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가펀드 조성 후 3년 내 K-블록버스터 목표”

한국혁신의약품컨소시엄 허경화 대표, “기술기반 개량의약품이 첫 단추”

기사입력 2021-06-10 07:21     최종수정 2021-06-11 09:58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스크랩하기 목록보기   폰트크게 폰트작게

“메가펀드가 조성되고 과제가 선정되면 3년내 미국 FDA 승인을 받는 K-블록버스터가 등장할 수 있을 것입니다.”

한국혁신의약품컨소시엄(KIMCo) 허경화 대표는 “중장기적으로 제약바이오산업이 어떻게 혁신성장 하느냐가 가장 중요한 키워드”라며 “우리나라 제약산업이 100년 전통 갖고 있고, 오래 되고 건실한 산업이긴 하지만 글로벌기업과 견줘보면 우리나라 비중이 너무 작다. 큰 다국적기업과 경쟁을 해나가야 하기 때문에 점진적 혁신으로는 할 수 없고, 탈추격을 해야 한다”고 밝혔다.

킴코는 성장을 위한 프로젝트로 △중장기적인 호흡기바이러스 치료제, 백신 연구 등 감염병X에 대한 제약자국화 역량 강화 △혁신신약·블록버스터창출 협업 △기술기반 개량의약품(TBM)을 첫 단추로 한 글로벌 진출 가속화 등을 중점 추진한다.

또한 기본 과제로 △품질혁신을 위한 제조생산 인프라 고도화 △제약바이오 글로벌 전문가 양성 등도 함께 추진하고 있다.

이를 위해 △산업통상자원부 ‘TBM 글로벌 진출 사업’을 비롯해 △K-블록버스터 창출을 위한 협업 플랫폼 구축 사업 △KIST 홍릉강소특구 중개연구 사업 협업 △보건복지부 ‘치료제·백신 생산장비 구축지원 사업’ 수행 △중소벤처기업부 ‘2021년도 의약품 업종 스마트공정 구축지원 사업’ 선정 △식품의약품안전처 ‘QbD 제도 도입 기반 구축’ 용역사업 선정 △글로벌 사업개발 BD&Licensing 심화과정(PBD) 교육 등을 진행하고 있다.

허경화 대표는 K-블록버스터 창출을 위한 시작으로 기술기반 개량의약품(TBM)을 꼽았다.

허 대표는 “당장 나가서 무엇인가 할 수 있는 포트폴리오가 TBM이다. 이를 통해 현지 네트워크를 구축해야 한다. 혁신신약을 갖고 글로벌 시장을 나갈 때 아시아는 우리 구역이라는 것을 만들어야 한다”고 조언했다.

그는 “동남아시아 시장은 개량의약품 관련 규정이 없어 우리가 시장을 만들어가야 한다”며 “이 과정에서 특허나 RA 등도 중요하지만 더 중요한 것은 파트너다. 그렇게 3년 정도 되면 혁신신약을 만들었을 때 빠르게 진출할 수 있다. 결국 TBM이 혁신신약의 중요한 단초 중 하나”라고 말했다.


허경화 대표는 K-블록버스터 창출을 위한 협업의 구심점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허 대표는 “킴코는 K-블록버스터 창출에 있어 산업계의 역량을 결집하는 역할을 한다. 협업의 구심점”이라며 “우선 국가대표 후보군을 만들어야 한다. 또한 연구에 강한 바이오기업은 임상 1상과 2상을 가는 역할을 하고 제약사는 임상 3상과 시판 등 ‘Go to Market’에 역량을 집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다국적 기업들은 모여서 임상, 개발 관련된 사람·임상장치 등 리소스를 모아서 움직인다. 그런 프로젝트 성격에 따라서 제약기업들이 공동투자하거나 공동개발할 수 있는 영역 만드는 것이 킴코의 역할”이라고 덧붙였다..

허경화 대표는 “정부도 메가펀드 조성 필요성에 대해선 긍정적으로 공감하고 있어 민관 협업의 프레임으로 구체적으로 논의할 수 있느냐에 포인트로 두고 얘기하고 있다”며 “메가펀드 조성 후 과제가 선정되면 3년 내에 미국 FDA 승인을 목표로 하고 있다. 게임체인저는 속도가 가장 중요하기 때문”이라고 강조했다.

허 대표는 “킴코는 플랫폼을 만들고 그 위에서 제약바이오기업과 같이 선수로 뛰어야 된다고 생각한다”며 “산업계를 대표해서 역량을 키우고 하는 것이 협업을 통해 선순환되며 역량, 지식 등이 축적이 될 것”이라고 언급했다.

또한 “킴코는 산업계의 얘기를 잘 들어야 한다. 몇 개 뽑아서 정부 관계자에게 얘기해야 한다. 우리가 목소리를 높여 요구해야 한다”며 “다국적기업도 들어와야 한다. 다국적기업의 채널을 활용하자는 것이고, M&A도 가능하다고 본다”고 말했다.

허경화 대표는 “지금이 적기다. 산업계에서 혁신적인 무엇인가를 하려고 하고 충분히 가능성이 있다”며 K-블록버스터 창출에 대한 기대감을 드러냈다.

한편 한국혁신의약품컨소시엄(KIMCo)는 지난 2020년 8월 한국제약바이오협회 및 국내 56개 제약바이오회사의 공동 출자로 설립됐다.
기사공유   트위터   페이스북   싸이공감   구글

독자 의견남기기

독자의견쓰기   운영원칙보기

(0/500자) 로그인

리플달기

댓글   숨기기

독자의견(댓글)을 달아주세요.

뉴스홈으로    이전페이지로    맨위로

인기기사    댓글달린기사    공감기사

퍼슨 - 포비딘
한풍제약 - 굿모닝에스
Solution Med Story
블랙모어스 - 피쉬 오일
lactodios
한풍제약 - 경옥고

한국제약산업 100년의 주역

<60> 이정희 <유한양행 대표이사 / 제56회 / 2020년도>

유한양행 이정희 대표이사가 제56회 동암 약의상을 ...

<59> 천병년 <우정바이오대표이사 / 제55회 / 2019년도 >

천병년(千炳年) 우정바이오 대표이사는 신약개발 전...

<58> 한승수 <제일파마홀딩스 회장/ 제54회 / 2018년도>

1959년 창립된 제일약품은 지난해 6월, 미래성장 추...

<57> 윤도준 <동화약품 회장 / 제53회 / 2017년도>

윤도준 동화약품 회장은 고(故) 윤광열 동화약품 명...

<56> 김동연 (한국신약개발조합이사장 / 제52회 / 2016년)

  김동연 한국신약개발 이사장은 1950년 출생, ...

더보기

사람들 interview

“건선, 손발톱까지 깨끗하게…충분히 관리 가능”

건선은 오랫동안 치료하기 힘든 자가면역질환으로 ...

더보기

실시간 댓글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의약정보 더보기

약업북몰    신간안내

누구나 알기쉬운 한약제제 길라...

누구나 알기쉬운 한약제제 길라...

생약이 가지고 있는 성분의 약리작용을 근거로 방제를 ...

팜플러스 더보기