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풍류 천일야화 미인탐방 2부

약업닷컴 홈 > 팜플러스 > 문화

제목 제목   제목+내용 제목+내용

    [문화]  <153> 홍랑(洪娘) <제8話>

    오매불망 고죽이 있는 경성에 홍랑이 닿았다. 20여일 만이다. 그러나 홍랑은 멀쩡한 모습이 아니다. 행색이 영락없는 거지꼴이다. 객관 앞에 쓰러진 채다. 밤새 달려와 기진맥진 객관 앞에서 기절했던 것이다. ...

    2019-05-22 09:36

    [문화]  <152> 홍랑(洪娘) <제7話>

    거짓 군령(軍令)을 내리기로 결심하였다. 고죽의 단호한 충성심이다. 오랑캐(여진)들은 시시각각으로 경성을 향해 조여오고 있다는 첩보다. 병마절도사 김선삼을 며칠 동안 설득했어도 요지부동이다. 자신이 병...

    2019-05-15 09:36

    [문화]  <151> 홍랑(洪娘) <제6話>

    경성의 소식은 오지 않았다. 마음이 아무리 간절해도 전해지지 않는 것이 지역적 거리다. 지금 경성에 있는 고죽과 홍원에 있는 홍랑이 딱 그러하다. 기다리다 지친 홍랑이 경성으로 고죽을 만나러 가려는 채비...

    2019-05-08 09:36

    [문화]  <150> 홍랑(洪娘) <제5話>

    정원 연못가에 홀로서 있는 오동나무는 어느새 잎을 하나둘 떨어뜨리고 앙상하기 그지없다. 기적(妓籍)에서 빠져나온 홍랑(洪娘)은 쓸쓸하기 짝이 없다. 살림살이도 어려워졌으며 사람들이 그리울 때가 한두 번...

    2019-05-02 09:36

    [문화]  <149> 홍랑(洪娘) <제4話>

    하룻밤 사이에 영원히 무너지지 않을 만리장성을 그들은 쌓았다. 홍랑이 더 적극적 자세다. 고죽은 북평사(北評事) 임무를 맡고 가야 할 몸인데 풍류객 본색이 발동하여 잠시 직분을 잊었을 뿐 교지를 보인 후...

    2019-04-24 09:36

    [문화]  <148> 홍랑(洪娘) <제3話>

    하룻밤을 자도 만리장성을 쌓으라 했더니 홍랑과 김별장이(고죽 최경창) 그러하였다. 하룻밤을 지냈어도 그들은 천생연분 연리지(連理枝)는 되지 못하였다. 아직도 그들은 홍랑과 김별장 그대로다. “아직 취침...

    2019-04-17 09:36

    [문화]  <147> 홍랑(洪娘) <제2話>

    그들은 밤새 보낸 시간이 안타까운 듯이 뜨거운 살을 더욱 뜨겁게 부볐다. 하지만 홍랑은 마음은 주지 않았다. 이미 오래전에 알고 있었던 사내 같기도 하지만 그렇다고 마음이 선 듯 열리지 않아서다. ...

    2019-04-10 09:35

    [문화]  <146> 홍랑(洪娘) <제1話>

    세 사람이 주거니 받거니 하는 술 분위기는 밤이 깊어가도 끝날 기미가 보이지 않는다. 하늘엔 둥근 보름달이 두둥실 떴다. 홍랑(洪娘)의 가야금 병창소리에 하늘을 날던 기러기들도 날갯짓을 멈춘 듯 울음소리...

    2019-04-03 09:36

    [문화]  <145> 자동선(紫洞仙) <제25話>

    발 없는 말이 천리를 간다 했다. 영천군과 자동선의 사랑 얘기도 송도를 넘어 한양에까지 봄바람에 꽃향기 날아들 듯 장악원에도 입에서 입으로 퍼져나갔다. 송악산 유람 때 등산객들에 눈에 띄어 퍼져나갔을 ...

    2019-03-27 09:36

    [문화]  <144> 자동선(紫洞仙) <제24話>

    예성강 저녁노을에 사가정은 넋을 잃었다. 조선팔도에 그의 발길이 안 닿은 곳이 별로 없다. 그런데 요 며칠 사이에 송도 매력에 빠졌다. 백악(白岳)에 걸려있는 구름과 북산에 서리는 연기와 비는 한 폭의 산...

    2019-03-20 09:36

    [문화]  <143> 자동선(紫洞仙) <제23話>

    동기(童妓) 자하(紫霞)가 며칠 전부터 시장을 오가며 각종 혼숫감을 사들인다. 자동선은 일가친척이 없다. 수양어미 제일청과 동기 자하가 가장 가까운 관계다. 자동선은 영천군과 부부가 될 것을 대비하여 결...

    2019-03-13 09:36

    [문화]  <142> 자동선(紫洞仙) <제22話>

    얼떨결에 내실로 떠밀려 들어온 영천군은 안도의 한숨을 내쉬었다. 사내를 먼저 들여보내고 뒷물을 하고 여자는 들어오리라 생각해서다. 영천군은 피곤하다. 요 며칠사이에 송악산을 두 번이나 오르내렸으며 자...

    2019-03-06 09:36

    [문화]  <141> 자동선(紫洞仙) <제21話>

    세상의 아름다움은 미녀로 귀결된다. 여인의 아름다움에서 세상은 시작되어 여인의 아름다움으로 끝이 난다. 세상의 아름다움은 예나 지금이나 별 차이가 없다. 아름다움을 표시(상징)하는 방식(디자인, 패션)...

    2019-02-27 09:36

    [문화]  <140> 자동선(紫洞仙) <제20話>

    그들은 말 대신 손을 잡았다. “밤공기가 차옵니다.” 독수리가 병아리를 채가듯 제일청이 사가정을 품어 내실로 들어갔다. 사가정은 제 내실인 냥 들어가자마자 벌러덩 자빠진다. “사가정 나으리, 잠이 드시면 ...

    2019-02-20 09:36

    [문화]  <139> 자동선(紫洞仙) <제19話>

    삼현육각(三絃六角)의 풍악소리와 휘황찬란하게 켜진 등불에 자동선은 잠시 눈이 휘둥그레졌다. 푸른 녹음에 젖었던 싱그러움이 삽시간에 적응이 쉽지 않았으며 영천군과 사가정의 넉넉한 풍류 분위기가 아직도...

    2019-02-13 09:36

뉴스홈으로    이전페이지로    맨위로

인기기사    댓글달린기사    공감기사

실시간 댓글 더보기

구인    구직   매매

사람들 interview

“TNF-α 억제제, 소아 특발성 관절염서 혁신과도 같아”

소아 특발성 관절염(Juvenile Idiopathic Arthriti...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의약정보 더보기

약업북몰    신간안내

Brand Cosmetics of KOREA 2019

Brand Cosmetics of KOREA 2019

"2019브랜드북" 대한민국 화장품이 K-코스메틱의 이...

이시각 주요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