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 " /> [약업신문]"심한 졸음 때문에 괴로워요"<完>

"심한 졸음 때문에 괴로워요"<完>

기사입력 2009-02-11 14:34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스크랩하기 목록보기   폰트크게 폰트작게

아무리 잠을 자도 잠이 부족할 때가 있다. 이때 졸음방지제를 복용하면서 무리하게 일을 하
는 사람도 있는데, 이러한 생활을 지속하면 몸을 망치게 될 수 있다. 졸음방지제는 일시적인
사용에 그쳐야 한다. 너무 심한 졸음이 지속될 때는 배후에 다른 질병을 생각해 볼 수 있다.

상태확인

① 불면
단순하게 불면이라고 하지만 불면의 원인은 다양하여, 일상생활 습관을 개선하는 것 만으로 나아지는 것에서부터 수면부족이 질환을 일으키고 그 질환이 수면부족을 악화시키는 악순환을 반복하는것까지 다양하다.

▶ 불면의 원인

최적의 수면시간에는 개인차가 있기 때문에 어느 정도 자는 것이 옳다고 하기는 어렵다. 또 수면시간은 나이가 들어가면서 감소하여 노년기에는 6∼6시간반정도가 된다.  불면의 패턴은 다음과 같다.

 ② 졸음
낮시간에 지겨운 수업이나 회의, 세미나 등을 받게 된다면 누구나 졸리는 것은 당연하다. 또 장시간 TV를 보거나 독서를 할 때에도 졸릴 수 있다. 이는 지극히 자연스런 현상이다. 그러나 병적인 졸음은 치료의 대상이 된다.

△수면시 무호흡증후군
수면시에 기도가 좁아지고 단시간이 나마 호흡이 정지되어 숨쉬기가 곤란해지면 결과적으로 깊은 수면을 취할 수 없게 된다. 때문에 충분한 수면시간에도 불구하고 낮시간에 잠부족에 의한 졸음이 몰려오게 된다.

△나르코렙시
사춘기부터 20, 30대 젊은사람들에게 발생이 많고 낮시간에 참기 힘든 졸음이 반복되어 일어난다. 짧게는 몇분에서 몇십분정도 잠이 쏟아지는 수면발작이다. 발생빈도는 1만명에 한명정도로 빈도가 낮지만, 대부분의 증례는 원인불명이다.

△우울성 졸음
야간에 충분히 잠을 잤는데도 낮시간에의욕이 생기지 않고 졸린 상태로, 그 배후에 우울증이 숨어 있는 경우이다.

OTC의 선택

①불면
불면증상을 완화해주는 성분은 현재 염산디펜히드라민제제와 생약제제 등이 있다. 일과성불면이 대상이 된다.

②졸음방지
OTC약에는 1회량에 최대량으로 200㎎의 카페인이 함유되어 있다. 제품에 따라서 함유량이 다르기 때문에 졸음방지효
과에 따라서 구분사용한다.

기사공유   트위터   페이스북   싸이공감   구글
독자 의견남기기

독자의견쓰기   운영원칙보기

(0/500자) 로그인

리플달기

댓글   숨기기

독자의견(댓글)을 달아주세요.

뉴스홈으로    이전페이지로    맨위로

인기기사    댓글달린기사    공감기사

실시간 댓글 더보기

구인    구직   매매

사람들 interview

“GLP-1 제제, 비만 동반한 당뇨 치료 최적 옵션될 것”

당뇨병 혹은 당뇨전단계에서 과체중을 동반한 환자...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의약정보 더보기

약업북몰    신간안내

누구나 알기쉬운 한약제제 길라...

누구나 알기쉬운 한약제제 길라...

생약이 가지고 있는 성분의 약리작용을 근거로 방제를 ...

이시각 주요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