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로사

대원제약/골다공증 치료제

기사입력 2020-05-18 09:37     최종수정 2020-05-18 11:19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스크랩하기 목록보기   폰트크게 폰트작게

 

대원제약(대표 백승열)은골다공증치료제 바이오의약품 ‘테로사카트리지주(이하테로사)’를출시했다고 18일 밝혔다.

 

‘테리파라타이드(Teriparatide)’를주성분으로 하는 ‘테로사(Terrosa)’는독일의 ‘헬름(Helm)’ 사와헝가리의 ‘게데온 리히터(GedeonRichter)’ 사의 합작사인 ‘리히터-헬름바이오텍(Richter-Helm Biotec)’ 사가개발한 바이오시밀러다. 오리지네이터(오리지널바이오의약품)는 ‘일라이 릴리(EliLilly)’ 사의 ‘포스테오(Forsteo, 미국명 Forteo)’다.

대원제약에 따르면 테로사는 부갑상샘호르몬(parathyroidhormone, PTH)의 유전자 재조합 약물로서 폐경기 이후의 여성 및 골절 위험이 높은 남녀의 골다공증 치료제다. 뼈안에서 조골세포의 작용을 촉진해 골형성을 진행시킴으로써 골다공증성 골절의 치료나 골절위험성 감소에 우수한 효과를 보인다. 유럽과 일본에서 임상 1상과 3상을통해 척추, 대퇴골, 고관절모두 골밀도를 우수하게 상승시킴을 입증했다.

골흡수억제제가 아닌 골형성촉진제로서 기존 골흡수억제제에 비해 골량 증가 효과가 탁월하며, 동등성 입증을 통해 동등생물의약품으로 등재됨에 따라 4년의 재심사대상(PMS) 기간도 획득했다.

1일 1회 자가주사하는 주사펜 타입이며 교체용 카트리지가 장착돼 있어, 주사펜을계속 사용할 수 있다. 알루미늄으로제작된 주사펜은 정교함과 내구성이 우수해 외부의 충격으로부터 안전하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대원제약 관계자는 “테리파라타이드 성분의 국내 최초 바이오시밀러이자 대원제약의 첫 바이오의약품으로서의미가 있다”며, “유효성과 안전성을 입증했을 뿐 아니라 가격경쟁력도 뛰어나 환자들의 부담을 크게 줄였다”고 밝혔다

기사공유   트위터   페이스북   싸이공감   구글
독자 의견남기기

독자의견쓰기   운영원칙보기

(0/500자) 로그인

리플달기

댓글   숨기기

독자의견(댓글)을 달아주세요.

뉴스홈으로    이전페이지로    맨위로

인기기사    댓글달린기사    공감기사

실시간 댓글 더보기

구인    구직   매매

사람들 interview

“삶의 질 감소시키는 ‘기면병’, 약물로 증상 조절 가능”

기면병은 밤에 충분한 수면을 취하고도 낮 동안 ...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의약정보 더보기

약업북몰    신간안내

약창춘추(藥窓春秋) 2

약창춘추(藥窓春秋) 2

심창구 서울대 명예교수(전 식약청장)가 약업신문에 10...

이시각 주요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