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풍류 천일야화 미인탐방 2부

약업닷컴 홈 > 팜플러스 > 문화

제목 제목   제목+내용 제목+내용

    [문화]  <16> 허난설헌(許蘭雪軒) <제3話>

    고부간이 아무리 사이가 좋아도 딸 같은 며느리는 없다고 하였다. 너를 딸처럼 사랑하겠다는 시어머니의 말은 달콤한 입발림이라고 세상 여론은 말한다. 그랬다. 16세기 안동김씨 안방마님 송씨(宋氏)와 허난설헌...

    2016-08-24 09:36

    [문화]  <15> 허난설헌(許蘭雪軒) <제2話>

    옷을 갈아입기 전에 머리단장이 먼저다. 초희는 장미목으로 만든 경대를 앞으로 끌어당긴다. 접이식으로 된 경대 아래 칸엔 촘촘한 참빗과 성근 얼레빗이 있고 위 칸에는 둘째 오라버니 허봉(許篈·1551~1588)이 ...

    2016-08-17 09:36

    [문화]  <14> 허난설헌(許蘭雪軒) <제1話>

    여자에게도 과거제로 국가인재를 등용시켰다면 허난설헌(본명 초희楚姬· 호 난설헌蘭雪軒· 자 경번景樊)이 여자 율곡이라고 불리었을 것이다. 그녀의 천재성으로 보아 과거에 참여했었다면 장원은 따 놓은 당상이...

    2016-08-10 09:36

    [문화]  <13> 이매창(李梅窓) <제8話>

    세월이 흘러갈수록 매창의 이름은 곱고 화려하게 부활한다. 육신은 비록 이승을 떠났어도 영혼은 문화예술계를 더욱 아름답고 뜨겁게 달구고 있다. 살아있을 때는 인향만리(人香萬里), 아닌 재색만리(才色萬里)로...

    2016-07-27 09:36

    [문화]  <12> 이매창(李梅窓) <제7話>

    유희경은 매창이 이승을 떠난 후에도 26년이나 풍류를 더 즐겼다. 매창이 그토록 한양으로 오고 싶어 했었으나 꿈을 이루지 못하였다. 일설엔 어느 사대부집의 첩살이를 한양에서 했었다는 애기도 있으나 신빙성...

    2016-07-20 09:36

    [문화]  <11> 이매창(李梅窓) <제6話>

    유희경은 한성부윤에까지 승진하였다. 임진왜란 때 눈부신 공적을 세워 천민의 멍에를 벗겨주었다. 엄격한 계급사회에서 천민은 사람으로 대접을 받지 못한다. 그런데 천민 출신 촌은 유희경은 정2품인 한성부윤...

    2016-07-13 09:36

    [문화]  <10> 이매창(李梅窓) <제5話>

    ‘이화우(梨花雨) 흩날리제 울며 잡고 이별한 님/ 추풍낙엽에 저도 날 생각 하는가/ 천리에 외로운 꿈만 오락가락 하노라’ 천고의 절창(絶唱)이다. 매창이 유희경과 헤어진 후 지은 ≪이화우≫다. 그녀의 시비에 ...

    2016-07-06 09:36

    [문화]  <9> 이매창(李梅窓) <제4話>

    노류장화(路柳墻花)라 했다. 기생을 지칭하는 사자성어다. 길가에 핀 아름다운 꽃이니 아무나 꺾을 수 있다는 의미다. 성리학의 나라 조선후기 사회 풍속도다. 남존여비에 남녀칠세부동석의나라에 기생이란 꽃...

    2016-06-29 09:36

    [문화]  <8> 이매창(李梅窓) <제3話>

    풍류객들이 찾지 않는 기생집은 무덤과 같다. 가뭄에 콩나듯 찾아든 사내는 기인(奇人)이나 천출이 대부분이다. 최근의 매창집이 그러하다. 소년전홍(少年前紅·소년과 연상녀의 밀회)의 애숭이가 찾아들기도 한다...

    2016-06-22 09:36

    [문화]  <7> 이매창(李梅窓) <제2話>

      신동은 달랐다. 매창의 10살 때 시(詩)다. ‘걸어서 백운사에 오르니/ 절이 흰 구름 사이에 있네/ 스님이여 흰 구름을 쓸지마소/ 마음은 흰 구름과 함께 한가롭소...’ ≪백운사≫다. 이 시를 어찌 10살짜리 ...

    2016-06-15 09:36

    [문화]  <6> 이매창(李梅窓) <제1話>

    뜬 눈으로 매창(梅窓·1573~1610)이 밤을 샜다. 정원엔 매화꽃의 짙은 향기가 집안을 연기처럼 휘감아 돈다. 1607년 어느 봄날이다. 매창은 매화 중의 매화인 납매(蠟梅)를 유독이 좋아한다. ‘봄날 탓으로 걸린...

    2016-06-08 09:36

    [문화]  <5> 천재 女流시인 이 옥 봉 <제4話>

      바다에 둥둥 떠다니는 시체가 있다. 어부들은 시체가 배 근처로 밀려오면 장대로 밀어버렸다. 골치 아픈 일이 싫어서다. 시체를 발견하면 관가에 신고를 해야 하고 전후사정을 말해야 하는 것들이 먹고 ...

    2016-06-01 09:36

    [문화]  <4> 천재 女流시인 이 옥 봉 <제3話>

    벌 나비 날아들지 않는 꽃은 번식을 할 수 없다. 향기가 없던지 꿀이 없어 벌 나비가 찾지 않아서다. 옥봉이 조원의 소실 자격을 잃은 지 어언 한 계절이 지났다. 옥봉의 집은 작고 옹색했지만 마당 구석구석엔 ...

    2016-05-25 09:36

    [문화]  <3> 천재 女流시인 이 옥 봉 <제2話>

    낮부터 추적추적 내리던 비는 해가 떨어지자 거세게 쏟아지기 시작했다. 비가 거세지자 천둥번개까지 요란하다. 이따금씩 벼락 치는 소리도 들렸다. 옥봉은 불안한 표정으로 방안을 오갔다. 결혼 후엔 시를 쓰지 ...

    2016-05-18 09:36

    [문화]  <2> 천재 女流시인 이 옥 봉 <제1話>

      ‘돌아온다 약속하시고 어찌 늦으신가요/ 뜰의 매화가 어느새 시들려고 해요/ 나뭇가지위의 까치소리 문득 듣고/ 부질없이 거울 속에서 눈썹 그려요...’ ≪규정≫(閨情)이다. 곁에 없는 님을 애타게 기다리...

    2016-05-11 09:36

뉴스홈으로    이전페이지로    맨위로

팜다이제스트 (Pharm Digest)

인기기사    댓글달린기사    공감기사

실시간 댓글 더보기

구인    구직   매매

사람들 interview

"메르스 대응·바이오헬스 7대 강국 추진과 함께했다"

정진엽 장관 이임식서 밝혀…건강보험료 부과체계 방안 ...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의약정보 더보기

현대인의 정신질환 / 조현병

조현병의 회복에 필요한 조건 / 정영철 / 약물요법/ 조은경 / 임상 DATA/ 아빌리파이(아리피프라졸)

약업북몰    신간안내

2017 한국제약기업총람

2017 한국제약기업총람

코스피, 코스닥, 코넥스, 비상장 제약사 114곳 기업정...

이시각 주요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