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풍류 천일야화 미인탐방 2부

약업닷컴 홈 > 팜플러스 > 문화

제목 제목   제목+내용 제목+내용

    [문화]  <157> 홍랑(洪娘) <제12話>

    고향으로 돌아온 홍랑은 하루하루가 새롭다. 고죽을 한양으로 떠나보냈어도 뱃속엔 제2의 고죽이 쑥쑥 자라나고 있어서다. 울타리의 개나리와 산수유가 어느 해보다도 화려하고 예쁘게 피었다. 세상만사가 아름...

    2019-06-19 09:36

    [문화]  <156> 홍랑(洪娘) <제11話>

    해가 중천에 떴는데도 고죽이 등청을 하지 않고 있다. 어젯밤에 뼈가 녹도록 쌓였던 회포를 풀어 그러려니 하고 홍랑은 부엌에서 아침 준비에 부산하다. 홍랑의 입에선 콧노래가 흘러나왔다. 경성에 와서 처음 ...

    2019-06-12 09:36

    [문화]  <155> 홍랑(洪娘) <제10話>

    오랑캐들은 결국 경성에 쳐 들오지 못하였다. 몇 번이고 침공을 시도했다 고죽에게 대패하고 스스로 물러갔다. 고죽의 명성에 눌려 스스로 살길을 찾은 것이다. 몇 번의 침공을 해 봤으나 철벽수비로 수백 명의...

    2019-06-05 09:36

    [문화]  <154> 홍랑(洪娘) <제9話>

    비좁고 열악한 주거환경이지만 사랑하는 남녀는 행복하다. 지금 홍랑과 고죽이 그러하다. 언제 오랑캐들이 물밀 듯 쳐들어올지 몰라도 잠시 홍랑을 볼 수 있어 풍류객 고죽은 감격할 기쁨이다. 홍랑도 고죽...

    2019-05-29 09:36

    [문화]  <153> 홍랑(洪娘) <제8話>

    오매불망 고죽이 있는 경성에 홍랑이 닿았다. 20여일 만이다. 그러나 홍랑은 멀쩡한 모습이 아니다. 행색이 영락없는 거지꼴이다. 객관 앞에 쓰러진 채다. 밤새 달려와 기진맥진 객관 앞에서 기절했던 것이다. ...

    2019-05-22 09:36

    [문화]  <152> 홍랑(洪娘) <제7話>

    거짓 군령(軍令)을 내리기로 결심하였다. 고죽의 단호한 충성심이다. 오랑캐(여진)들은 시시각각으로 경성을 향해 조여오고 있다는 첩보다. 병마절도사 김선삼을 며칠 동안 설득했어도 요지부동이다. 자신이 병...

    2019-05-15 09:36

    [문화]  <151> 홍랑(洪娘) <제6話>

    경성의 소식은 오지 않았다. 마음이 아무리 간절해도 전해지지 않는 것이 지역적 거리다. 지금 경성에 있는 고죽과 홍원에 있는 홍랑이 딱 그러하다. 기다리다 지친 홍랑이 경성으로 고죽을 만나러 가려는 채비...

    2019-05-08 09:36

    [문화]  <150> 홍랑(洪娘) <제5話>

    정원 연못가에 홀로서 있는 오동나무는 어느새 잎을 하나둘 떨어뜨리고 앙상하기 그지없다. 기적(妓籍)에서 빠져나온 홍랑(洪娘)은 쓸쓸하기 짝이 없다. 살림살이도 어려워졌으며 사람들이 그리울 때가 한두 번...

    2019-05-02 09:36

    [문화]  <149> 홍랑(洪娘) <제4話>

    하룻밤 사이에 영원히 무너지지 않을 만리장성을 그들은 쌓았다. 홍랑이 더 적극적 자세다. 고죽은 북평사(北評事) 임무를 맡고 가야 할 몸인데 풍류객 본색이 발동하여 잠시 직분을 잊었을 뿐 교지를 보인 후...

    2019-04-24 09:36

    [문화]  <148> 홍랑(洪娘) <제3話>

    하룻밤을 자도 만리장성을 쌓으라 했더니 홍랑과 김별장이(고죽 최경창) 그러하였다. 하룻밤을 지냈어도 그들은 천생연분 연리지(連理枝)는 되지 못하였다. 아직도 그들은 홍랑과 김별장 그대로다. “아직 취침...

    2019-04-17 09:36

    [문화]  <147> 홍랑(洪娘) <제2話>

    그들은 밤새 보낸 시간이 안타까운 듯이 뜨거운 살을 더욱 뜨겁게 부볐다. 하지만 홍랑은 마음은 주지 않았다. 이미 오래전에 알고 있었던 사내 같기도 하지만 그렇다고 마음이 선 듯 열리지 않아서다. ...

    2019-04-10 09:35

    [문화]  <146> 홍랑(洪娘) <제1話>

    세 사람이 주거니 받거니 하는 술 분위기는 밤이 깊어가도 끝날 기미가 보이지 않는다. 하늘엔 둥근 보름달이 두둥실 떴다. 홍랑(洪娘)의 가야금 병창소리에 하늘을 날던 기러기들도 날갯짓을 멈춘 듯 울음소리...

    2019-04-03 09:36

    [문화]  <145> 자동선(紫洞仙) <제25話>

    발 없는 말이 천리를 간다 했다. 영천군과 자동선의 사랑 얘기도 송도를 넘어 한양에까지 봄바람에 꽃향기 날아들 듯 장악원에도 입에서 입으로 퍼져나갔다. 송악산 유람 때 등산객들에 눈에 띄어 퍼져나갔을 ...

    2019-03-27 09:36

    [문화]  <144> 자동선(紫洞仙) <제24話>

    예성강 저녁노을에 사가정은 넋을 잃었다. 조선팔도에 그의 발길이 안 닿은 곳이 별로 없다. 그런데 요 며칠 사이에 송도 매력에 빠졌다. 백악(白岳)에 걸려있는 구름과 북산에 서리는 연기와 비는 한 폭의 산...

    2019-03-20 09:36

    [문화]  <143> 자동선(紫洞仙) <제23話>

    동기(童妓) 자하(紫霞)가 며칠 전부터 시장을 오가며 각종 혼숫감을 사들인다. 자동선은 일가친척이 없다. 수양어미 제일청과 동기 자하가 가장 가까운 관계다. 자동선은 영천군과 부부가 될 것을 대비하여 결...

    2019-03-13 09:36

뉴스홈으로    이전페이지로    맨위로

인기기사    댓글달린기사    공감기사

실시간 댓글 더보기

구인    구직   매매

사람들 interview

저수가 저급여 저부담 3저(氐)현상 의료기관 연쇄도산 불러

문재인 정부가 출범한지 2년이 지났습니다.정부...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의약정보 더보기

약업북몰    신간안내

2018년판 화장품연감

2018년판 화장품연감

책소개뷰티누리(주)(화장품신문)가 국내외 화장품과 뷰...

이시각 주요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