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김영조 원장의 심장이야기

약업닷컴 홈 > 팜플러스 > 기고

<19> 또 다른 나

심장병 전문의와 생로병사 Digital Art

김영조원장

기사입력 2018-11-05 12:07     최종수정 2018-11-05 12:15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스크랩하기 목록보기   폰트크게 폰트작게

<19> 또 다른 나 


의사는 환자와 보호자에게

말하기 힘든 두 가지 길에서 망설이는 상황이 많다.

 

'어떤 약을 환자에게 처방할까'하는 문제에서부터

환자의 상태가 진료를 해도 호전되기 어려울 경우,

환자에게는 말하지 못하는 의사만의 고민이 시작된다.

경우에 따라 다르겠지만,

진료를 포기해야 할지,

그럼에도 불구하고 일말의 희망을 가지고 진료를 권해야 할지

깊은 갈등을 하게 된다.

 

이런 두 가지 길에서 망설이게 되는 경우가

비단 의사에게만 주어지는 것은 아니다.

 

우리는 세상을 살면서 항상 선택을 강요받고 있다.

우리 마음속에는 두 가지 길에서

망설이게 하는 유전자가 있을지도 모른다.

 

심장에도 두 개의 머리가 있다.

우리 본래의 참 마음과

시비를 거는 또 하나의 머리.

 

또 다른 마음을 잘 보살피고 달래서

지혜의 길로 함께 가야 한다.

그러나 하나의 머리가

()의 머리이거나

()의 머리인 것은 아니다.

두 개의 머리는 동일한 기원을 가지고 있기 때문이다.

                                                        

                                                        김영조 <김영조 심혈을 기울이는 내과 원장>

기사공유   트위터   페이스북   싸이공감   구글
독자 의견남기기

독자의견쓰기   운영원칙보기

(0/500자) 로그인

리플달기

댓글   숨기기

독자의견(댓글)을 달아주세요.

뉴스홈으로    이전페이지로    맨위로

인기기사    댓글달린기사    공감기사

실시간 댓글 더보기

구인    구직   매매

사람들 interview

“노인 천식, 흡입제 사용 어렵다면 ‘경구제’가 대안”

박흥우 교수 “복약순응도 중요…비교적 안전한 ‘LTRA’ ...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의약정보 더보기

약업북몰    신간안내

질환별로 본 건강기능식품학

질환별로 본 건강기능식품학

개국가에서 환자를 케어 할때 쉽게 설명 할 수 있도록 ...

이시각 주요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