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86> 부패의 추억

심창구 서울대 명예교수

기사입력 2015-11-18 09:38     최종수정 2015-11-18 10:09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스크랩하기 목록보기   폰트크게 폰트작게

약 한달 전, 우연한 기회에 1989년에 미국에서 우리 부부에게 세례를 주신 박창환 목사님이 서울에 계시다는 소식을 들었다. 늘 존경해 마지않던 그분과 헤어진 지 무려 26년만의 일이었다. 그 분이 살고 계시다는 장신대 기숙사로 찾아 뵙고 보니 모든 것이 감격이었다.

우선 92세라는 연세에도 여전히 건강하게 생존해 계시는 것이 놀라웠고, 아직도 일주일에 2-4시간씩 신학생들에게 히브리어와 헬라어 강의를 하신다는 사실이 놀라웠다. 더욱 놀라운 것은 올해 말이나 내년 초에 신학 교육이 부실한 남미에 가서 참된 신학교육을 시킬 계획이라는 사실이었다.

감격의 해후를 한 후 내 근황을 보고 드렸더니, “여기 저기 다니면서 특히 약사님들에게 강의를 하신다니 얼마나 좋습니까?” 라고 하셨다. 나는 ‘정년 퇴임 후에도 할 일이 있으니 얼마나 좋으냐?’라는 말씀인줄 알았다. 그런데 그게 아니었다. 목사님은 곧 이어 내게 “사람들에게 정직하게 살라고 강의하고 다닐 수 있다는 것이 얼마나 귀합니까?” 라고 말씀하시는 것이었다. 평소 정직을 강조하시던 목사님이지만 다시 한번 목사님에 대한 존경의 마음이 들었다.

은사이신 고 김신근 교수님이 한국동란 때 말단 부대의 약제장교로 근무하던 때의 일이란다. 하루는 상부에서 DDT 한 드럼통을 잘 받았다고 싸인 해서 올려 보내라는 서류가 한 장 도착하였다. 그런데 아무리 둘러봐도 드럼통은 보이지 않았다. 위 부대에서 아래 부대로 내려 오는 도중에 여기 저기서 다 빼 돌렸기 때문이었단다.

내가 1971년 육군의 모 특과 학교에 입학한 날, 나와 함께 입학한 졸병 모두는 갖고 있던 돈 전부를 부대 간부에게 뺏겼다. 각자 돈을 소지하고 있으면 고참들에게 빼앗길 우려가 있으니 안전하게 중대본부에 맡기라는 것이 명분이었다. 그러더니 매일 저녁 모두에게 빵을 한 개씩 나누어 주었다. 웬 호사인가 했더니 월말에 피교육생들의 봉급을 한 푼도 주지 않았다.

알고 보니 우리가 받을 봉급에서 먹은 빵 값을 제하니 한 푼도 남지 않았다는 것이었다. 또 희한하게도 그 학교는 피엑스에서 막걸리를 사 마신 사람은 그날 저녁 점호를 면제시켜 주었다. 저녁 점호는 당시의 일과 중 가장 괴로운 시간이었다. 그런데 술을 마신 졸병에게 내무반 침상에 누워서 점호를 면제받게 해 주다니, 세상에! 그러니 너도 나도 집으로 술 사 마실 돈을 부치라는 전보를 칠 수 밖에.

또 8-90년대만 하더라도 운전자는 지갑에 면허증과 함께 오천 원짜리 한 장을 끼워 넣고 다녀야만 했었다. 교통경찰이 면허증 제시를 요구할 때 지갑을 건네주면 그 오천 원권을 꺼내 갖는 대신 위반 사실을 눈감아 주곤 하였기 때문이다. 교통 경찰을 하면 얼마 지나지 않아 집을 한 채 살 수 있다는 소문도 있었다.

돌아 보면 우리의 과거는 이처럼 온통 부패와 부정으로 얼룩져 있었다. 또 이런 세태는 세월이 흘러도 좀처럼 개선될 것 같지 않아 보였다. 그런데 지금은 어찌 되었는가? 이제는 교통경찰에게 돈을 주는 사람이 없어지지 않았는가? 또 동사무소나 구청의 민원 창구에도 과거에 만연했던 급행료가 없어지는 변화가 생겼다. 분명 군대도 지금은 엄청 달라졌을 것이다.

얼마 전 친구가 산행 중 발목이 부러지는 사고를 당했단다. 119에 연락하니 10분도 안되어 대원이 출동하여 산중턱까지 들 것을 들고 와 병원으로 날라 주었다. 친구는 너무 미안하고 고마워 10만원 정도의 사례비로 주려고 하였지만 119 대원은 끝내 그 사례비를 받지 않았단다. 나도 119에 대하여 이미 20여년 전에 비슷한 경험을 한 바가 있다. 분명 119는 우리나라의 희망이다.

그러고 보면 서민들의 세계는 이제 믿을 수 없을 정도로 맑아진 것 같다. 문제는 고위층의 부정 부패는 오히려 더 은밀해지고 그 규모가 커진 느낌이라는 것이다.

어떻게 하면 고위층의 부정 부패까지 없앨 수 있을까? 분명 교통 경찰과 119 및 관공서의 성공 사례를 연구하면 답을 찾을 수 있을 것이다. 다만 고위층이 스스로 청렴결백 해 질 의지가 있는지는 아직 의문이다. 박 목사님의 말씀이 다시 그리워진다.

기사공유   트위터   페이스북   싸이공감   구글
독자 의견남기기

독자의견쓰기   운영원칙보기

(0/500자) 로그인

리플달기

댓글   숨기기

독자의견(댓글)을 달아주세요.

뉴스홈으로    이전페이지로    맨위로

인기기사    댓글달린기사    공감기사

실시간 댓글 더보기

구인    구직   매매

사람들 interview

“아무도 시도 않던 ARS 연구로 차세대 신약 개발”

박민철 박사 “물질 독창성 바탕으로 항암제·탈모치...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의약정보 더보기

약업북몰    신간안내

누구나 알기쉬운 한약제제 길라...

누구나 알기쉬운 한약제제 길라...

생약이 가지고 있는 성분의 약리작용을 근거로 방제를 ...

이시각 주요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