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심창구 교수의 약창춘추

약업닷컴 홈 > 팜플러스 > 기고

<155> “파든?”은 안돼!

심창구 서울대 명예교수

기사입력 2014-07-23 09:38     최종수정 2014-07-23 09:43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스크랩하기 목록보기   폰트크게 폰트작게

1. 1988년 미국에 갔을 때 허리가 결려 의원에 갔더니 의사가 좀 절절 매는 느낌이 들었다. 그래서 내가 ‘과거에 이런 증상이 있었을 때 무슨 약을 먹어서 잘 고쳤다’고 경험담을 이야기 하자, ‘We have a cousin drug’이라며 비슷한 약을 처방해 주었다. 여기까지는 잘 나갔는데, 그 다음에 의사가 내게 무슨 지시를 하는데 잘 알아 들을 수가 없었다. 그래서 이럴 때 쓰면 된다고 한국에서 배운 대로 “파든?”이라고 해 보았다. 그러자 의사는 자기 설명이 부족해서 내가 못 알아 들은 줄 알고 아까보다 훨씬 장황한 설명을 하는 것이었다.

그는 중간 중간에 나보고 “알겠느냐(OK)?”고 확인 차 묻는데 차마 못 알아듣겠다고 할 수가 없어서 대충 작은 목소리로 “예스” 라고 답하곤 하였다.

그런 난처한 상황이 몇 번인가 반복된 후 의사는 마지막으로 “오케이?” 라고 물었다. 마음 속으로는 “노” 였지만, 그 긴 설명을 다 듣고 이제 와서 “노”라고 차마 말할 수 없었다. 울며 겨자 먹듯 “예스”라고 말하고는 의원을 도망치듯 빠져 나왔지만, 후회막급이었다. “파든” 이라고 할 게 아니라, “아까 한 말을 그대로 천천히 한번 더 반복해 주세요”라고 했어야 하는 건데….

의원을 나왔지만 무엇을 어떻게 해야 할지 확실히 몰라 고민이 되었다. 할 수 없이 한 교민 장로님께 전화를 걸어 이실직고(以實直告)하고 도와 달라고 부탁을 드렸다. 얼마 후 장로님의 전화를 받아보니, 며칠 후 동네 간호사 사무실에 가서 오늘 찍은 엑스레이 사진 결과를 판독하고 오라는 내용이었단다. 엑스레이 결과를 동네 간호사 사무실에 가서 보고 오라고? 도통 이해가 가지 않는 말이었다. ‘아, 그래서 그 나라 문화를 알아야 말도 들린다는 말이 있는 거구나’ 깨달았다. 우리말로 들어도 이해가 가지 않는 말을 영어로 들었으니 잘못 알아 들을 만도 하였다. 이 사건으로부터 나는 “파든”을 남발했다가는 큰 코 다칠 수 있음을 뼈저리게 깨달았다.

2. 하루는 퍼듀 대학 약대의 복도를 지나는데 한 여학생이 현관 밖에서 날보고 도서관에 좀 들어가면 안되겠냐고 묻는 것이었다. 나는 무의식 중에 “Why don’t you come in?” 이라고 대답하였다. 그랬더니 그 학생이 나보고 “땡큐” 하면서 들어 오는 것이었다. 나는 “와이 돈츄”가 질문이 아니라는 것이 늘 신기하여 언젠가 이 말을 한번 써 먹어 보려고 벼르고 있었는데, 이날 무의식 중에 이 말이 튀어 나온 것이었다. 그랬더니 미국 학생이 정말 “땡큐” 하면서 들어 오는 것이 아닌가? 나는 이 작은 성공에 오랫동안 흐뭇 하였다.

3. 미국에 온지 오래 된 여자 동기생이 미국 병원 약제부에 근무할 때에, 상사가 영어를 잘못 알아듣는다고 자기에게는 일을 잘 시키지 않더란다. 그래서 자존심이 상해 직장을 그만 둔 일이 있었단다. 그녀는 자기 딸에게는 이런 설움을 겪게 하지 않으려고 집에서도 늘 영어만 쓰는 등의 노력을 기울였단다. 그 결과 딸은 영어를 미국 사람처럼 잘 하게 되었는데, 그 대신 한국말을 잘 못하게 되었다. 처음에는 잘 몰랐는데 딸이 성장할수록 한국말을 안 가르친 것이 몹시 후회가 되었다. 무엇보다 딸을 야단칠 때에도 영어로 말해야 하는 것이 제일 갑갑하였단다. 영어는 못해도 걱정, 잘 해도 걱정인 모양이다. 한국에 사는 엄마들은 자기 딸에게 한국말로 마음껏 욕설을 퍼부어 댈 수 있는 게 얼마나 큰 행복인지를 깨달아야 할 것이다.

4. 미국 FDA에 다니고 있는 내 친구 P박사의 장남은 희한하게 영어와 한국어를 둘 다 완벽하게 잘한다. 나는 그에게 “옆구리가 욱신욱신 쑤신다는 말을 영어로 뭐라고 하냐?”고 물을 수 있다. 순수 미국 사람에게는 도저히 물을 수 없는 말이다. 이렇게 두 말을 다 잘하는 사람은 오늘날에도 결코 흔하게 만날 수 없다. 하나님의 축복이다.

나는 다시 태어난다면 원수(?) 같은 영어를 철저히 박살내서 세계를 한번 마음껏 휘젓고 다녀 보고 싶다. 그러나 하나님은 행여 내가 그럴까 봐 내게 유창한 영어를 허락하지 않으실 것 같다.

기사공유   트위터   페이스북   싸이공감   구글
독자 의견남기기

독자의견쓰기   운영원칙보기

(0/500자) 로그인

리플달기

댓글   숨기기

독자의견(댓글)을 달아주세요.

뉴스홈으로    이전페이지로    맨위로

인기기사    댓글달린기사    공감기사

실시간 댓글 더보기

구인    구직   매매

사람들 interview

리퓨어생명 김용상 대표 "고효율 코로나19 항체치료제 개발 기대"

"올해 중화항체 단백질 서열 확보-내년 2분기 개발"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의약정보 더보기

약업북몰    신간안내

Pharmaceuticals in korea 2020

Pharmaceuticals in korea 2020

약업신문은 최근 영문판 ‘Pharmaceuticals in korea ...

이시각 주요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