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풍류 천일야화 미인탐방 2부

약업닷컴 홈 > 팜플러스 > 문화

<53> 황진이(黃眞伊) <제24話>

편집부

기사입력 2017-05-25 09:36     최종수정 2017-05-24 11:10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스크랩하기 목록보기   폰트크게 폰트작게

자유인이 된 진이는 마음에 없는 사내와는 잠자리를 하지 않는다. 화대로만 몸을 팔 때에는 영혼이 통곡을 하기 때문이다. 어느 해 옥섬이모가 꼭 접대해야할 한양손님이라 하여 하룻밤을 잤는데 그 후 보름을 앓았다. 그런 경우가 더러 있었다.

송도가 고려의 수도에서 한양이 조선의 서울이 된 이후 진이의 명성은 절대에서 상대적으로 바뀌었다. 한양엔 물 좋은 미녀들이 많다. 당시 한양에서 송도 진이와 겨뤄 볼 명기(名妓)는 성산월(星山月)과 관홍장(冠紅粧) 등에 불과하다.

그들은 장악원에서 노래와 춤 등을 배워 한양의 한량들은 물론 고고한 학자 관료인 사대부들에게도 밤엔 질펀한 향연의 대상이 되었다. 한양의 물 좋은 기녀들에게 싫증이 나면 그들은 송도에까지 원정 사랑놀이에 빠졌다. 상대는 진이였다.

당시 한양은 변화와 화려함을 동시에 갖고 있었으나 세련 된 멋과 아름다움의 극치 외에 송도엔 또 다른 매력이 있었다. 소위 송도삼절(서화담·박연폭포·황진이)외에 삼천리금수강산이 그것이다. 한양의 한량들이 송도에 오면 진이가 누구나 먼저다. 하지만 제일 먼저 찍는 것은 자유지만 상대를 고르는 선택권은 진이에게 있다. 몸의 당사자인 진이의 마음에 들어야 하기 때문이다. 진이에게 깊은 인상을 남긴 사내는 소세양과 이사종이다. 그들과는 생애 처음이자 마지막 계약결혼을 맺어서다.

그런데 지금 벽계수와는 이별의 순간이 시계소리처럼 찰칵찰칵 다가옴이 왠지 싫다. 여명이 밝아오지 않았으면 하는 마음이 간절하다. 진이로서는 처음 느껴보는 마음이다. 견디다 못해 “여보! 당신 하루만 더 있다 가면 안 될까?”라고 깊은 잠에 빠진 벽계수에게 혼잣말을 하였다. 시간이 꽤 흐른 뒤다.

벽계수의 새벽물건이 벌떡 일어나있다. 사내 물건을 한 두번 본 것도 아닌데 오늘따라 그 물건이 신기해 보이기까지 하다. 그 물건을 여자에게 넣고 욕정을 채우는 사내들이나 그 물건이 들어오면 감정이 달아오르는 여자의 심정을 진이는 번개처럼 떠올렸다.

정복감이다. 사내는 자신이 나온 자궁을 다시 정복하는 것이고 여자는 정복자를 사로잡아 자기 것으로 만드는 전쟁이다. 뺏고 뺏기는 남자와 여자의 영토전쟁에서 진이는 정복자를 자기 사람으로 만들고 있다. 소세양과 이사종, 그리고 벽계수도 진이의 사람으로 넘어왔다. 그런데 지금 그가 날이 밝으면 한양으로 떠나려 한다.

그는 한양에 가서 진이를 정복하고 왔다고 포효할 것이다. 사실은 진이가 벽계수를 포로로 만들었는데 제가 정복하고 영토까지 만들어 놓았다고 호언장담할 것이 뻔하다. 아무튼 벽계수에게 지금까지 어느 남자에게서도 느껴보지 못했던 뜨거운 연정을 느꼈다.

그래서 하루 이틀 더 있다 가라고 말하고 싶다. 그런데 말하고 싶지는 않다. 벽계수 스스로 더 있도록 유도하려는 속내다. ‘낭군께 권합니다./ 귀 달린 금 술잔을/ 가득 따르겠사오니/ 사양하지 마시옵소서./ 꽃피면 비바람 되 심하게 분다지요./ 인생 백년이라지만/이별 없는 날이 몇 날이나 될까요.’ 당나라 우무릉(于武陵)의 시다.

아니나 다를까? 신나게 육체의 허기를 채운 벽계수는 새벽 물건이 일어나자 다시 진이를 끌어당겼다. 여자는 생각하지 않고 제 욕심을 급히 채우고는 “내 몸이 안 좋아서 하루 이틀 더 쉬고 가야겠소!” 라고 빙그레 웃으며 결론을 내렸다. 진이의 생각은 상관이 없다는 태도다. ‘그러면 그렇지. 네 놈이 첫 결심에 떠날 놈이 아니지!’ 입속으로 중얼거리며 회심의 미소를 지었다. ”알았어요. 화대는 넉넉히 받았으니 더 내라고는 하지 않을게요! 그러나 조건이 있어요. 각 방을 쓰는 거예요. 당초 계약은 오늘까지니까요“ 진이의 태도가 단호하다.

그러면서 고려가요 《만전춘별사》(滿殿春別詞)를 떠올렸다. ‘넋이라도 임과 한곳에/ 남의 일로만 여겼더니/ 넋이라도 임과 한곳에/ 남의 일로만 여겼더니/ 어기던 사람 누구였던가, 누구였던가./ 오리야 오리야/ 어린 비오리야/ 여울은 어디 두고 소에 자러 오는가./ 소 곧 얼면 여울도 좋습니다. 여울도 좋습니다.’ 작자 미상이다.

《만전춘별사》는 정인들의 입에서 입으로 특히 기녀들 세계에선 비록 돈을 받고 몸을 내주었으나 살을 섞고 나면 야릇하게 정이 들어 헤어질 때 자신도 모르게 눈물까지 흘리는 경우가 종종 있게 되었다.

진이도 사랑엔 약하다. 화대를 받고 몸을 내어주어도 영혼까지 울리는 사내가 더러 있다. 벽계수다. 그래서 지금 그녀는 이 사내를 훌쩍 떠나보내면 두고두고 영혼이 통곡할 것 같아 겁이 덜컥 났다.

하루 이틀 더 있는 다니 천만다행이다. 마음속으로 더 있기를 바랐던 것이 성사되어 가슴이 벌렁거리게 기쁘나 표정을 숨기었다. 별방을 써야 한다는 조건도 사실은 일부러 붙인 조건에 불과하다. 바로 옆방인데 문지방만 넘으면 되는 방이다. 분 냄새까지 건너가는 거리다.

이튿날부터 진이는 겸상으로 저녁을 먹을 때까지는 다정한 잉꼬부부모양 행동하였다. 거기까지였다. 잠자리는 문지방 건너 방에 차렸다. 평소 잠자리 옷차림과 달리 오늘은 남청색 치마에 미색 저고리로 트레머리를 단아하게 틀어 올리고 기초화장만 한 채 자리에 들었다. 창밖엔 보름달이 휘영청 밝다.

진이의 아랫도리엔 속곳이 없다. 벽계수가 문지방을 넘어 올 것이 뻔하여 일부러 입지 않았다. 하지만 밤이 깊고 새벽닭이 홰를 쳐도 벽계수는 문지방을 넘어오지 않았다. 한양 사대부와 송도 기생의 자존심 싸움이다.

여명이 밝자 진이는 스스로 부엌에 나가 아침을 지어가지고 들어왔다. “잘 주무셨어요?” 벽계수는 말 대신 빙그레 웃었다. 낮엔 말을 타고 병부교와 대동강을 한 바퀴 돌고 들어왔다. 말도 별로 없이 쓸쓸한 표정이다.

이튿날도 진이는 속곳을 입지 않은 채 별방에 자리를 폈다. 벽계수는 저녁을 먹을 때 태상주를 두 병이나 비웠다. 그리고는 일찌감치 코를 골며 잠들었다. 새벽이 되어도 벽계수는 문지방을 넘어오지 않았다.

진이가 넘어갔다. 깊은 잠에 빠진 벽계수 물건은 물푸레나무처럼 땅땅하고 튼실하게 일어나 있다. 속곳을 입지 않은 진이가 하늘이 되었다. 벽계수는 끝내 모르는 척 진이에게 몸을 맡기고 마음껏 황제가 소녀경(素女經)을 즐기듯 기쁨을 만끽하였다. 벽계수 작전에 천하의 진이가 속은 듯 속아주었다. 진이는 벽계수가 한양으로 가는 길에 예성강까지 배웅하였다. 
기사공유   트위터   페이스북   싸이공감   구글
독자 의견남기기

독자의견쓰기   운영원칙보기

(0/500자) 로그인

리플달기

댓글   숨기기

독자의견(댓글)을 달아주세요.

뉴스홈으로    이전페이지로    맨위로

팜다이제스트 (Pharm Digest)

인기기사    댓글달린기사    공감기사

실시간 댓글 더보기

구인    구직   매매

사람들 interview

허준영이사장 "더 많은 국제의료봉사,제약사 관심 절실"

"스포츠닥터스,개원의협의회와 협약...더 큰 스케일과 ...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의약정보 더보기

현대인의 정신질환 / 불안장애

불안장애의 이해와 치료 / 김찬형 / 약물요법/ 박소미(건국대병원) / 약품정보/ 박소미(분당서울대병원)

약업북몰    신간안내

2017년판 화장품연감

2017년판 화장품연감

본문소개뷰티누리(화장품신문)가 20여 년 만에 화장품...

이시각 주요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