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심창구 교수의 약창춘추

약업닷컴 홈 > 팜플러스 > 기고

<272> 예비약사 선서식 (White Coat Ceremony)

심창구 서울대 명예교수

기사입력 2019-04-24 09:38     최종수정 2019-04-24 09:45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스크랩하기 목록보기   폰트크게 폰트작게

심창구 서울대 명예교수▲ 심창구 서울대 명예교수
작년 (2018년) 11월 27일 (화), 서울대병원 연건캠퍼스에 있는 서울약대 임상약학 교육연구동에서는 전에 서울약대에서 보지 못하던 White Coat Ceremony (이하 예비약사선서식)라고 하는  행사가 열렸다.

이 선서식은 약대 5학년 (약대진입 3년차)을 마친 학생들이 6학년 임상실습에 들어가기 전에 약사의 상징인 흰색 가운을 입고 예비약사로서의 긍지와 책임감을 다짐하는 행사이다.

이는 주요 국가의 의대와 간호대에서 오래 전부터 행해지고 있는 히포크라테스 선서식이나 나이팅게일 선서식을 벤치마킹한 것인지도 모르겠다. 예비약사 선서식은 우리나라의 약대가6년제로 개편되면서 신설 약대를 중심으로 개최되기 시작하였다고 한다.

이날 행사는 이봉진 학장, 김연수 서울대병원 진료부원장의 개회사 및 격려사, 학생들에 대한 가운 및 명찰 수여, 내외빈들이 학생들에게 가운 입혀주기, 학생 일동 (71명)의 선서 (디오스코리데스 선서 및 약사윤리강령 낭독) 및 기념촬영 순서로 진행되었다.

이 날 선서식의 주관 교수였던 오정미 임상약학 교수에 의하면 이 행사의 목적은 (1) 약사의 전문성 증진과 환자에 대한 책임감, 사명감 및 헌신에 대한 마음가짐을 가다듬고, (2) 약사로서의 도덕적, 윤리적, 법적 행위의 원칙을 강조하며, (3) 휴머니즘 정신을 강조함과 동시에, (4) 본격적인 실무실습에 임하는 5학년 학생들을 축하하는 것이었다. 이 선서식은 매년 5학년을 마친 학생들이 현장 실무실습에 들어가기 전에 거행할 계획이라고 한다.

이와 같은 예비약사 선서식은 임상 실습을 앞둔 약대 학생들의 마음 가짐을 가다듬는데 큰 도움이 될 것이다. 그런 의미에서 이와 같은 선서식이 모든 약학대학의 전통으로 자리잡는 것도 바람직해 보인다. 다만 선서의 이름이나 내용의 정통성 면에서는 논란의 소지가 있음(약사공론 2017.1.18)에 유의할 필요가 있다.

이날 행사에서 사용된 ‘디오스코리데스 선서’는 미국 ‘약사의 선서 (Oath of a Pharmacist)’를 경성대학교 약학대학 학생들이 번역(2001년)한 다음, 고대 그리스의 약리학자인 Pedanius Diocorides의 이름을 붙인 것이라고 하는데 그 내용은 다음과 같다.

“나는 나의 사랑하는 가족과 친지 앞에서 약학의 전문인으로서의 내 삶을 인류를 위해 바치겠다는 엄숙한 선서를 합니다. 나는 오늘 이 순간부터 고통받는 인류의 복지와 행복을 생각하며 그들을 위해 살아갈 것입니다. (중략) 나는 약학의 전문인으로서 책임과 의무를 충분히 이해하고 있으며 이에 근거하여 이 모든 조항들을 자발적으로 수행할 것임을 엄숙히 선서합니다.”

이에 대해 우선 디오스코리데스를 약사의 상징으로 볼 수 없다는 의견이 있다. 또 선서의 내용도 미국 약사의 선서라 이 사람과 관련이 없다. 실제로 약대 학생들이 디오스코리데스 선서라는 이름으로 선서하는 나라가 없다고 한다.

내용도 대한약사회가 제정한 ‘약사윤리강령 (1965년 제정, 2007년 개정, 약학회지56권 5호 275-279, 2012)’과 중복된다는 문제가 있을 뿐 아니라, 임상약학 실습에 들어가는 예비약사들의 선서는 기성 약사들의 선서와 그 내용이 같을 수 없다는 지적도 귀담아 들어야 할 것이다.

따라서 앞으로 이 선서식이 전통과 권위를 덧입기 위해서는 한국약학교육협의회(약교협)와 같은 공식 기구가 ‘예비약사 선서문’을 만드는 것이 필요해 보인다.  예비약사 파이팅!
서울약대 5학년 학생들의 예비약사 선서식▲ 서울약대 5학년 학생들의 예비약사 선서식

기사공유   트위터   페이스북   싸이공감   구글
독자 의견남기기

독자의견쓰기   운영원칙보기

(0/500자) 로그인

리플달기

댓글   숨기기

솜다리 추천 반대 신고

Pedanius Diocorides는 고대 약리학자이군요...디오스코리데스선서가 있네,,없네..미국약사선서이다 라고 따지기 보다는 시작이니 행사방법등은 개선을 해나가면 된다고 생각합니다...
예비약사 선서식 응원합니다...
(2019.04.24 14:08) 수정 삭제

댓글의 댓글쓰기

뉴스홈으로    이전페이지로    맨위로

인기기사    댓글달린기사    공감기사

실시간 댓글 더보기

구인    구직   매매

사람들 interview

“TNF-α 억제제, 소아 특발성 관절염서 혁신과도 같아”

소아 특발성 관절염(Juvenile Idiopathic Arthriti...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의약정보 더보기

약업북몰    신간안내

Pharmaceuticals in korea 2019

Pharmaceuticals in korea 2019

‘Pharmaceuticals in korea 2019’은 한국제약바이오산...

이시각 주요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