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권순경 교수의 '야생화 이야기'

약업닷컴 홈 > 팜플러스 > 기고

<103> 미치광이풀(Scopolia japonica)

덕성여자대학교 약학대학 명예교수/한국사진가협회회원 권 순 경

기사입력 2018-05-16 09:38     최종수정 2018-05-16 11:41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스크랩하기 목록보기   폰트크게 폰트작게

덕성여자대학교 약학대학 명예교수/한국사진가협회회원  권 순 경▲ 덕성여자대학교 약학대학 명예교수/한국사진가협회회원 권 순 경
이른 봄 비교적 높은 산 속을 다니다 보면 노란빛의 새순이 돋아나는 것을 볼 수 있는데 이것이 미치광이풀이다. 노란 새싹은 봄볕이 강해지면서 점차로 녹색으로 변한다. 미치광이풀은 전국적으로 분포하며 깊은 산속 나무 밑에 자라며 가지과에 속하는 여러해살이풀이다.

한국과 일본에 분포한다. 이른 봄에 꽃을 피우는 식물은 종류가 많지 않아서 조금만 신경을 쓰면 쉽게 기억할 수 있다. 하지만 미치광이풀은 의외로 인지도가 낮아서 알아보는 사람이 많지 않다.

아마도 꽃이 검은 자주색으로 매력적이지 못하고 잎과 더불어 피기 때문에 눈에 잘 띄지 않는 점이 인지도에 영향을 미쳤는지 모른다. 대개 봄꽃은 잎이 돋아나기 전에 꽃을 피운다. 노루귀, 복수초 같은 봄꽃은 워낙 꽃이 예뻐서인지 누구든지 쉽게 기억하는 것과 대조적이다.

뿌리줄기에서 돋아난 줄기는 30~50센티미터 정도 높이로 곧게 자라고 윗부분에서 몇 개의 가지가 갈라지고 타원형의 잎이 마디마다 1~2개씩 돋아난다. 4~5월 경 잎겨드랑이에서 자라나온 3~5센티미터 정도의 기다란 꽃자루 끝에 작은 검은 자주색 종 모양 꽃이 한 송이씩 밑을 향해 달린다.

커다란 잎 사이에 꽃송이는 검게 보일 정도로 색깔이 짙다. 꽃받침은 끝이 깊게 5개로 갈라지고 꽃잎은 끝이 얕게 5개로 갈라진다. 수술은 5개이고 꽃밥은 흰색을 띠고 있고 암술은 1개이다.

간혹 노란 꽃을 피우는 것도 있는데 노랑미치광이풀이라고 한다. 꽃송이가 위로 향하거나 옆으로 향하고 있는 것도 목격되는데 매개 곤충의 접근이 용이하도록 하기 위한 것이고 꽃가루받이가 끝나면 밑으로 향한다.

미치광이풀은 환경부 희귀식물 목록에 올라있지만 지금은 전국 어디서든지 어렵지 않게 만날 수 있다. 최근 들어 개체 수가 갑자기 늘어났기 때문인데 약제로 수요가 많은 미치광이풀 뿌리가 중국에서 값싸게 수입되어서 약초꾼들이 산에서 약초 수집을 포기했기 때문이다.

미치광이풀의 예에서 알 수 있듯이 자연의 회복력이 얼마나 빠른지를 보여주는 하나의 좋은 예이다. 불행히도 우리니라 식물 중에 멸종 위기종이 점점 늘어나고 있다. 조금만 신경을 쓰면 귀중한 우리 생물자원을 보호할 수 있을 것이다.

미치광이풀이라는 고약한 이름은 어디서 생겨난 것일까. 소가 이 풀을 먹으면 독성이 매우 강해서 미친 듯이 날뛴다고 해서 미치광이풀이라는 이름을 얻었다고 하는데 사람도 이 풀을 먹으면 극도로 흥분해서 미친 사람 같이 날뛰거나 인사불성이 된다는 사실이 알려져 있다. 그래서 ‘독뿌리풀’이라고 부르기도 한다. 옛날에 정신병자를 미치광이라고 불렀다.

미치광이풀은 독초임과 동시에 매우 중요한 약초이다. 미치광이풀에는 아트로핀(atropine), 스코폴라민(scopolamine) 그리고 히요스시아민(hyoscyamine)과 같은 맹독성의 알칼로이드 성분이 들어있는데 부교감신경마비 효능을 갖고 있다.

이 성분들은 약으로 매우 중요하며 미치광이풀은 이 성분제조의 중요한 원료약초이다. 북한에서는 살상 무기용 신경가스를 다량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신경가스에 대한 응급조치 약으로 아트로핀 해독 주사가 있다.

우리 군에서는 아트로핀 주사제를 개발하여 만일의 사태에 대비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신경가스 공격을 받는 즉시 아트로핀 주사를 맞으면 해독될 수 있다. 말레이시아에서 독살당한 김정남에게 사용한 독약이 VX라는 맹독성 신경가스로 보도되었는데 만일 그 당시 즉시 아트로핀 해독제 주사를 맞았다면 죽지 않을 수도 있었을 것이다.

한방에서는 뿌리 말린 것을 낭탕(莨菪)이라 하여 위경련, 복통, 근육통, 신경통과 같은 증상에 통증 완화 목적으로 사용하고 안과에서는 초기 근시 치료에서 이트로핀 점안제를 동공산대(瞳孔散大) 목적으로 사용한다.

또는 차멀미, 뱃멀미와 같은 멀미약으로도 사용한다. 봄나물로 잘 못 알거나 뿌리의 맹독성을 알지 못하고 먹어서 중독되어 사망하거나 병원 신세를 지는 일이 생기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주변에 자칭 식물전문가를 자처하는 사람들이 많다. 확실하게 알지 못하면 야생식물을 나물로 함부로 먹어서는 안 된다.
기사공유   트위터   페이스북   싸이공감   구글
독자 의견남기기

독자의견쓰기   운영원칙보기

(0/500자) 로그인

리플달기

댓글   숨기기

독자의견(댓글)을 달아주세요.

뉴스홈으로    이전페이지로    맨위로

한풍제약- 굿모닝에스과립
블랙모어스 - 피쉬 오일
Solution Med Story

인기기사    댓글달린기사    공감기사

실시간 댓글 더보기

구인    구직   매매

사람들 interview

"'범부처 재단지원사업'으로 기업 접근성 높인다"

내년부터 부처별 시설 아닌 기업중심으로 변환…복지부 ...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의약정보 더보기

약업북몰    신간안내

누구나 알기쉬운 한약제제 길라...

누구나 알기쉬운 한약제제 길라...

생약이 가지고 있는 성분의 약리작용을 근거로 방제를 ...

이시각 주요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