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Sun & Vinny의 임상 약학 이야기

약업닷컴 홈 > 팜플러스 > 약사·약국

<11> Coumadin (warfarin) Counseling

기사입력 2012-07-23 09:14     최종수정 2012-08-06 09:23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스크랩하기 목록보기   폰트크게 폰트작게

임성락 약사(오른쪽)와 Vincent Polito 약사(왼쪽)▲ 임성락 약사(오른쪽)와 Vincent Polito 약사(왼쪽)
Coumadin 또는 제네릭 와파린을 입원 전 부터 복용하고 있던 환자일 경우에는 환자나 주치의가 요청할 경우에 복약 지도를 하지만 처음 복용을 시작하는 환자는 예외없이 복약 지도를 하여야 하는 것이 필자 병원 규정이다.    필자는 BMS (Bristol-Myers Squibb)에서 제공하는 다음의 3 가지 자료를 사용한다.
 

• Understanding your Coumadin therapy
• Coumadin Diary-My guide to Dosing
• Coumadin and you (DVD 동영상)

 

Understanding your Coumadin therapy(왼쪽), Coumadin Diary(오른쪽)▲ Understanding your Coumadin therapy(왼쪽), Coumadin Diary(오른쪽)

 

"Understanding your Coumadin therapy" 는 환자가 이해하기 쉽도록 약의 작용 기전과 용도, INR 검사, 조심해야할 음식물, 약의 부작용 등을 설명한 소책자이다. 

"Coumadin Diary" 는 환자 자신이 기록하는 일종의 일기책으로 복용양, 복용 시간, PT/INR 등을 날짜별로 기록하도록 되어 있다.  이것은 환자의 compliance 을 높이는 동시에 주치의에게 보여주어  customized therapy 를 할 수 있게끔 한다. 

"Coumadin and you" 는 DVD 동영상으로 "Understanding your Coumadin therapy" 소책자 내용을 동영상으로 꾸며서 환자의 이해를 도와준다.    위의 자료외에 "Drug Interaction Consideration with Coumadin"  또는 "The role of Vitamin K and Coumadin Use" 또는 "Coumadin and Surgery" 라는 좀더 세분화된 자료도 환자에 따라 사용한다.

전번 칼럼에서 설명했듯이, 필자 병원 입원 환자에게 Coumadin 처방이 나오면, 약사는 투약에 앞서 먼저 환자의 PT/INR  이 72 시간 내에 측정이 되어 있는지 확인하여야 한다.   만약 측정치가 없다면 약사의 재량으로 PT/INR 처방을 낼 수 있다.  환자 병력에 따라 의사는 약사에게 "Coumadin/ Pharmacy to dose" 를 부탁하여 복용량 결정을 약사에게 부탁한다.  이경우, 약사는 Coumadin indication/ goal INR/ current dose & INR, list of all medications and medical conditions 를 검토한 후 용량을 결정하고 이를 전자차트에 기록하여 의료진이 열람할 수 있도록 한다.

미국의 일반 약국은 아직까지는 Coumadin counseling 이 의무화 되어 있지 않지만 (주에 따라 차이가 있을 수 있음), 많은 보험회사들이 MTM (Medication Therapy Management) 이라는 약사의 환자 카운셀링 프로그램을 통해 일정 액수의 수수료를 약국에 지급함으로 약사들의 참여를 유도하고 있다.   참고로, pharmacist initiated MTM 으로 인해 궁극적으로 절약하는 의료비 (ECA: Estimated Cost Avoidance) 는 평균적으로 약사에게 지불하는 수수료의 10 배 이상임이 입증되었다 (J Manag Care Pharm 2009 15(1); 18-31).     개국 약사로 근무하면서, 서로 다른 전문의들에게 와파린과 enoxaprin, anti-platelet 처방을 받아 오거나, 의사와 상의 없이 고용량 아스피린을 복용하는 환자들을 어렵지 않게 만날 수 있을 것이다.   Anti-coagulants, anti-platelets 복수 처방 환자, 와파린을 복용하면서 아스피린을 찾는 환자 또는 상습적인 NSAIDs 복용환자에게 약사의 복약 지도는 꼭 필요하지만, 환자에게 카운셀링을 할 시간적 여유가 없다면, 투약과 함께 팜플렛을 배부하거나, 와파린 환자에게 문자 메시지를 보내 복약 지도를 하거나, 혹 약국의 웹싸이트를 투약봉투에 인쇄하여 나중에라도 환자가 웹싸이트에 가서 Coumadin 정보를 접할 수 있도록 한다면 어떨까?   위에 소개한 Coumadin diary을 약국 홍보용으로 한국 개국 약사들에게 추천하고 싶다.   약국 홍보와 함께 환자 치료 효과를 증대시킬 수 있기 때문이다.  혹 미국 약사들의 복약 지도 내용이 궁금하다면 www.Coumadin.com, 또는 Mayo Clinic 또는 American Heart Association 같은 웹싸이트를 가면 어렵지 않게 참고할 수 있다.   와파린 처방 환자에게 혹 피멍이 쉽게 드는지, 혹 구토를 할 때 붉은색 구토물이 나오는지 (coffee grounds emesis),  코피가 자주 나고 쉽게 멈추지 않는지, 요새 아스피린이나 다른 NSAIDs 진통약을 자주 복용하고 있는지, 최근 INR 측정치가 얼마인지, 식생활은 어떤지 등 open/closed ended question 을 활용하여 좀더 차별화된 복약 서비스를 제공한다면 어떨까?

기사공유   트위터   페이스북   싸이공감   구글
독자 의견남기기

독자의견쓰기   운영원칙보기

(0/500자) 로그인

리플달기

댓글   숨기기

독자의견(댓글)을 달아주세요.

뉴스홈으로    이전페이지로    맨위로

인기기사    댓글달린기사    공감기사

실시간 댓글 더보기

구인    구직   매매

사람들 interview

리퓨어생명 김용상 대표 "고효율 코로나19 항체치료제 개발 기대"

"올해 중화항체 단백질 서열 확보-내년 2분기 개발"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의약정보 더보기

약업북몰    신간안내

2020한국화장품기업총람(기업용...

2020한국화장품기업총람(기업용...

“한국화장품기업 모든 정보 이곳에서 확인할 수 있습니...

이시각 주요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