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3> 천상(天上)

심장병 전문의와 생로병사 Digital Art.

편집부

기사입력 2021-04-15 09:19     최종수정 2021-04-15 09:26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스크랩하기 목록보기   폰트크게 폰트작게


<63> 천상(天上)

지상의 삶이 어렵고 고단할수록
세상을 다 버리고 가고픈 천상.

아무도 천상에 다녀온 사람 없으니,
천상의 삶을 알지 못하고
우리의 상상 속에 존재하는 무릉도원.

어쩌면 현재의 내 삶 가까이에서 어슬렁거리며
'천상에 가는 길을 놀까 말까'하며
기다리는 천상의 심장은 아닌지.

어쨌든
'지상에 뿌리를 박고 있는
지금 우리의 삶이 천상의 삶을 결정할 것이다.'고 믿으면서.

지금 아프고 힘들지만
어두운 밤하늘에 반짝이는
수많은 별들을 세면서
삶을 재촉하는 나의 심장.

                          김영조 <김영조 심혈을 기울이는 내과 원장>

기사공유   트위터   페이스북   싸이공감   구글
독자 의견남기기

독자의견쓰기   운영원칙보기

(0/500자) 로그인

리플달기

댓글   숨기기

독자의견(댓글)을 달아주세요.

뉴스홈으로    이전페이지로    맨위로

인기기사    댓글달린기사    공감기사

실시간 댓글 더보기

구인    구직   매매

사람들 interview

[인터뷰]“척추 수술 환자 좋은 예후,수술 후 통증 관리가 핵심”

일반적으로 수술 환자들은 수술 후 통증을 불가...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의약정보 더보기

약업북몰    신간안내

2021년판 한국제약바이오기업총람

2021년판 한국제약바이오기업총람

2021년판 한국제약바이오기업총람은 바이오기업 70여곳...

이시각 주요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