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풍류 천일야화 미인탐방 2부

약업닷컴 홈 > 팜플러스 > 문화

제목 제목   제목+내용 제목+내용

    [문화]  <144> 자동선(紫洞仙) <제24話>

    예성강 저녁노을에 사가정은 넋을 잃었다. 조선팔도에 그의 발길이 안 닿은 곳이 별로 없다. 그런데 요 며칠 사이에 송도 매력에 빠졌다. 백악(白岳)에 걸려있는 구름과 북산에 서리는 연기와 비는 한 폭의 산...

    2019-03-20 09:36

    [문화]  <143> 자동선(紫洞仙) <제23話>

    동기(童妓) 자하(紫霞)가 며칠 전부터 시장을 오가며 각종 혼숫감을 사들인다. 자동선은 일가친척이 없다. 수양어미 제일청과 동기 자하가 가장 가까운 관계다. 자동선은 영천군과 부부가 될 것을 대비하여 결...

    2019-03-13 09:36

    [문화]  <142> 자동선(紫洞仙) <제22話>

    얼떨결에 내실로 떠밀려 들어온 영천군은 안도의 한숨을 내쉬었다. 사내를 먼저 들여보내고 뒷물을 하고 여자는 들어오리라 생각해서다. 영천군은 피곤하다. 요 며칠사이에 송악산을 두 번이나 오르내렸으며 자...

    2019-03-06 09:36

    [문화]  <141> 자동선(紫洞仙) <제21話>

    세상의 아름다움은 미녀로 귀결된다. 여인의 아름다움에서 세상은 시작되어 여인의 아름다움으로 끝이 난다. 세상의 아름다움은 예나 지금이나 별 차이가 없다. 아름다움을 표시(상징)하는 방식(디자인, 패션)...

    2019-02-27 09:36

    [문화]  <140> 자동선(紫洞仙) <제20話>

    그들은 말 대신 손을 잡았다. “밤공기가 차옵니다.” 독수리가 병아리를 채가듯 제일청이 사가정을 품어 내실로 들어갔다. 사가정은 제 내실인 냥 들어가자마자 벌러덩 자빠진다. “사가정 나으리, 잠이 드시면 ...

    2019-02-20 09:36

    [문화]  <139> 자동선(紫洞仙) <제19話>

    삼현육각(三絃六角)의 풍악소리와 휘황찬란하게 켜진 등불에 자동선은 잠시 눈이 휘둥그레졌다. 푸른 녹음에 젖었던 싱그러움이 삽시간에 적응이 쉽지 않았으며 영천군과 사가정의 넉넉한 풍류 분위기가 아직도...

    2019-02-13 09:36

    [문화]  <138> 자동선(紫洞仙) <제18話>

    문밖에서 갑자기 나귀 울음소리가 들렸다. 자동선이 끌고 온 나귀다. 자동선은 벌써 송악산 유람을 위해 나귀를 끌고 객사로 영천군과 사가정을 모시러 온 것이다. 아직 어둠이 덜 걷힌 상태다. 술국을 끓여 두...

    2019-02-07 09:36

    [문화]  <137> 자동선(紫洞仙) <제17話>

    거문고 선율에 맞춰 자동선의 춤은 선녀 같다. 두 사내는 술잔을 든 채 입을 딱 벌리고 자동선의 춤사위에 넋을 잃었다. 제일청의 거문고 솜씨도 뛰어났다. 지금은 제일청이 퇴기로 청교방 거리 뒷전에 물러나 ...

    2019-01-30 08:52

    [문화]  <136> 자동선(紫洞仙) <제16話>

    송악산은 아름답고 웅장하기까지 하다. 개성(옛 송도)을 내려다봄은 장관이다. 쌍쌍이 앉았다. 몇 백 년은 됨직한 소나무 밑에 두 사내 두 여인이 술잔을 나눈다. 신선이 따로 없다. 하늘엔 뭉게구름이 이따...

    2019-01-23 09:36

    [문화]  <135> 자동선(紫洞仙) <제15話>

    두 사내와 한 여자는 송도유람에 나섰다. 사가정의 제의로 성사되었다. 자동선은 술과 안주를 챙겼다. 그리고 자동선은 나귀에 올랐다. 사가정은 영천군에게 나귀 탈 것을 권하고 싶었으나 아직 효령대군의 자...

    2019-01-16 09:36

    [문화]  <134> 자동선(紫洞仙) <제14話>

    객사(客舍)로 돌아온 두 사내는 새벽녘이 되어도 잠을 못 이룬다. 영천군이 더 심하다. 사가정은 먼 산사에서 새벽종이 울리자 코를 골기 시작하였다. 하지만 영천군은 아직도 뜬눈인 채다. 자동선이 눈앞에...

    2019-01-09 09:36

    [문화]  <133> 자동선(紫洞仙) <제13話>

    영천군과 사가정의 걸음이 빠르다. 사가정이 앞장을 섰다. 조선팔도를 제집 정원처럼 드나들었던 사가정의 발길에 영천군은 벅차다. “이 사람아, 천천히 가시게! 내가 숨이 차서 따라갈 수가 없네...” “자동선...

    2019-01-02 09:36

    [문화]  <132> 자동선(紫洞仙) <제12話>

    청교방 거리 이웃엔 노기(老妓)들이 많다. 색보다 술을 더 좋아하는 사가정엔 노기가 경영하는 청루가 더 좋다. 사가정은 노기 제일청(第一靑)이 있다는 청루를 물어물어 찾아갔다. “이리 오너라! 게 아무도 없...

    2018-12-26 09:36

    [문화]  <131> 자동선(紫洞仙) <제11話>

    오늘따라 달이 휘영청 밝다. 숲속의 오두막집의 달밤은 마치 선계(仙界)같다. 목단춘은 잠이 안와 다시 부엌으로 나가 술상을 차려 들어왔다. 사가정은 이미 깊은 잠에 빠졌다. “사람도... 내 비록 철지난 꽃이...

    2018-12-19 09:36

    [문화]  <130> 자동선(紫洞仙) <제10話>

    두 사내 마음은 따로따로 가 있다. 사가정은 주선(酒仙)인 이태백(李太白:701~762)을 떠올렸을 것이며 영천군은 시와 노래, 그리고 춤까지 능했던 중국의 설도(薛濤:768~832) 같은 여인을 상상했을 것이다. 중...

    2018-12-12 09:36

뉴스홈으로    이전페이지로    맨위로

인기기사    댓글달린기사    공감기사

실시간 댓글 더보기

구인    구직   매매

사람들 interview

“다발골수종 신약 접근성 부족…‘경구제’ 보편화 기대”

백민환 회장 “환자·약제 특성 고려한다면 급여 필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의약정보 더보기

약업북몰    신간안내

질환별로 본 건강기능식품학

질환별로 본 건강기능식품학

개국가에서 환자를 케어 할때 쉽게 설명 할 수 있도록 ...

이시각 주요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