것에 다소의 ...

    2017-09-13 09:36

    [문화]  <67> 김삼의당(金三宜堂) <제5話>

    화촉동방보다 더 뜨거웠던 방은 동창이 밝았는데도 인기척이 없다. 삼의당과 하립의 방이다. 며칠 전에 한양에서 내려와 오늘은 다시 산사로 들어가기 위해 끔찍이 사랑한 삼의당과 헤어져야 하는 날이 밝았다....

    2017-09-06 09:36

    [문화]  <66> 김삼의당(金三宜堂) <제4話>

    진양 하씨 집안은 영의정의 후예라고 내세우긴 하지만 그건 먼 조상의 얘기에 불과하다. 7대조의 교리(校理:홍문관 정5품) 벼슬 현달로 끝이 났다. 그나마 세거지인 안산에서 남원으로 낙향한 후 증조부 이래로...

    2017-08-30 09:36

    [문화]  <65> 김삼의당(金三宜堂) <제3話>

    시아버지 하경천은 며느리 삼의당을 보고 기쁨이 넘쳤다. 김종직(金宗直:1431~1492)의 조의제문을 제자 김일손이 사관(史官)으로 사초에 실어 무오사화가 일어나 젊은 나이인 34살에 유명을 달리한 뼈대 있는 ...

    2017-08-23 09:36

    [문화]  <64> 김삼의당(金三宜堂) <제2話>

    새 며느리를 본 시아버지 하경천(河 經天)은 흡족한 표정이다. 자신도 윗 선조는 대제학에 영의정까지 한 종실(宗室) 다음으로 빛나던 가문 이였었다. 하지만 사돈 댁 역시 김일손 후예로서 더 이상 가문으로는...

    2017-08-16 09:34

    [문화]  <63> 김삼의당(金三宜堂) <제1話>

    전라도 남원의 교룡방 기슭 서봉방의 김씨(김삼의당·金三宜堂:1769~1823)집에 신방이 차려졌다. 1786년 화창한 어느 봄날 뜨거운 방이다. 혼례를 마친 새색시가 새신랑과 마주 앉았다. 화촉동방을 밝히고 합환...

    2017-08-09 09:36

뉴스홈으로    이전페이지로    맨위로

팜다이제스트 (Pharm Digest)

인기기사    댓글달린기사    공감기사

실시간 댓글 더보기

구인    구직   매매

사람들 interview

"'제약·약학' 망라한 역사기록, 이제야 첫술 떴다"

서울대 심창구 명예교수 …'한국약학사' 발간의 주인공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의약정보 더보기

만성 C형 간염 치료의 최신지견

만성 C형 간염의 치료 / 김형준 / 약물요법/ 오윤경 / 약품정보/ 유소현 / 핵심복약지도/ 정경혜

약업북몰    신간안내

2016 Korean Drug HandBook

2016 Korean Drug HandBook

의학, 약학, 치의학, 간호학 전공자 필독서성분명 2,30...

이시각 주요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