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2> 기억의 흔적

심장병 전문의와 생로병사 Digital Art.

편집부

기사입력 2021-03-18 11:39     최종수정 2021-03-18 11:50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스크랩하기 목록보기   폰트크게 폰트작게


<62> 기억의 흔적

기억은 젖은 모래사장 위에 찍힌 발자국,
자기가 남긴 발자국은 자기가 걸어온 길이다.

백사장에 남긴 내 발자국들에는
내가 새겨져 있다.
내가 남긴 발자국은 나의 상처이며 기쁨.

당신이 남기고 간 백사장에 발자국도
나의 기억 속에,
나의 심장 밑바닥에 아무도 모르게 자리한다.

당신이 남긴 흔적과 나의 기억이 뒤섞여
하나가 되어
나의 삶 한 중심에 앉아 있다.

'사람은 다른 사람에 의해 살찌어 진다'란 말처럼
가족과 이웃, 친구, 동료 모두가
내 삶을 풍요롭게 한다.

                                                김영조 <김영조 심혈을 기울이는 내과 원장>

<필자소개> 김영조 원장은 1951년 경남 합천 출신으로 경북대 의과대를 졸업한 후 중앙대에서 석`박사 과정을 마쳤다, 이후 영남대학교병원에서 심장내과 교수와 전문의로 재직, 정년퇴임했다. 현재는 대구시 수성구에서 ‘김영조 심혈을 기울이는 내과’를 운영하고 있다.

기사공유   트위터   페이스북   싸이공감   구글
독자 의견남기기

독자의견쓰기   운영원칙보기

(0/500자) 로그인

리플달기

댓글   숨기기

독자의견(댓글)을 달아주세요.

뉴스홈으로    이전페이지로    맨위로

인기기사    댓글달린기사    공감기사

실시간 댓글 더보기

구인    구직   매매

사람들 interview

[인터뷰]“척추 수술 환자 좋은 예후,수술 후 통증 관리가 핵심”

일반적으로 수술 환자들은 수술 후 통증을 불가...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의약정보 더보기

약업북몰    신간안내

Brand Cosmetics of KOREA 2019

Brand Cosmetics of KOREA 2019

"2019브랜드북" 대한민국 화장품이 K-코스메틱의 이...

이시각 주요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