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풍류 천일야화 미인탐방 2부

약업닷컴 홈 > 팜플러스 > 문화

제목 제목   제목+내용 제목+내용

    [문화]  <138> 자동선(紫洞仙) <제18話>

    문밖에서 갑자기 나귀 울음소리가 들렸다. 자동선이 끌고 온 나귀다. 자동선은 벌써 송악산 유람을 위해 나귀를 끌고 객사로 영천군과 사가정을 모시러 온 것이다. 아직 어둠이 덜 걷힌 상태다. 술국을 끓여 두...

    2019-02-07 09:36

    [문화]  <137> 자동선(紫洞仙) <제17話>

    거문고 선율에 맞춰 자동선의 춤은 선녀 같다. 두 사내는 술잔을 든 채 입을 딱 벌리고 자동선의 춤사위에 넋을 잃었다. 제일청의 거문고 솜씨도 뛰어났다. 지금은 제일청이 퇴기로 청교방 거리 뒷전에 물러나 ...

    2019-01-30 08:52

    [문화]  <136> 자동선(紫洞仙) <제16話>

    송악산은 아름답고 웅장하기까지 하다. 개성(옛 송도)을 내려다봄은 장관이다. 쌍쌍이 앉았다. 몇 백 년은 됨직한 소나무 밑에 두 사내 두 여인이 술잔을 나눈다. 신선이 따로 없다. 하늘엔 뭉게구름이 이따...

    2019-01-23 09:36

    [문화]  <135> 자동선(紫洞仙) <제15話>

    두 사내와 한 여자는 송도유람에 나섰다. 사가정의 제의로 성사되었다. 자동선은 술과 안주를 챙겼다. 그리고 자동선은 나귀에 올랐다. 사가정은 영천군에게 나귀 탈 것을 권하고 싶었으나 아직 효령대군의 자...

    2019-01-16 09:36

    [문화]  <134> 자동선(紫洞仙) <제14話>

    객사(客舍)로 돌아온 두 사내는 새벽녘이 되어도 잠을 못 이룬다. 영천군이 더 심하다. 사가정은 먼 산사에서 새벽종이 울리자 코를 골기 시작하였다. 하지만 영천군은 아직도 뜬눈인 채다. 자동선이 눈앞에...

    2019-01-09 09:36

    [문화]  <133> 자동선(紫洞仙) <제13話>

    영천군과 사가정의 걸음이 빠르다. 사가정이 앞장을 섰다. 조선팔도를 제집 정원처럼 드나들었던 사가정의 발길에 영천군은 벅차다. “이 사람아, 천천히 가시게! 내가 숨이 차서 따라갈 수가 없네...” “자동선...

    2019-01-02 09:36

    [문화]  <132> 자동선(紫洞仙) <제12話>

    청교방 거리 이웃엔 노기(老妓)들이 많다. 색보다 술을 더 좋아하는 사가정엔 노기가 경영하는 청루가 더 좋다. 사가정은 노기 제일청(第一靑)이 있다는 청루를 물어물어 찾아갔다. “이리 오너라! 게 아무도 없...

    2018-12-26 09:36

    [문화]  <131> 자동선(紫洞仙) <제11話>

    오늘따라 달이 휘영청 밝다. 숲속의 오두막집의 달밤은 마치 선계(仙界)같다. 목단춘은 잠이 안와 다시 부엌으로 나가 술상을 차려 들어왔다. 사가정은 이미 깊은 잠에 빠졌다. “사람도... 내 비록 철지난 꽃이...

    2018-12-19 09:36

    [문화]  <130> 자동선(紫洞仙) <제10話>

    두 사내 마음은 따로따로 가 있다. 사가정은 주선(酒仙)인 이태백(李太白:701~762)을 떠올렸을 것이며 영천군은 시와 노래, 그리고 춤까지 능했던 중국의 설도(薛濤:768~832) 같은 여인을 상상했을 것이다. 중...

    2018-12-12 09:36

    [문화]  <129> 자동선(紫洞仙) <제9話>

    넓은 정원엔 봄빛이 쏟아지고 있다. 모란꽃을 비롯한 봄꽃들이 화사하게 되었다. 효령대군의 다섯째 아들 영천군(永川君)이 이맛살을 찡그리며 정원으로 나왔다. 일필휘지로 그림이 잘되지 않아서다. 평소 같았...

    2018-12-05 09:36

    [문화]  <128> 자동선(紫洞仙) <제8話>

    청교방 거리에 낙엽이 떨어지자 겨울이 성큼 왔다. 거리 이곳저곳엔 가을꽃들이 아직도 제 세상인 냥 불어오는 바람에 얼굴을 드러내고 팔랑이는데 이따금씩 눈발이 날리기도 한다. 개성의 늦가을은 초겨울과 ...

    2018-11-28 09:36

    [문화]  <127> 자동선(紫洞仙) <제7話>

    개성의 가을은 선계(仙界)로 느낄 정도다. 특히 청교방 거리는 자칫 정신을 잃을 정도다. 골목골목마다 각기 다른 가을꽃들이 자태를 뽐내고 있어 한번 길을 들면 자칫 넋을 잃어 방향을 잃기 십상이다. 하지만...

    2018-11-21 09:36

    [문화]  <126> 자동선(紫洞仙) <제6話>

    개성의 청교방 거리는 기녀들의 집단 거주지다. 조선의 사대부들이 주 고객이지만 중국을 오가는 사신들이 큰 손님들이다. 중국을 오가는 조선의 사신단 에는 역관(통역)이 반드시 동행하였다. 그들이 사신무역...

    2018-11-14 09:28

    [문화]  <125> 자동선(紫洞仙) <제5話>

    아침 동정호는 상쾌한 아침을 알렸다. 악앙루에서 하룻밤을 잔 장녕은 해가 중천에 떴을 때 일어났다. “서방님, 잘 주무셨어요?” 옥빈의 깍듯한 아침인사다. 화촉동방을 치른 새색시 모습이다.   온 세...

    2018-11-07 09:36

    [문화]  <124> 자동선(紫洞仙) <제4話>

    개성 유수의 융숭한 대접을 받고 귀국한 장녕은 날마다 즐겁다. 친구들에게 자동선과 질펀한 방사 얘기부터 대동강 뱃놀이에서 흥미진진한 무용담을 털어 놓는 것이다. 그의 친구들은 대부분 한림학사다. 날마...

    2018-10-31 09:36

뉴스홈으로    이전페이지로    맨위로

인기기사    댓글달린기사    공감기사

실시간 댓글 더보기

구인    구직   매매

사람들 interview

“신약 접근성, 위험분담제 독점권 해결로 높여야”

백민환 회장 “후발 약제도입 어려워…이제는 실제적...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의약정보 더보기

약업북몰    신간안내

2019년판 약사연감 (藥事年鑑)

2019년판 약사연감 (藥事年鑑)

약업계 유일한 정책자료집… 인물정보 총망라국내 약업...

이시각 주요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