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닥터리의 워싱턴 약국일기

약업닷컴 홈 > 팜플러스 > 약사·약국

<121> Hallucination

이덕근 CVS Pharmacy, Chief pharmacist

기사입력 2013-02-27 10:46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스크랩하기 목록보기   폰트크게 폰트작게

이덕근 CVS Pharmacy, Chief pharmacist▲ 이덕근 CVS Pharmacy, Chief pharmacist
미스 러셀이 상담창구에 서서 나의 도움을 청한다. 왜 그러시냐 했더니  항우울약Zoloft의 제네릭인 Sertraline이  hallucination부작용이 있냐고 물어온다. 글쎄, 한 번 찾아 보겠다고하고 찾아보니 그런 부작용이 있긴 하다. 그래서 무슨일이냐 했더니 아버지가 텍사스에 혼자 계시는데 집에서 전혀 안면이 없는 한가족을 보았다고 한다. 엄마, 아빠, 아들, 딸, 이렇게 한가족이 미스 러셀의 아버지집 소파에 앉아 있었다고 한다. 소름이 쫙 끼치는 일이라 혹시 약 부작용이 아닌가하고 나에게 물어 온거다.

Dr. Nash는 1994년에 노벨경제학상을 수상한 수학자다. 그는 노벨상을 받은 것 보다 평생 hallucination을 달고(?) 살았다는 것으로도 유명하다. 그의 이야기는 'Beautiful Mind' 라는 제목으로 영화화되었는데 독특한 그의 스토리에 힘입어 이 영화는 흥행에도 성공하였고 아카데미상을 수상하기도 하였다.

천재 수학자인 Dr. Nash의 할루시네이션은 그의 프린스톤 대학원 시절부터 시작되지만 그는 상당히 오랜기간 자신의 병을 인지하지 못하였다. Dr. Nash는 어느날 미국무성의 요청으로 소련의 암호를 해독한 후 부터 그는 미정부의 비밀요원과 함께 일한다는 환상에 빠지게 된다. 그래서 있지도 않은 암호해독 명령을 존재하지도 않은 비밀요원으로부더 받아 열심히 수행하게 된다.

할루시네이션은 스트레스, 우울증등의 감정적 요인, 미스 러셀의 아버지의 경우처럼 약의 부작용, 그리고 노인성 치매인 경우에도 나타난다. 할루시네이션은 깨어 있는 상태에서 꿈을 꾼다고 정의할 수 있는데 할루시네이션 환자는 자기는 확실히 보이는데 주위에선 믿지 않으니 더욱더 병세가 악화될 수 있다고 한다. 병이 더욱 심해지면 소위 '미쳤다' '귀신 들렸다' 고 하는 경우가 될 수도 있는데 옛날 동네에서 굿판을 벌리던게 다 이런것이 아닌가 생각된다.

미스 러셀은 아버지가 갑자기 고용량의 약물을 복용해서 그 부작용으로  할루시네이션이 일어났을거라고 생각하고 있다. 서서히 용량을 올려야 하는데 처음부터 100mg 고용량으로 갑자기 시작한게 무리였다는 것이다. 약을 중단하니 바로 그 환영이 없어졌다하니 일리가 있는 말이다. 하지만 미스 러셀의 아버지는 우울증약을 복용할만큼 우울하신게 사실이며 거기다 85세의 고령이시고 아내를 사별하고 가족과 떨어져 혼자사시니 약 부작용이 아니더라도 할루시네이션의  충분한 조건은 두루 갖추었다. 사실 이 점을 미스 러셀도 우려하고 있다.

미스 딜론은 어머니가 치매로 인한 할루시네이션으로 고생하시는데 어머니는 자기의 할루시네이션 상태를 인정하지 않아 미스 딜론은 어머니에게 약을 먹이는게(?) 아주 힘들다고 한다. 치료약 중의 하나인 Zyprexa ODT(Orally Disintegrating Tablet)를 억지로 입에다 넣어주어 스스로 녹게 해 준다고 한다.

Dr. Nash도 자기의 병세를 끝까지 부정하다 환영으로 보이는 룸메이트의 조카가 수년이 지나도 자라지 않는 것을 확인하고는 결국 자기의 병을 인정하게 된다. 그리고 약복용을 중단하고 환영으로 보이는 세 존재, 국무성비밀요원, 룸메이트, 룸메이트 조카등과 평생 공존하며 살게된다. 그들은 Dr. Nash가 노벨상을 타는 그 자리에도 나타났다고 한다. 

치료약으로는 Zyprexa 외에도 Haloperidol 이 고전적인 약중에 하나이고 Risperidone도 이 병에 처방되는 약이다. 하지만 이런 정신적인 질환은 약보다는 심리치료사와의 꾸준한 상담이 병행되어야 하며 주위사람들, 특히 가족의 헌신적인 도움이 중요하다. Dr. Nash도 결국 아내의 사랑의 힘으로 그 병을 이겨냈고 미스 딜론의 어머니도 딸의 지순한 보살핌으로 별탈없이 지내고 있는 것이다. 사랑만큼 좋은 치료약은 세상에 없다.
기사공유   트위터   페이스북   싸이공감   구글
독자 의견남기기

독자의견쓰기   운영원칙보기

(0/500자) 로그인

리플달기

댓글   숨기기

독자의견(댓글)을 달아주세요.

뉴스홈으로    이전페이지로    맨위로

인기기사    댓글달린기사    공감기사

실시간 댓글 더보기

구인    구직   매매

사람들 interview

"효과성-안전성-경제성 탑재 ‘패치형 결핵백신’ 개발 주도"

  한국의 강점과 혁신을 활용해 국제보건...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의약정보 더보기

약업북몰    신간안내

약창춘추(藥窓春秋) 2

약창춘추(藥窓春秋) 2

심창구 서울대 명예교수(전 식약청장)가 약업신문에 10...

이시각 주요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